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영탑사, 옛 면천군 읍치 가까운 곳에 위치한 사찰

충남 당진시 면천면에 있는 영탑사(靈塔寺)이다. 통일신라 때 도선국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 고려중기에 보조국사가 5층석탑을 세운 뒤 영탑사라 불렀다고 한다. 고려말 무학대사가 유광전 내부 바위에 불상을 조각하게 하면서 절을 중건하고 5층석탑을 뒷편으로 옮겼다고 한다. 그뒤 여러차례 중건을 거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옛 면천군 읍치와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역 중심사찰로 호국사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사찰의 규모는 크지 않은 편이며 자료 사진과 현재의 전각 등을 비교해볼 때 대웅전을 중심으로 크게 확장한 것으로 보인다. 소장 유물로는 금종비로자나불 삼존좌상(보물), 칠층석탑, 약사여래상 등이 있다.

당진  영탑사 20230316_01<당진 영탑사>

영탑사 전각은 동쪽편 언덕에 무학대사가 불상을 새겨 모시게 한 불전인 유리광전을 중심으로 요사채와 산신각이 있고 아래쪽에 주불전인 대웅전과 금동비로자나불 삼존좌상(보물)을 모신 인법당, 요사채인 적묵당 등이 있다.

당진 영탑사<영탑사 가람배치>

당진  영탑사 20230316_03<영탑사 입구>

당진  영탑사 20230316_02<영탑사 들어가는 길>

당진  영탑사 20230316_04<영탑사>

유리광전에는 바위에 돋을새김으로 조각한 높이 3.5m의 불상을 모시고 있다. 고려말 무학대사가 이곳에 불상을 조각하고 나라의 평안을 빌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읍성이 남아 있는 면천군은 조선시대 서해안 연안물류의 중심지로 조선초 왜구의 침입을 막고자 했던 바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당진  영탑사 20230316_10<유리광전과 요사채>

주불전인 대웅보전은 최근에 새로 크게 지어진 것으로 보이며 그 옆으로 작은 불전건물인 인법당이 있다. 인법당에는 고려시대 불상인 금동비로자나불삼존좌상(보물)이 모셔져 있다.

당진  영탑사 20230316_06<주불전인 대웅전>

당진  영탑사 20230316_09<불상이 모셔진 인법당>

당진  영탑사 20230316_21<창문 안으로 보이는 삼존불상(보물)>

보물_당진_영탑사_금동비로자나불삼존좌상_20160728-02_문화재대관(보물-불교조각1)
<당진 영탑사 금동비로자나불 삼존좌상(보물)>

당진 영탑사 금동비로자나불 삼존좌상, 보물
영탑사에 모셔진 불상으로서 8각형 연꽃무늬의 대좌 위로 본존불인 비로자나 부처님과 문수, 보현의 좌우 협시보살이 함께 주조되어 있다, 본존불인 비로자나 부처님의 얼굴 상호(相好)는 볼이 풍성한 모습의 네모진 형태를 띄고 있으며 가늘게 내려 뜬 눈, 오똑한 코, 미소를 머금은 작은 입 등이 전형적인 고려 불상의 모습을 잘 나타내고 있다. 좌우 협시보살은 모습과 손 모양의 수인이 동일하며 전체적으로 화려한 모습을 하고 있다. 삼존불의 받침인 좌대는 연꽃 모양으로서 좌대에서 나온 두 개의 연꽃 줄기는 좌위 협시보살의 좌대를 받치고 있는 특이한 형태를 하고 있다. (안내문, 당진 영탑사, 2023년)

당진  영탑사 20230316_11<인법당과 뒷편 요사채>

당진  영탑사 20230316_07<맞은편 요사채인 적묵당>

당진  영탑사 20230316_05<영탑사에서 보이는 들어오는 길>

<출처>

  1. 안내문, 당진 영탑사, 2023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
  3. 영탑사,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