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보물 2018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보물 2018호)이다. 고령 지산동 고분들을 발굴, 조사하는 과정에서 출토되었다. 무덤에서 같이 출토된 유물들을 통해 5세기 대가야에서 만들어진 것임이 확인되었다. 불상 광배모양의 솟은 장식 양쪽으로 작은 연봉오리모양의 장식이 하나씩 있다. 관테의 안쪽에 천이나 가죽을 덧대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삼국시대 대가야 관모와 금속공예를 대표하는 유물이다.

보물 2018호 02-20200212<금동관, 5~6세기, 고령 지산동 32호분, 보물 2018호>

OLYMPUS DIGITAL CAMERA<2014년 중앙박물관 전시 모습>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79호)은 대가야 지배층의 무덤으로 추정되며 고령의 서쪽 구릉에 위치하고 있다. 고분군은 구릉의 능선부를 따라 수십기의 대형무덤이, 아래쪽에는 중.소형 무덤이 분포되어 있다. 수백기의 무덤이 모여 있어 가야 고분군 중 가장 큰 규모이며 그중 봉분이 큰 것은 72기가 있다. 토기를 비롯하여 금동관.갑옷, 투구, 칼, 꾸미개 등 다양한 유물들이 출토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79호) 32호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