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대릉원(사적) 서봉총

경북 경주시 노서동에 있는 경주 대릉원 129호 무덤인 서봉총(瑞鳳塚)이다. 일제는 1926년 발굴.조사를 하면서, 당시 방한했던 고고학에 조예가 깊었던 스웨덴의 구스타프 황태자를 참관하였다. 고분의 이름도 스웨덴을 의미하는 서(瑞)자와 봉황대를 의미하는 봉(鳳)자를 합쳐서 서봉총이라 불렀다. 서봉총에는 금관을 비롯하여 각종 청동제 그릇과 금.은 장신구 등 많은 유물들이 출토되었다. 봉분의 조성형식 또한 전형적인 돌무지덧널무덤 형식을 취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대릉원 서봉총>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서봉총 금관(瑞鳳塚金冠, 보물)은 높이 30.7 cm, 지름 18.4 cm, 드리개 길이 24.7 cm이다. 일제강점기 일본이 스웨덴 구스타프 국왕을 황태자 시절에 초빙하여 같이 발굴한 유물이다. 넓은 관 테 위에 5개의 사슴뿔모양의 가지를 세워 올린 전형적인 신라 금관의 형태를 하고 있다.  천마총, 금관총, 황남대총에서 출토된 금관에 비해서는 금세공기술이 약간 떨어지는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서봉총 금관(보물)>

OLYMPUS DIGITAL CAMERA<금제 바리, 5세기, 서봉총>

OLYMPUS DIGITAL CAMERA<금귀걸이, 5세기, 서봉총>

OLYMPUS DIGITAL CAMERA<보석장신구, 5세기, 서봉총>

OLYMPUS DIGITAL CAMERA<유리팔찌, 5세기, 서봉총>

OLYMPUS DIGITAL CAMERA
<유리잔, 5세기, 서봉총>

1926년 조선총독부박물관이 발굴한 서봉총의 출토품입니다. 이 무덤에서는 금관과 금제 허리띠를 비롯한 여러 문화재가 출토되었습니다. 발굴당시 스웨덴의 구스타브 황태자가 발굴을 참관하였습니다. 출토된 금관에 세 마리의 봉황이 장식된 점에 착안, 무덤 이름을 서전의 ‘서’자와 봉황의 ‘봉’자를 따서 ‘서봉총’으로 지었습니다. (안내문, 경주박물관 특별전, 2015년)

서봉총은 발굴.조사 후 봉분을 복원하지 않아 그 터만 남아 있다고 볼 수 있다. 서봉총에는 발굴을 참관했던 구스타프 황태자를 기념하는 기념비가 있다. 구스타프황태자는 스웨덴 국왕으로 즉위 했기 때문에 해방 이후에서 양국 친선을 강조하는 측면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대릉원(사적) 노서동 고분군>

OLYMPUS DIGITAL CAMERA<서봉총 발굴 이야기 1>

OLYMPUS DIGITAL CAMERA<서봉총 발굴 이야기 2>

OLYMPUS DIGITAL CAMERA<서봉총 발굴 이야기 3>

OLYMPUS DIGITAL CAMERA<서봉총 발굴 이야기 4>

경주 대릉원 호우총 09-20220129<경주 노서동, 노동동 일대 주요 고분들>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4년
  5. 안내문, 경주박물관 특별전, 201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