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보물, 1986)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는 “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靑磁 象嵌梅竹鶴文 梅甁, 보물)”이다. 넓은 아가리에 볼록한 곡선을 이루고 있는 몸통 등 전형적인 고려시대 매병(梅甁)의 형태를 하고 있다. 흑백상감기법으로 앞.뒷면 매와와 대나무를 큼직하게 배치고 그 사이 새와 학, 풀을 표현하고 있다. 붓으로 그린듯한 회화적인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고려시대 12세기에 만들어졌다.

청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보물, 1986) 20230310_02
<청자 상감 매화.대나무.학무늬 매병, 고려 12~13세기, 보물>

청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보물, 1986) 20230310_04<윗부분>

청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보물, 1986) 20230310_05<그림>

청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보물, 1986) 20230310_01
<반대편>

청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보물, 1986) 20230310_03<그림>

청자 상감 매화.대나무.학무늬 매병, 고려 12~13세기, 보물
서정적이고 우아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여유로운 공간 배치와 붓으로 그린 듯 섬세한 상감무니가 뛰어나다. 전라북도 부안 유천리 가마에서 주로 만들어졌다. .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3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3년
  2. ‘보물 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 ’,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