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 197호)

충남 청양군 청양읍 읍내리에 있는 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 197호)이다. 본존불과 좌.우 협시불이 각각 광배와 대좌를 두고 있는 형태의 삼존불상이다. 높이 3.1 m 본존불은 당당한 체구의 불상으로 전반적으로 강한 느낌을 주고 있다. 높이 2.2 m 정도의 좌.우 협시보살은 본존불과 비슷한 얼굴 형태를 하고 있지만 크기가 작고 부드러운 느낌을 주고 있다.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보물 197호 01-20210414<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보물 197호)>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보물 197호 04-20210414
<본존불>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보물 197호 03-20210414
<좌 협시불>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보물 197호 05-20210414
<우 협시불>

삼층석탑과 함께 원래 읍내리 도심 절터에 있던 것을 옛 우산성 남쪽 도심공원으로 옮겨 놓았다.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보물 197호 02-20210414<삼층석탑과 석조여래삼존입상>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 보물 197호,
청양 읍내리 석조여래삼존입상은 고려시대 불상 양식에 따라 만들어진 불상이다. 석조여래삼존입상은 돌로 만든 부처가 가운데 있고 좌우로 부처나 보살이 서 있는 형태를 뜻한다. 본래 읍내리 1구에 있었으나 1961년 용암사로 옮겨왔고, 1981년에 보호각을 짓고 모셨다. 가운데 있는 본존불과 좌우에 있는 협시불은 각각 머리 뒤의 후광을 표현한 광배와 네모난 대좌가 따로 있다. 본존불의 얼굴은 마모되어 윤곽만 남아 있지만 소박한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이다. 귀는 턱까지 내려 왔으며 목에는 수행의 단계를 상징하는 삼도(三道)가 표현되어 있다. 대좌는 앞면에 3개, 옆면에 2개씩 코끼리의 눈을 닳은 안상(眼象)을 새겼는데 이는 고려시대의 방식으로 보인다. 좌우 협시물의 조각 방식은 거의 같고, 몸을 약간 틀어 본존불 쪽을 향하고 있다. 왼쪽의 협시불은 섬세한 옷자락 사이로 목걸이 장식이 보이고, 옷자락은 3가닥씩 T자형으로 늘어져 있다. 오른쪽의 협시불은 왼손이 무릎까지 내려와 있다. (안내문, 청양군청, 2021년)

<출처>

  1. 안내문, 청양군청, 202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