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정강왕릉(사적), 신라 50대 정강왕

경북 경주시 남산동에 있는 신라 50대 정강왕(재위 886~887년)의 무덤이다. 정강왕은 형인 헌강왕에 이어 왕위에 올랐으나 1년만에 병으로 죽고 여동생 진성여왕에게 왕위를 물려 주었다. 헌강왕릉과 함께 경주 남산 북동쪽 구릉 끝 부분에 위치하고 있다. 신라 쇠퇴기에 조성한 소박한 왕릉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정강왕릉(사적)>

봉분은 흙으로 덮은 둥근 형태이며 이 4 m, 지름 14 m의 크지 않은 규모이다. 아래에는 잘 다듬은 화강석을 3단으로 둘레석을 쌓았다. 무덤 앞에는 제사를 위해 제단이 있다. 전성기 왕릉과는 둘레석에 십이지신상을 장식하지 않았으며 제단도 아주 간소하게 만들어졌다. 문.무인석을 비롯하여 석상들의 전혀 없다.

OLYMPUS DIGITAL CAMERA<앞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제사를 올리는 제단>

OLYMPUS DIGITAL CAMERA<둘레석>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담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흔적> 

신라 정강왕릉(定康王陵, 사적), 경상북도 경주시 남산동 산 53
이 능은 경주 남산(南山)의 북동쪽으로 뻗어 내린 구릉 끝 부분에 자리잡고 있으며, 신라 제50대 정강왕(재위 886~887, 김황)이 모셔진 곳이다. 봉분의 높이 4 m, 지름 15 m로 둥글게 흙을 쌓은 봉토분이다. 봉분 하단에는 둘레돌을 돌렸는데, 최하단에 지대석을 놓고 그 위에 장방형 깬돌(割石)을 2단으로 쌓았다. 바로 앞에는 1매의 판석으로 된 상석이 있고, 그 앞에 다듬은 장방형 화강석으로 축조한 석단이 있다. 정강왕은 헌강왕의 아우로 886년 7월에 왕위에 올랐으나, 887년 7월에 병으로 죽어 왕위에 있던 기간이 만 1년밖에 되지 않았다. <삼국사기>에 “보리사(菩提寺) 동남쪽에 장사 지냈다”는 기록이 있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