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도봉서당

경북 경주시 서악동에 있는 도봉서당(桃峯書堂)이다. 조선 중종 때(1545년) 유학자 황정(1426-1497)의 학덕과 효행을 추모하기 위해 추보재(追報齋)라는 재실로 처음 건립되었다. 오랜 세월 전란 등을 거치면서 훼손된 것을 후손들의 서원 형식으로 중건하였다. 건물은 강당인 도봉서당을 앞에 두고 뒷편에 사당을 배치하였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도봉서당>

OLYMPUS DIGITAL CAMERA<숭앙문>

OLYMPUS DIGITAL CAMERA<강당 건물인 도봉서당>

OLYMPUS DIGITAL CAMERA<사당인 상허당>

경주 도봉서당(桃峯書堂), 경북 경주시 서악동 709-1번지
도봉서당은 조선 성종 대의 학자였던 불권헌 (不倦軒) 황정(1426~1497)의 학덕과 효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1545년(중종 1년) 지금의 위치에 추보재(追報齋)라는 묘하재실(墓下齋室)로 건립되었다. 이후 전란(亂)과 긴 세월을 거치며 훼손되었고, 이를 안타깝게 여긴 불권헌(不倦軒) 황정의 후손들이 1915년 추보재가 있었던 자리에 도봉서당(桃峯書堂) 일곽을 중건한 것이 현재의 모습이다. ‘이 서당은 숭앙문(嵩仰門)·도봉서당(桃峯書堂)·추보재(追報齋)·연어재(鳶魚齋)·상허당(尙虛堂) 등 모두 7동 이며 일종의 서원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배치형식은 재사(齋舍)를 강당 뒤에 둔 전강당 후재사형인데, 이는 경상도 지역에서 보기 드문 예(例)이다. 강당(도봉서당)은 정면 5칸·옆면 1.5칸으로 전면에 툇마루를 두었고, 옆·뒷면에 쪽마루를 둘렀다. 사당(상허당)은 정면 4칸·옆면 1.5칸이며, 중당협실(中堂室)로 구성된 바로 볼 때 강당형식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서재(연어재)는 남쪽과 동쪽면을 모두 팔작지붕으로 처리하여 두 개의 정면을 갖게 한 점이 눈길을 끈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