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와룡묘(臥龍廟), 삼국지 영웅 제갈량과 관우를 모신 민속사당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북쪽 계곡에 위치한 와룡묘(臥龍廟)이다. 이곳은 삼국지의 영웅 제갈량(諸葛亮)을 모시는 사당이다. 건물 내부에는 제량과 함꼐 관우상이 모셔져 있다. 관우를 비롯한 역사의 영웅들을 숭배하는 민간신앙은 임진왜란 때 명나라에서 파견된 군사들에 의해 전해졌다고 한다. 민간에서도 관우신앙이 널리 퍼져나갔는데 관우는 병을 다스리고 복을 내리며, 재물을 관장하는 영험한 신으로 받들어 졌다. 동관왕묘가 세워졌던 선조대에 처음 제갈량을 모신 사당을 세우게 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데 이곳과는 관련이 없다.

이곳 지어진 와룡묘는 구한말 고종의 후궁으로 숙명여학교, 진명여학교 등을 설립하는 등 큰 엄귀비(嚴貴妃)가 처음 세워졌다고 전해지고 있다. 1924년 화재로 소실된 것을 1934년에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관우를 모신 동관왕묘(東關王廟, 동묘)가 중국 전통 사당의 형식을 하고 있는데 비해, 와룡묘에는 단군사당, 삼성각 등과 세워져 있는 등 사찰과 비슷한 건물 배치를 하고 있다. 민속신앙과 관련된 사당의 모습으로 무당들이 치성을 드리는 장소와 비슷한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서울 도심이 내려다 보이는 남산 북쪽 계곡에 자리잡고 있는 와룡묘(臥龍廟). 삼국지에 등장하는 제갈량과 관우를 모신 사당으로 구한말에 처음 세워졌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당은 제갈공명과 관우를 모신 와룡묘와 단군성전, 삼성각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가 주도로 세워진 동관왕묘와는 달리 민속신앙적인 요소가 강한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당 들어가는길에 세워진 비석.

OLYMPUS DIGITAL CAMERA와룡묘에서 내려다 보이는 서울 도심.

OLYMPUS DIGITAL CAMERA와룡묘 앞 순환도로. 지금은 산책로로 사용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남산 오르는 길.

서울 와룡묘(臥龍廟), 서울 중구 예장동
와룡묘는 제갈량을 모시는 신당이다. 제갈량을 와룡이라고도 일컬었기 때문에 이곳을 와룡묘라고 하였다. 와룡묘가 만들어진 시기는 확실하지 않지만, 1924년 화재로 소실된 것을 1934년에 다시 지은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의 모습은 1976년에 보수한 것이다. 와룡묘 경내에는 정전인 와룡묘와 단군성전, 삼성각이 있는데, 이 세 채의 건물은 순서대로 점차 높이를 달리하여 산의 지형에 맞게 세워져 있다. 이 묘사의 정전인 와룡묘는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기와집으로, 건물 내부 중앙에는 제갈량상과 관우상이 모셔져 있다. 단군성전은 정면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을 하고 있는데, 내부에 단군상을 모셔 놓았고, 건물 앞에는 넓은 마당이 있다. 산신과 칠성, 독성을 모신 삼성각은 정면3칸, 측면1칸의 맞배지붕을 한 건물이다. 와룡묘는 제갈량과 관우, 단군, 산신 등을 모신 신당으로 중국의 신앙과 우리의 토속신앙이 결합된 독특한 신앙형태를 하고 있다. <출처: 서울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