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고려시대

순천 송광사 보조국사 감로탑

순천 송광사 경내에 있는 보조국사 감로탑이다. 보조국사가 열반하자 왕으로부터 ‘불일 보조국사’란 시호와 ‘감로탑’이라는 탑호를 받았으며, 감로탑은 3년뒤인 1213년에 세워졌다. 원래 다른 곳에 있었으나 여러차례 옮겨졌다가 관음전 뒷편으로 옮겨졌다. 탑은 4각형의 대좌 위에 몸돌과 지붕돌을 올려 놓았다. 몸돌은 구형을 하고 있으며 지붕돌은 팔각형을 하고 있는데 고려후기 조각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빼어난 것은 아니지만 고려중기 불교개혁을 이끈 지눌의 승탑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는 승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뒷편 언덕에 있는 보조국사 감로탑. 고려중기 불교개혁 운동을 이끈 보조국사 지눌의 승탑이다. 조형미가 뛰어난 것은 아니지만 불교역사에서 차지하는 지눌의 승탑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SANYO DIGITAL CAMERA받침돌.

SANYO DIGITAL CAMERA둥근 구형의 몸돌.

SANYO DIGITAL CAMERA팔각형의 지붕돌은 고려후기 조각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감로탑이 있는 언덕에서 내려다 보이는 송광사 수행공간.

송광사 보조국사 감로탑
송광사 16국사 가운데 제1세인 불일 보조국사 지눌스님의 부도탑이다. 보조국사는 1210년(희종 6) 열반하였으며 고려 희종이 ‘불일 보조국사’란 시호와 ‘감로탑’이란 탑호를 내렸고 3년 후인 1213년(강종 2년) 음력 4월 10일에 세워졌다. 독특한 형태와 고려 고승의 부도라는 점에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순천 송광사 고려고문서(보물 572호)

순천 송광사 박물관에 소장.전시 중인 고려고문서(보물 572호) 2점이다. 송광사의 옛이름인 수선사의 창건연혁 등을 기록한 형지기와 수선사에 딸린 노비를 기록한 노비문서이다. 흔치 않은 고려시대 작성된 고문서이다. 종이에 붓으로 글을 쓴 문서로 당시의 문서양식과 필법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수선사형지기(순천 송광사 고려고문서), 고려, 보물 572호

수선사형지기는 사천대(고려시대 관청의 하나)의 관리가 기록한 문서로 수선사의 창건연혁 및 가람이 배치상황, 불상과 건물의 현상, 보조국사 비문, 승려수, 재산목록과 함께 제위보이 내용과 규모, 예식보시, 전답.시지.염전.산전의 규모, 노비의 수 등을 기록한 등본이라 할 수 있다. 이는 당시 사찰의 규모와 건축 상황 및 재산상태 등을 규명하기에 좋은 자료로 상당한 규모의 가람을 갖추었던 수선사의 경제규모를 짐작할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고려시대 특유의 관리문서형식을 함께 고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노비문서와 함께 보물 제572호로 지정된 귀중한 자료이다.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OLYMPUS DIGITAL CAMERA노비문서, 고려, 보물 572호

1281년 작성된 노비문서이다. 수선사의 주지였던 원오국사가 아버지인 양택춘으로 받은 노비를 당시 사찰에 봉안한 거란본 대장경을 관리할 수 있도록 관에서 인증한 문서이다. 세속인인 부친이 출가한 자식에게 노비를 상속한다는 내용이 담긴 이례적인 문서이다.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출처>

  1.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순천 송광사 티베트문 법지(보물 1376호), 원나라 세조 쿠빌라이로부터 받은 문서

순천 송광사에 전해내려오는 고문서인 티베트문 법지(보물 1376호)이다. 송광사 원감국사가 원나라 세조 쿠빌리이로부터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내용은 문서 소지자에 대한 신분과 신분보장, 신분을 보장해줄 자들에 대한 명시와 협조요청, 문서발급자의 증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순천 송광사 티베트문 법지(영인본)

순천 송광사 티베트문 법지(보물 1376호)
원본 사진(아랫부분)

OLYMPUS DIGITAL CAMERA
제6세 원감국사 충지(1226 ~ 1293)

송광사 16국사 중 제6대인 원감국사가 고려 충렬왕의 명을 받고 원을 방문하고 돌아오는 길에 원나라 세조인 쿠빌라이로부터 받아온 것이라 전해진다. 이 문서는 원나라 통치기에 불교계에 가장 높은 위치에 있던 재사가 고려에 발급하였던 문서로, 사권보호를 위한 일종의 특허증으로 보고 있다. 문서의 내용은 문서 소지자에 대한 신분과 신분보장, 신분을 보장해줄 사람에 대한 명시와 협조요청, 문서 발급자의 증명부분 등으로 나눠진다.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출처>

  1.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혜심고신제서(국보 43호), 고려시대 송광사에 내려진 고문서

순천 송광사에 전해 내려오는 고문서인 혜심고신제서(국보 43호)이다. 고려중기 1216년(고종 2)에 송광사 제2세 진각국사 혜심에게 대선사의 호를 내린다는 내용이 적혀있는 고문서이다. 비단 7장을 이어만든 두루마리에 글씨를 쓴 것이다. 당시 공문서의 양식, 제도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혜심고진제서(국보 43호).

고려 고종이 송광사의 제2세 국사인 진각국사 혜심에게 대선사의 호를 내린다는 내용이다. 주로 국사의 학문과 덕망을 높이 찬양하는 내용으로 끝 부분에 관리의 수결이 있어 당시의 공문서나 명령서 양식을 알 수 있고, 고려시대의 선사.대선사제도를 상세히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료이다.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OLYMPUS DIGITAL CAMERA
송광사 제2세 국사인 진각국사 혜심의 영정이다. 보조국사 지눌의 제자로 당시 수선사의 교세를 크게 확장하였다.

<출처>

  1. 안내문, 송광사박물관,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국사전(국보 56호), 고려말 주심포계열 건축을 잘 보여주는 건물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 불전인 국사전(국보 56호)이다. 불교역사에 큰 역할을 했던 고승 16명의 영정을 모시고 있는 곳이다. 고려말 공민왕 때(1369년)에 처음 지어졌는데 원래는 참선을 하던 승방이었다. 앞면 4칸, 옆면 2칸 규모의 건물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으며, 주심포 양식의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여러차례 수리를 했던 건물이지만 건물안 천장과 용무늬가 있는 들보는 창건당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로 넘어가면서 주심포양식의 공포가 익공형으로 바뀌어가는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는 등 당대 건축 양식을 대표하는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국사전(국보 56호). 큰 업적을 남긴 스님 16분의 영정을 모신 건물로 고려말에 처음 지어졌다. 승보사찰로 불리는 송광사의 중심이 되는 건물로 경내 뒷편 수행공간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다. 일반인들은 출입할 수 없는 공간이다.

순천 송광사 국사전 국보56호 02-20181219건물은 앞면 4칸, 옆면 2칸 규모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주심포계인데, 고려말 주심포에서 익공형으로 바뀌어가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국사전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모형

국사전의 공포양식
국사전의 공포양식은 고리시대 건물에서 보이는 주심포가 조선시대로 넘어가면서 익공형으로 전환되는 과도기적인 형태를 하고 있다. 공포는 기둥과 창방이 만나는 부분에서 헛첨차를 돌출시켜 그 위에 십자형으로 짜인 제1살미와 행공첨차를 받치고 이 행공첨차로 외목도리장여를 받친 이른바 주삼포계에 속한다. 외목도리를 기둥 밖 먼 위치에 놓아 이를 받치기 위한 첨차도 길어졌는데 첨차끝을 초가지의 형태, 대들보와 종보의 초각한 마구리, 대들보와 종보의 보아지 형태로 조각한 받침 등에서 조선 초기의 양식적 특징이 보인다. 부재면에는 당초문을 화려하게 장식하여 전반적으로 짜임새는 단순하나 세부수법에 장식적인 요소가 짙게 나타난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순천 송광사 국사전 국보56호 03-20181219건물 창건 당시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천장과 용무늬가 그려진 대들보.

OLYMPUS DIGITAL CAMERA
국사전에 모셔진 보조국사 지눌의 영정. 국사전에 모셔진 16국사는 송광사를 중심으로 고려시대에 활약했던 제1세 보조국사 지눌을 비롯하여 16인이 고승을 말한다. 14세기 후반 처음 모셔진 것으로 추정되면 현재의 영정은 1780년에 다시 그려진 것이다.

승보종찰의 상징, 국사전
송광사 국사전은 나라의 스승이었던 큰스님 16분의 진영을 모시고 그 덕을 기리기 위해 세운 건물로 1369년(공민왕18)에 처음 지었다. 그 후 두 차례에 걸쳐 중수했는데 주두높이가 얕고 주두굽이 직사각 처리된 점과 살미첨차, 행공첨차 등의 쇠서 및 교두형 의장성과 보머리의 봉각형 처리와 동자주대공 등의 건축의장으로 볼 때 주심포계의 조선 초기 건축양식을 지니고 있다. 건물 안의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에 연꽃무늬로 장식하였는데, 천장의 연꽃무늬와 대들보의 용무늬는 건물을 지을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