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탈해왕릉(사적), 신라 4대 탈해왕

경북 경주시 동천동에 있는 신라 제4대 탈해왕(脫解王, 재위 57~80)의 무덤이다. 탈해왕은 일본 북쪽지방에서 바다를 통해 신라로 들어왔다고 전해지며 신라 2대 남해왕의 사위가 되었는데 62세에 3대 유리왕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다고 전한다. 탈해왕릉은 신라 초기 왕릉으로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주위에는 특별한 시설이 없이 작은 봉분만 남아 있다. 봉분은 높이 4.5 m, 지름 14.3 m의 원형봉토무덤으로 내부는 굴식돌방무덤인 것으로 추정된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탈해왕릉(사적)>

탈해이사금이 즉위하다 ( 57년 11월(음) )
탈해이사금(脫解尼師今)이 왕이 되었다. 이때 나이가 62세였다. 왕의 성은 석씨(昔氏)로, 왕비는 아효(阿孝) 부인이다. 탈해는 본래 다파나국(多婆那國)에서 태어났다. 그 나라는 왜국(倭國)의 동북 1,000리에 있다.

탈해이사금이 죽다 ( 80년 08월(음) ), 〔24년(80)〕 가을 8월에 왕이 돌아가셨다. 성 북쪽의 양정(壤井) 언덕에서 장례를 치렀다. (삼국사기 권 제1 신라본기 제1 탈해 이사금,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OLYMPUS DIGITAL CAMERA<혼유석이 놓여 있는 봉분>

OLYMPUS DIGITAL CAMERA<탈해왕릉과 소나무숲>

신라에서는 8명의 석씨가 왕이 되었는데 그 기간은 171년 정도이다. 탈해왕의 후손(월성석씨, 경주석씨)은 유래는 오래되었지만 번창하지 않아 2000년 현재 9,500여 명 정도 살고 있다고 한다. 탈해왕릉 앞에는 후손들이 제사를 올리기 위해 지은 숭신전(崇信殿)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숭신전>

탈해왕릉 뒷편에는 신라를 건국했던 6촌 중 경주이씨 시조인 이알평이 하늘에서 내려온 곳이라 전하는 표암이 있다. 탈해왕릉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것으로 볼 때 경주이씨 세력이 탈해왕을 옹립하는데 역할을 했던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이씨 시조가 하늘에서 내려 온 곳이라 전해지는 경주 표암>

OLYMPUS DIGITAL CAMERA<표암이 있는 언덕에서 내려다 보이는 탈해왕릉>

신라 탈해왕릉(新羅 脫解王陵, 사적), 경상북도 경주시 동천동 산 171
이 능은 신라 제4대 탈해왕(脫解王, 재위 57~80)을 모신 곳이다. 왕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있다. 왜국(倭國)에서 동북쪽으로 1천리 떨어져 있는 다파나국(多婆那國, 또는 ‘완하국’, ‘용성국)의 왕비가 잉태한 지 7년 만에 큰 알을 낳았다. 이는 상서롭지 못한 일이라 하여 그 알을 궤에 넣어 바다에 버리니 동해 아진포(阿珍浦)에 닿았다. 그때 한 할머니가 이것을 열어 보고 어린아이가 있어 데려다 길렀다. 배에 까치들이 울며 따라왔으므로 까치 작(鵲)’에서 ‘새 조(鳥)’ 자를 떼서 석(昔)’ 으로 성을 삼았다. 석씨는 62세 때 왕위에 올랐다. 왕이 세상을 떠나자 『삼국사기, 三國史記』에는 “성북(城北)의 양정(壤) 언덕에 장사 하였다.”고 하였고, 『삼국유사, 三國遺事』에는 “수장하였다가 뼈로 소상(塑像)을 만들어 동악(東岳)에 모셨는데 지금의 동악 대신(大神)이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삼국사기』의 성북이라고 한 점이 현재의 위치와 부합된다. 이 무덤은 높이 4.5m, 지름 14.3m 크기로 둥글게 흙을 쌓아올린 봉토무덤이다. 주변에 아무런 시설을 하지 않았으며, 겉으로 보아 굴식돌방무덤(횡혈식석실묘)으로 추측된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