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산재, 경주 6부 촌장을 모신 사당

경북 경주시 탑동에 있는 양산재(楊山齋)이다. 신라를 건국한 경주 5부촌장의 위패를 모시기 위해 세워진 사당이다. 경주 6촌은 북천 북쪽 알천양산촌(경주 이씨), 남천 북쪽 돌산고허촌(경주 최씨), 월성 동쪽 취산진지촌(경주 정씨), 모량천 유역 무산대수촌(경주 손씨), 북천 북쪽 백률사 부근 금산가리촌(경주 배씨), 보문사 부근 명활산고야촌(경주 설씨)을 말한다. 현재 우리나라 주요 성씨의 시조이기도 하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6촌은 유리왕9년(32)에 6부로 개편되면서 이들 6촌에 성씨를 내렸다고 하는데,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성씨를 사용한 시기는 그 이후일 것으로 보는 견해가 많다.

OLYMPUS DIGITAL CAMERA<6부 촌장을 모신 양산재 사당>

6부의 이름을 바꾸고 성씨를 내리다 ( 32년 (음) )
9년(32) 봄에 6부(六部)의 이름을 바꾸고, 성씨(姓氏)를 사여하였다. 양산부(楊山部)는 양부(梁部)라고 하고 성(姓)은 이(李)로 하였으며, 고허부(高墟部)는 사량부(沙梁部)라고 하고 성은 최(崔)로하였다. 대수부(大樹部)는 점량부(漸梁部)라고 하고 성은 손(孫)으로 하였으며, 간진부(干珍部)는 본피부(本彼部)라고 하고 성은 정(鄭)으로 하였다. 가리부(加利部)는 한기부(漢祇部)라고 하고 성은 배(裵)로 하였으며, 명활부(明活部)는 습비부(習比部)라고 하고 성을 설(薛)로 하였다.  (삼국사기 권 1 신라본기 1 유리 이사금, 한국사데이타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박혁거세 탄생설화가 있는 경주 나정(蘿井, 사적) 뒷편에 위치하고 있다. 70년대에 건립된 곳으로 유적지라기 보다는 신라의 건국을 설명해 주는 장소이자 여섯 성씨의 조상을 함께 모신 공간이다. 양산재는 6부촌장을 모신 사당과 앞쪽에 제사를 준비하는 재실 건물, 양산재를 관리하는 살림집으로 구성되어 있데 서원의 공간배치와 비슷하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양산재>

OLYMPUS DIGITAL CAMERA<외삼문>

OLYMPUS DIGITAL CAMERA<재사를 준비하는 공간>

OLYMPUS DIGITAL CAMERA<관리인 거처로 보이는 한옥>

OLYMPUS DIGITAL CAMERA<양산재에서 보이는 박혁거세 탄생설화가 있는 경주 나정(사적)>

양산재(楊山齋), 경북 경주시 탑동
양산 아래 자리잡고 있는 이 재각건물(齋閣建物)은 6부 촌장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사당이다. 6부촌장은 신라가 건국되기 전 진한 땅에 알천양산촌(閼川楊山村), 돌산고허촌(突山高墟村), 취산진지촌(特山珍支村), 무산대수촌(茂山大樹村), 금산가리촌(金山加利村), 명활산고야촌 (明活山高耶村)의 여섯 촌을 나누어 다스리고 있었는데, 서기전 57년에 알천 언덕에 모여 알에서 탄생한 박혁거세를 여섯 촌장이 추대하여 신라의 첫 임금이 되게 하니 이 해가 바로 신라의 건국년(建國年)이 되었다. 그후 신라 제3대 유리왕이 6부촌장들의 신라건국 공로를 영원히 기리기 위해 6부의 이름을 고치고 각기 성을 내리게 되니 바로 양산촌은 이씨(李氏), 고허촌은 최씨(崔氏), 대수촌은 손씨(孫氏), 진지촌은 정씨(鄭氏), 가리촌은 배씨(裵氏), 고야 촌은 설씨(薛氏)이다. 이로써 신라에 여섯 성씨(姓氏)가 탄생되었고 각기 시조 성씨가 되었다. 이 사당은 1970년 이들 6촌장을 기리기 위해 건립하였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2. 삼국사기, 한국사데이타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