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 청화화조문 팔각통형 병(보물)

서울 용산구 삼성미술관 리움에서 소장하고 있는 “백자 청화화조문 팔각통형 병 (白磁 靑畵花鳥文 八角筒形 甁, 보물)”이다. 팔각으로 모깎이를 한 몸체 앞뒤션에 청화안료로 화조문을 크게 그렸다. 석류나무 위에 새가 앉아 있는 구도이다. 몸체 위에는 나팔 모양으로 생긴 아가리와 좁고 길쭉한 원통형의 목이 있다. 형태나 제작기법 등으로 볼 때 18세기 후반 경기도 광주 관요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백자 청화화조문 팔각통형 병(보물) 20230526_01
<백자청화 화조문 팔각통형 병, 조선 18세기, 개인소장, 보물>

조선후기 백자로 높이 18.9cm 크기이다. 통형병이란 몸체가 원통형이가 목과 입이 작은 술을 담아 따르는 술병을 일컫는 말이다.

백자 청화화조문 팔각통형 병(보물) 20230526_03
<반대편 새그림>

백자 청화화조문 팔각통형 병(보물) 20230526_02
<옆면>

<출처>

  1. “보물 백자 청화화조문 팔각통형 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
  2. “백자 청화 화조문 팔각통형 병”,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