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충남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보원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당간지주(보물)이다. 이 당간지주는 절터 동쪽 개울 건너에 위치하고 있다. 2개의 기둥이 70cm 정도 간격을 두고 새겨져 있다. 기둥 안쪽에는 장식이 없고, 바깥쪽에 넓은 띠를 새겼다. 기둥 윗부분은 둥글께 깎았아 부드러운 느낌을 주고 있다. 위부분 꼭대기에는 네모난 홈을 팠으며 아랫부분에도 홈을 파서 당간을 고정시킬 수 있게 하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물이지만 보존상태가 아주 양호하고, 웅장한 멋을 지니고 있다.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01<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년>

SANYO DIGITAL CAMERA<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09년>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02<새로 보강한 기단부>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15<당간을 세우는 홈>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05
<옆에서 본 모습>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07
<옆에서 본 모습>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08
<안쪽에서 본 모습>

서산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20230316_03<서산 보원사지 절터(사적)>

보원사지 당간지주, 보물, 높이 4.2m
당간(幢竿)을 지탱하기 위해 세운 석조물이다. 당간은 절 앞에 세워 부처나 보살의 위엄과 공덕을 표시하고, 사악한 것을 내쫓는 의미를 가진 당(幢)이라는 깃발ㅇ르 다는 깃대이다. 양식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원래의 위치에 놓여 있다. 마주보고 있는 두 지주는 안쪽에는 아무런 장식이 없으며, 바깥쪽에는 양측 가장자리를 따라 돌대(突帶)가 돋을 새김되어 있다. 기단부가 없어진 것을 화강암으로 새로 보강하였는데, 주위에 흩어져 있는 여러가지 석재들로 보아 원래는 직사각형의 기단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안내문, 서산시청, 2023년)

<출처>

  1. 안내문, 서산시청, 2023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