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宮闕)

궁궐,  조선왕릉관아 종묘/제단/사당,  성균관/향교,  서원/서당,  고택,  정자/정원 

경복궁(景福宮, 사적117호)은 1395년(태조4)에 가장 먼저 창건된 조선왕조 제일의 법궁이다. 경복궁은 궁궐배치의 기준이 되는 <주례고공기(周禮考工記)>의 원칙을 제대로 따르고 있다. ’3문3조(三門三朝)’의 원칙에 따라 국왕의 생활공간인 연조(燕朝), 국왕 집무공간인 치조(治朝), 신하들이 집무공간인 외조(外朝)가 담장으로 분리되어 독립된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궁궐의 정문인 광화문, 국가적인 행사를 치르던 정전인 근정전, 왕과 신하들이 정치를 논하던 편전인 사정전, 왕의 침전인 강녕전, 왕비의 침전인 교태전을 잇는 중심 영역을 주축선으로 건물들이 대칭적으로 배치되어 있다. 그러나 중심부를 제외한 건축물들은 비대칭적으로 배치되어 변화와 통일을 꾀하였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창덕궁(昌德宮, 사적122호)은 1405년(태종5)에 지어진 궁궐로 상왕이 거처할 이궁(離宮)으로 지어진 궁궐이다. 창덕궁은 임진왜란때 소실되었는데, 광해군대에 복구하여 경복궁을 대신하여 법궁역할을 했던 궁궐이다. 창경궁과 함께 동궐로 불리웠으며, 궁궐격식에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자연지세에 순응하여 편안한 느낌을 주는 궁궐로 조선시대 국왕들이 가장 많이 머물렀던 곳이다. 창덕궁은 오랜 세월 동안 화재 등 크고 작은 사건으로 건물들이 소실.중건되기도 했지만 그 원형이 가장 잘 남아 있는 궁궐로 1997년 후원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창경궁(昌慶宮, 사적123호)은 조선 세종때 태종이 거처하던 곳에서 유래하여 성종 때 대비들을 모시기 위해 본격적으로 조성된 궁궐이다. 그후 임진왜란때 경복궁, 창덕궁이 불타고 왕이 임시로 거처함에 따라 궁궐로서 본격적으로 기능을 했다고 한다. 주로 대비와 후궁들이 거처하던 곳으로 일제시대때 동물원, 식물원이 되는 수난을 겪기도 했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덕수궁(德壽宮, 사적124호)은 임진왜란 이후 선조가 월산대군의 사저를 행궁으로 삼으면서 궁궐이 되었다. 구한말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할 때 크게 중건하면서 많은 전각이 들어섰다. 현재의 건물들은 1904년 대화재로 소실된것을 중건한 것이다. 덕수궁에는 석조전을 비롯하여 중명전, 정관헌 등 서양식 건물들이 들어서 있다.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덕수궁은 크게 훼손되었으며, 그 영역 또한 1/3로 줄어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경희궁은 조선후기 서궐로 불렸던 큰 궁궐이었다. 일제강점기 이곳에 서울고등학교가 들어서면서 대부분의 전각이 허물졌다. 정전인 숭정전 건물은 동국대로 옮겨져 법당건물로 사용되고 있으며, 출입문인 흥화문은 신라호텔 정문으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1980년대 흥화문을 현재의 위치로 옮기고 정전인 숭정전을 비롯하여 일부 전각들을 복원하였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잠저(潛邸). 조선시대 궁궐밖 사가(私家)에서 머물다 즉위한 왕으로는 영조를 비롯하여 인조, 철종, 고종 등이 있는데 이들이 머물렀던 곳을 잠저라고 부른다. 조선시대 잠저 중에서는 철종의 잠저인 강화 용흥궁과 운현궁이 오늘날까지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행궁(行宮)은 국왕이 궁궐을 떠나 전국 각지를 순행할 때 임시로 머무는 거처를 말하며 행재소(行在所)라고도 한다. 조선왕조 5백년 동안 국왕이 궁궐을 떠나 임시로 머물렀던 곳은 많았겠지만, 행궁으로 규모를 갖추었던 곳으로는 세종이 치료를 위치 찾았던 온양 행궁, 병자호란 이후 국방상의 이유로 설치했던 강화와 남산산성의 행궁, 정조가 능행과 정치적인 이유로 세웠던 화성행궁이 잘 알려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국립고궁박물관은 조선왕실에서 전해내려오는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는 박물관으로 경복궁 광화문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고궁박물관은 1908년 창경궁내 황실박물관에서 출발하였으며, 2005년 경복궁 내 옛 중앙박물관에 ‘국립고궁박물관’을 개관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박물관은 ‘조선 국왕’, ‘조선 궁궐’, ‘왕실생활’ 등 다양한 분야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는데, 특히 ‘제왕의 학문’이라는 천문학관련 유물인 ‘천상열차분야지도각석(국보228호)가 이 박물관을 대표하는 유물이다. 고궁박물관은 조선왕실과 제도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박물관으로 의미가 있는 곳이며, 세계각국의 고궁박물관들과 연계하여 다양한 특별전시회가 개최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OLYMPUS DIGITAL CAMERA

북경 자금성(紫禁城)은 명.청시대 국가를 상징하는 정궁이다. 궁궐 규모로는 둘레 약 4km, 건물은 9999칸으로 세계 최대 규모이다. 주례고공기에 따라 지어진 궁궐로 치조인 태화전 영역, 내조인 건청궁과 이궁인 영수궁, 후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의 법궁인 경복궁과 건물배치는 거의 유사하다.

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

북경 이화원(颐和园)은 청나라 건륭제가 여름 별궁으로 지은 공간으로 자금성에서 북서쪽으로 19km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인공적으로 조성한 곤명호수를 중심으로 궁궐전각, 티벳라마교 사원, 정자 등 다양한 시설들이 들어서 있다. 현재의 모습은 19세말 서태후가 크게 확장한 것이라 한다.

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SANYO DIGITAL CAMERA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