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퇴계 이황이 후학을 양성하던 곳

경북 안동시 도산면 도산서원에 있는 도산서당(陶山書堂, 보물)이다. 이곳은 퇴계 이황이 머물면서 후학을 양성하던 서당이다. 도산서원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조선중기(1561년)에 지어진 건물이다. 퇴계 이황이 제자들과 함께 머물면서 공부하던 모습을 연상할 수 있는 유서깊은 곳이다. 퇴계가 머물던 방은 완락재(玩樂齋이며, 제자들을 가르치던 마루는 ‘암서헌(巖栖軒)’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주자(朱子)의 글에서 인용한 이름으로 학문의 즐거움과 겸손한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조선시대 서당이 점차 확장되면서 서원으로 바뀌는 모습을 보여주는 공간이다.

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01-20221029<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16세기에 지어진 건물로 앞면 3칸 옆면 1칸의 작은 건물로 마루와 온돌, 부엌을 골고루 갖추고 있다. 제자가 늘어나면서 부엌과 마루를 확장했는데 마루에는 덧지붕을 달아내었다. 당시 선비들이 낙향하여 후학을 양성하던 서당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는 건물이다.

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03-20221029<도산서당>

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02-20221029<’암서헌’이란 현판이 걸려 있는 약간 넓은 마루>

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04-20221029<온돌방과 부엌>

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05-20221029<옆쪽에서 본 부엌 출입문>

도산서당은 퇴계 사후에 도산서원을 조성하면서도 생전에 머물렀던 서당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특이한 형태의 서원(書院) 공간배치이다. 도산서원 출입문을 들어서면 동쪽에는 도산서당이, 서쪽에는 농운정사가 배치되어 있다. 농운정사는 제자들이 머물면서 공부하는 공간이다.

안동 도산서원 농운정사(보물) 09-20221029<도산서원 앞쪽에 배치된 도산서당과 농운정사>

안동 도산서원 도산서당(보물) 07-20221029<도산서원을 들어서면 보이는 도산서당>

도산서원<도산서원 공간배치>

도산서당(陶山書堂, 보물)
도산서당은 퇴계가 만년에 머물면서 제자들을 가르쳤던 곳이다. 1560년 완성되었으며 도산서원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원래 부엌, 온돌방, 마루로 되어 있었는데, 제자들이 늘어나면서 부엌과 마루를 확장하였으며 확장한 마루 위에는 덧지붕을 달았다. 퇴계가 머물던 방의 이름은 완락재(玩樂齋)인데 ‘완상하며 즐긴다.’의 의미이다. 제자를 가르쳤던 마루는 암서헌(巖栖軒)으로 ‘바위에 깃들어 작은 효험을 바란다.’는 뜻을 포함한다. 두 이름 모두 주자(朱子)의 글에서 따온 것으로, 학문의 즐거움과 겸손한 마음을 담았다. (안내문, 안동시, 2022년)

<출처>

  1. 안내문, 안동시,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