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목 초상 (보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허목 초상(보물)이다. 조선후기 정조가 허목을 그의 초상화를 얻고자하여 채재공을 중심으로 그의 집에 82세 때 모습을 그린 초상화를 화가 이명기가 보고 그린 그림이다. 생시에 그린 초상화는 아니지만 17세기 사대부 초상화의 형식을 잘 보여줄 뿐 아니라 당대의 이름난 화가의 솜씨를 잘 보여주는 초상화이다. 오른쪽에 채제공이 쓴 표제가 있다.

허목 초상 (보물)20230809_00
<허목 초상, 보물, 조선 1794, 복제품>

허목 초상 (보물)20230809_01<그림 부분>

허목 초상, 복제품, 이명기 (1756~?), 조선 1794년
미수 허목(1595~1682년)은 현종 1년 (1660)에 삼척부사로 임명받아 그해 10월에 부임해서 현종 2년(1662) 8월까지 재임했다. 허목이 삼척부사로 임명된 것은 기해예송(己亥禮訟)으로 인한 좌천성 인사였지만, 허목은 60대 후반에 2년 남짓 삼척부사로 재임하면서 삼척 최초의 사찬(私撰) 읍지인 <척주지(陟州誌)>를 발간했다. 또한 풍수해를 자주 입는 지역 상황을 보고 <동해송>을 지어 정라도에 척주동해비를 세웠다. 유학자였던 허목은 삼척 주민들에게 유교 윤리를 보급하기 위해 향약을 실시하고 100호 단위마다 마을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허목의 초상화는 초상화를 잘 그리기로 유명했던 화가 이명기가 본래 있었던 허목의 82세 초상화를 옮겨 그린 그림이다. 그림 장황 윗단에 있는 번암 채제공의 발문에는 정조 18년(1794) 정조가 허목을 오랫동안 흠모하여 초상화를 구해보기를 원하여 이명기에게 모사하여 올리도록 했다는 사실이 쓰여 있다. 검은 색 사모에 엷은 분홍색 포 소뿔로 만든 허리띠를 착용한 반신상으로 흰 눈썹과 수염이 바람에 날리는 것처럼 표현되었다. (안내문, 국립춘천박물관, 2023년)

<출처>

  1. 안내문, 국립춘천박물관, 2023년
  2. “보물 허목 초상”,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