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흥학당(興學堂), 풍양조씨 집안에서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지은 서당

부여군 장암면 장하리에 있는 서당 건물인 흥학당(興學堂)이다. 조선후기 영조대인 1770년에 지어진 것으로 과천현감을 지낸 조태진을 배향산 사당인 남산사 부속건물이다. 이 지역에 세거지를 두고 있는 풍양조씨 집안에서 지은 건물로 사당 제사를 준비하는 재실 성격도 있지만,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서당 성격을 갖는 건물로 서원(書院)으로 발전하기 위한 전단계 과정이라 할 수 있다.

건물은 ‘ㄷ’자형으로 지어진 본채만 있고 행랑채 등 부속건물을 두고 있지 않다. 가운데 4칸은 넓은 대청마루를 두고 있어 유생들이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양쪽에 방과 부엌들을 두고 있다. 흥학당 뒷편에는 조태징을 모신 사당인 남산사(南山祠)와 영당(影堂)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부여군 장암면에 소재한 흥학당. 조선후기 영조대에 지어진 서당건물이다. 이 일대에 세거지를 두고 있던 풍양조씨 집안에서 과천현감을 지낸 조태징을 모신 사당 부속건물로 지어졌다.

OLYMPUS DIGITAL CAMERA 대문으로 솟을대문이 아닌 사주문(四柱門)을 사용하고 있으며, 행랑채를 두고 있지 않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은 ‘ㄷ자형 살림집 형태를 하고 있다. 가운데 4칸은 공부를 하거나 문중회의 등을 할 수 있는 넓은 대청마루로 되어 있고, 양쪽에 방과 부엌을 두고 있다. 부엌을 크게 두고 있는 것은 문중에서 재실용도가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 사당으로 연결되는 출입문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흥학당 뒷편에는 초상화를 모시는 사당인 영당과 사당이 나란히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영당은 작지만 앞면 3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으며, 앞쪽에 제사을 준비하기 위한 툇간을 두고 있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당출입문. 솟을삼문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조태징을 모신 사당인 남산사(南山祠). 앞면 3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조태징은 조선후기 과천현감을 지낸 인물이다. 학문적, 정치적으로 큰 업적을 남기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사당의 규모는 큰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흥학당과 남산사 전경. 입구에는 홍살문이 세워져 있다.

부여 흥학당(興學堂), 부여군 장암면 장하리
이곳은 조선시대 과천현감을 지낸 난재 조태징 선생을 배향한 남산사(南山祠)의 부속 건물로 영조 46년(1770)에 건립하였다. ‘ㄷ’자형의 평면건물로서, 가운데 큰 대청을 중심으로 양쪽에 방이 붙어 있어 마치 조선 시대의 양반 주택과 같은 모습이다. 대청 정면은 문을 달지 않고 터 놓았으며, 후면에는 판물을 달아 두었다. 세부구조가 화려하지 않아 친근감을 주고 있다. <출처:부여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