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 청화죽문 각병(국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백자 청화죽문 각병(국보)’이다. 몸통을 모깎기 방법을 사용하여 8각 형태로 만든 작품이다. 길게 뻗은 목과 도톰한 아기, 둥근 몸통이 특징이다. 바탕에는 밝은 청화 안료를 사용하여 한쪽면에는 대나무 한그루를, 다른면에는 여러 그루의 대나무가 밀집해 있는 모습을 그렸다. 18세기에 만든 작품으로 추정되며 바탕흙이 눈부시게 희고 유약이 말고 투명한 최상급 조선백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삼성그릅 이건희 전회장이 수집하여 기증한 유물이다.

백자 청화죽문 각병(국보) 20220824_01
<백자 청화 대나무무늬 각병, 조선 18세기, 국립중앙박물관, 국보>

백자 청화죽문 각병(국보) 20220824_02<대나무 그림>

백자 청화 대나무무늬 각병, 조선 18세기, 국립중앙박물관, 국보
동아시아에서 선비를 상징하는 대나무를 단단한 팔각형 병에 간결하고 청초하게 그렸다. 이 병은 바탕흙이 눈부시게 희고 유약이 맑고 투명하여 최상품 조선백자의 면모를 보여준다. 18세기 전반 조선백자의 수준 높은 아름다움을 대표한다. (안내문, 중앙박물관특별전, 2022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특별전, 2022년
  2. ‘국보 백자 청화죽문 각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