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서정리 구층석탑(보물 18호), 고려초기 석탑

충남 청양군 정산면 서정리에 옛 절터에 남아 있는 구층석탑(보물 18호)이다. 높이 약 6 m로 2층 기단 위에 9층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아래층 기단에는 안상을 새겼으며, 윗층 기단은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기는 것 외 특별한 장식은 없다. 1층 탑신은 높게 만들었으며 2층부터는 낮은 높이를 하고 있다. 통일신라 석탑의 양식을 따르고 있으나 세부적인 조각수법은 평이하고 탑신이 높아 전체적으로 안정감은 부족해 보인다.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1-20210414<청양 서정리 구층 석탑(보물 18호)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3-20210414<기단부>

몸돌과 지붕돌은 하나의 돌로 만들었으며 지붕돌은 완만하게 작아지는 비율을 가졌다.  1층 지붕돌 받침은 5단이며, 나머지 지붕돌 받침은 3단으로 되어 있다.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4-20210414<1층 탑신>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5-20210414<윗층 탑신>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11-20210414
<서쪽에서 본 모습>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12-20210414
<북쪽에서 본 모습>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13-20210414
<동쪽에서 본 모습>

석탑이 세워진 곳에는 백곡사(白谷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한다. 청양에서 공주와 부여로 연결되는 주요 교통로 평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  정산현(定山縣) 읍치가 있었던 곳이다. 석탑을 제외하고는 특별한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주요 교통로에 자라잡고 있었던 고려시대 사찰의 입지조건을 잘 갖추고 있다.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02-20210414<석탑이 남아 있는 절터>

청양 서정리 9층석탑, 보물 18호, 고려초기
고려 초기에 세워진 9층 석탑이다. 부근에 백곡사(白谷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하지만 탑 이외에 절이 있었다는 흔적은 현재 찾을 수 없다. 탑은 사각형의 2층 기단 위에 세웠는데 아래 기단의 네 면에는 2개씩의 안상(眼象) 조각이 있고, 위의 기단에는 모서리 기둥과 버팀목을 새겼다.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의 돌을 사용하였으며 지붕돌은 완만하게 작아지는 비율을 가졌고 끝에는 풍경을 달았던 구멍이 남아 있다. 1층의 지붕돌 받침은 5단이지만 2층 이상은 3단으로 되어 있으며, 상륜부는 모두 사라졌다. 전체적으로 지붕돌이 얇으며 층수가 9층이라는 점에서 안정감이 떨어지지만, 신라 석탑의 양식을 따르고 있고 상하의 비례가 아릅답게 조성되는 등 신라 말기와 고려 초기의 석탑 양식을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이다. (안내문, 청양군청, 2021년)

<출처>

  1. 안내문, 청양군청, 202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