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국립춘천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이다. 원주 영천사에서 발견되었다고 하는 고려시대 석조불상이다. 팔각의 연화대좌 위에 불상이 앉아 있는 통일신라 석조불상의 형식을 따르고 있다. 정형화된 면을 보이는 불상으로 세부적인 조각수법은 투박한 지방 불상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영천사는 원주 도심에 있는 고려말 나옹선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사찰로 깨어진 광배조각도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 불상은 영천사 창건 이전에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20230809_06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고려 10세기, 원주 영천사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20230809_07
<옆에서 본 모습>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20230809_08
<뒤에서 본 모습>

불상은 왼손검지를 오른손이 감싼 지권인 손모양을 하고 있는 비로자나불을 표현하고 있다. 고려초에 조성된 불상답게 토속적이면서도 투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20230809_01<불상>

대좌는 상대, 중대, 하대로 구성된 통일신라 팔각연화대좌 양식을 따르고 있다. 하대 받침대에는 안상에 사자상이 새겨져 있으며, 팔각으로 이루어진 중대에는 신장상이 새겨진 것으로 보인다. 상대와 하대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20230809_02<대좌>

원주 영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20230809_03<옆에서 본 모습>

비로자나불, 고려 10세기, 원주 영천사
원주 영천사에 모셔졌던 이 불상은 원주 지역 다른 불상에서 흔히 보이는 것처럼 물결 모양 옷주름이 촘촘하게 새겨져 있으며, 등 뒤에는 광배를 결합했던 구멍이 남아 있습니다. 비로자나불은 불멸의 진리인 불법 자체를 부처의 몸으로 인식하는 법신불 개념이 등장하면서 만들어졌습니다. 중생과 부처, 미혹과 꺠달음이 다르지 않다는 것을 표현하기 위해 왼손 검지를 오른손이 감싼 지권인의 손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안내문, 국립춘천박물관, 2023년)

<출처>

  1. 안내문, 국립춘천박물관,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