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동마을 심수정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에 있는 정자인 심수정(心水亭)이다. 회재 이언적의 동생 이언괄을 추모하기 위해 1560년 경에 처음 세워졌다고 한다. 현재의 건물은 화재로 소실된 것을 1917년에 현재의 모습을 중건한 것이다. 건물은 정자와 바깥에 있는 행랑채로 구성되어 있다. 정자는 ‘ㄱ’자형 건물로 왼쪽 2칸은 대청마루, 오른쪽 2칸은 온돌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청마루 앞쪽에 큰 누마루를 달아 내었다. 여주 이씨 문중에서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서당역할을 했던 건물이다. 대청마루와 누마루에서 내려다 보이는 마을 풍경이 웅장하며, 종가인 무첨당과 향단을 마주 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양동마을 심수정>

OLYMPUS DIGITAL CAMERA<입구에 있는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대청마루와 온돌방>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경치가 내려다 보이는 누마루>

정자 바깥에 있는 행랑채는 화재로 소실되지 않고 남아 있는 옛 건물이다. ‘ㄱ’자형건물로 가운데 대청마루를 두고 양쪽에 온돌방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행랑채>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맞은편 향단에서 보이는 모습>

심수정(心水亭)
이 정자는 회재 이언적의 동생인 이언괄(1494~1553년)을 추모하기 위해 지은 것으로 이언괄은 벼슬을 마다하고 형 대신 노모를 모셨다. 여주 이씨 집안의 종가인 무첨당과 향단을 바라보기 위해 건물을 ‘ㄱ’자로 꺾고 그 자리에 누마루를 두었다. 이렇듯 집이 바라보는 방향은 조상들이 집을 지을 때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던 부분이다. 마을 안팎에 있는 10여개의 정자 중 규모가 제일 크며, 안락정과 강학당이 세워지기 전까지 이 마을의 서당 역할을 했다. 철종 때 불에 타서 1917년경에 다시 지었다.(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