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국보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국보)

경북 예천군 용문면 용문사에 있는 대정전(大藏殿)과 윤장대(輪藏臺, 국보)이다. 대장전은 불교경전을 보관하는 곳인데 이곳은 불경을을 보관하는 윤장대를 보관하고 있다. 고려 명종 때(1173년) 조응대선사가 처음 조성했으며 그후 여러차례 보수를 거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의 건물은 조선후기에 크게 수리한 것으로 발원자와 건립시기, 건립목적이 기록으로 정확하게 남아 있는 유적이다. 내부에는 조선후기에 조성한 목조아미타여래삼존불상(보물)과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이 모셔져 있다.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0<예천 용문사 대장전(국보)>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화려한 다포계를 하고 있어 조선중기 이후 건물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9<대장전>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2<지붕을 받치는 공포>

불단 위 천장은 우물천장을 하고 있는데 테두리를 꽃무늬 모양을 조각하고 안쪽에 단층으로 장식했다. 불상이 있는 신성한 공간인 닫집을 구현하고 있다.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1<내부 천장>

내부 불단에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보물)이 모셔져 있으며, 후불벽으로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이 있다.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8<바깥에서 보이는 불전 내부>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8<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보물)과 목조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

내부에는 회전식 경장(經藏)인 윤장대가 불단 앞 좌우에 있다. 윤장대는 불경을 보관하는 일종의 책장이다.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윤장대를 돌리면 불경을 읽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본다고 여겼다. 고려중기 이후 원나라를 통해 전해진 티벳불교에 볼 수 있는 마니차(摩尼車)와 같은 형태이다. 오른쪽에 있는 윤장대는 여덟면을 빗살면으로 꾸몄는데 내부에 경전이 모셔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왼쪽은 8면에 각기 다른 꽃살문으로 장식하고 있다.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5<오른쪽 윤장대>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7<빗살무늬 문살 사이로 보이는 경전>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6<오른쪽 윤장대 장식>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3<왼쪽 윤장대>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4<꽃무늬 문살 안으로 보이는 경전>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2<왼쪽 윤장대 장식>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22
<오른쪽 윤장대>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21
<왼쪽 윤장대>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1<정면에서 본 모습>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4<옆에서 본 모습>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15<뒤에서 본 모습>

예천 용문사 대정전 20221130_09<아래쪽에서 본 모습>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 명종 3년(1173)에 국가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조응대선사가 만들었으며, 고대 건축물로는 매우 드물게 건립자, 건립시기, 건리목적이 분명하게 드러나 있다. 대장전은 용문사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처음 지어진 이후 여러 차례 보수가 있었으나 그 규모와 구조는 유지하고 있다. 팔만대장경의 일부를 보관하기 위해 지었다고 하며, 불단 위에는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보물)이, 후불벽에는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이 놓여 있다. 윤장대는 대장전 불단 앞 좌우에 각 1좌씩 있으며, 높이 4.2m, 둘레 3.5m 규모의 화려하고 독특한 팔각정자 모양 불교 공예품이다.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책장의 일종이면서 신앙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원형 또는 다각형 나무장의 중심에 기둥을 세우고 손잡이를 달아 돌릴 수 있게 만들었으며, 문을 열어 경전을 넣고 보관할 수 있다. 극락정토를 기원하는 의례를 치를 때 쓰였으며,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윤장대를 돌리면 경전을 읽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본다고 여겼다. 대장전 마루 밑에 기초를 놓고 윤장대를 올렸으며, 지붕 끝은 대장전 천장과 연결하였다. 불단을 마주하고 섰을 때 왼쪽에 있는 윤장대는 여덟 면을 서로 다른 종류의 꽃살문으로 꾸몄고, 오른쪽에 있는 윤장대는 여덟 면을 모두 같은 빗살문으로 정교하게 꾸몄다.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당시의 불교 경장 건축의 원형과 시간의 흐름에 따른 변천 특징이 기록과 함께 잘 남아 있으며 동아시아 불교문화의 한 사례를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로 국내 유일이라는 희소성과 상징성이 큰 문화유산이다. (안내문, 예천 용문사, 2022년)

<출처>

  1. 안내문, 예천 용문사,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영주 부석사 소조여래좌상(국보)

경북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부석사에 있는 소조여래좌상(국보)이다. 높이 2.78m의 소조불상으로 주불전인 무량수전에 모셔져 있다. 손모양은 항마촉지인을 하고 있어 석가여래처럼 보이지만 아미타불을 모신 무량수전에 모셔져 있고, 원융국사탑비 비문에 아미타불을 모셨다는 기록이 남아 있어 아마타여래를 표현한것으로 여겨진다. 현존하는 소조불상 중 가장 오래되었으며 그 규모도 가장 크다. 근엄한 표정과 평행의 옷주름 등 형식화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다른 고려시대 불상에 비해 조각수법이 뛰어나며 세련된 표현을 보여주고 있다. 통일신라 불상 양식과 특징을 잘 계승하고 있는 불상으로 고려초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영주 부석사 소조여래좌상 (국보) 02-20221029<영주 부석사 조조여래좌상(국보)>

얼굴은 풍만한편이며 근엄한 인상을 풍기고 있다. 옷은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만 걸쳐 입고 있다. 평행한 옷주름을 촘촘하게 표현하고 있는데 이런 형태의 옷주름은 통일신라 말에 조성한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에서 볼 수 있다. 광배(光背)는 불상 뒤편에 나무로 만들어 놓았는데 불꽃이 타오르는 모양을 표현하고 있다.  광배에는 작은 불상을 부차했던 흔적이 남아 있다.

영주 부석사 소조여래좌상 (국보) 03-20221029<옆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부석사 무량수전(국보)>

영주 부석사 소조여래좌상, 국보
소조여래좌상은 나무로 앉아 있는 모습의 골격을 만들고 그 위에 진흙을 붙여가면서 부처의 모습을 표현한 불상이다. 불상은 높이 2.78m의 크기로 우리나라 소조불상 가운데 가장 크고 오래된 것이다. 부처에게서 품어져 나오는 진리의 빛을 표현한 광배는 불상 뒤편에 따로 나무로 만들었는데, 가장자리에 불꽃이 타오르는 모습을 잘 표현하였다. 얼굴은 두꺼운 입술과 날카로운 코 등에서 근엄한 인상을 풍기고 있다. 손모양은 무릎 위에 올린 오른손의 손끝이 땅을 향하고 있는 항마촉지인데, 이러한 손모양은 석가모니불에서 많이 보이는 것이다. 그런데 소조여래좌상이 있는 전각 이름이 극락정토에 머물면서 불법을 설파하는 아미타불을 모시는 무량수전이라는 점과 부석사 ‘원융국사비’에 “좌우에 다른 보처 부살을 모시지 않고 아미타불 한 분만 모셨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아미타불임이 확실하다. 부석사 소조여래좌상은 다른 사찰의 불상과 달리 법당 중앙의 정면이 아닌 서쪽에 모셔져 있고 시선은 동쪽을 바라보고 있다. 이러한 배치에 대해서는 아미타여래가 서방정토에 계시기 때문에 서쪽에 모셨다는 설, 인도나 중국의 석굴과 유사한 느낌의 공간감을 만들고자 의도했다는 설 등의 다양한 견해가 있다. 부석사 소조여래좌상은 통일신라 불상 양식을 이어받은 고려 시대 초기의 불상 양식을 알려주는 귀중한 불상이며, 웅장하고 정교하게 만들어져 예술적 가치도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22년)

<출처>

  1.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관우리 도피안사 대적광전에 모셔진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이다. 철로 만든 불상으로 대좌까지 철로 만들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얼굴 갸름하고 온화한 인상이다. 신체는 생동감을 주는 굴곡의 표현이 거의 없으며, 옷주름은 형식적으로 보현되고 있다. 손은 왼손 집게손가락을 펴서 바른손을 감싸는 지권인(智拳印)을 하고 있어 비로자나불을 표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불상 뒷면에 신라 경문왕 때(865년) 만들었다는 내용의 있어 조성연대를 확실히 알 수 있는 불상이다. 신라말에서 고려초에 유행했던 철조불상을 대표하는 작품 중 하나이다.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국보) 01-20220726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02-20220726<왼쪽에서 본 모습>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01-20220726<오른쪽에서 본 모습>

명문에 따르면 이 불상은 철원 지역 신도 1,500여명이 참여하여 조성하였다고 한다. 통일신라말 지방호족세력의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04-20220726<불상이 모셔진 도피안사대적광전>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03-20220726<대적광전 내부>

철원 도피안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국보,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관우리
이 불좌상은 신체와 대좌가 모두 철로 된 신라말의 보기드문 불상이다. 뒷면에 새겨진 139자의 명문 가운데 “함통6년 기유 정월”의 문구가 있어서 이 불상의 제작시기는 신라 경문왕 5년(865)임을 알 수 있다. 살상투의 표현이 분명하지 않은점, 계란모양의 단정한 얼굴, 이상적이며 생동하는 느낌이 사라진 극히 현실적인 체구 등에서 우리는 당시의 참선하고 있는 스님을 대하는 듯한 친근한 느낌을 받는다. 법의에는 얇게 빚은 듯한 평행 옷주름이 전면적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이러한 옷주름은 9세기 후반기 불상에 특징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특히 명문에 의하여 이 불상은 철원군의 거사 신도 1,500여명의 열렬한 신앙심에서 만든 것으로써, 당시의 활발했던 불교신앙 결사의 한 단면을 엿보게 한다. 이와 함께 이 불상은 당시 유행하던 철조비로자나불상의 새로운 양식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크게 각광받고 있다. (안내문, 철원군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철원군청,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불좌상 납석사리호(국보)

부산시립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납석사리호(국보)이다. 지리산 암벽 아래 암자터에서 발견된 곱돌을 다듬어서 만든 항아리이다. 항아리 표면에 15행으로 비로나자불의 조성기록과 함께 영태 2년(신라 혜공왕 2년, 766년)이라는 기록이 있어, 우리나라 비로자나불 좌상의 제작이 8세기 이전에 시작되었음을 확인해주고 있다. 내용은 죽은자의 혼령을 위로하고 중생을 구제하기를 바라는 글로 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납석사리호, 통일신라 766년, 국보>

OLYMPUS DIGITAL CAMERA<뒷면>

국보_제233-1호_산청석남암사지_석조비로자나불좌상
<산청 석남암사지 석조비로자나불좌상(국보)>

<출처>

  1.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3. 위키백과, 2022년

통영 세병관(국보), 삼도수군통제영 객사

경남 통영시 문화동에 있는 세병관(洗兵館, 국보)이다. 조선후기 해군본부격인 삼도수군통제영 객사 건물이다. 건물 수리 때 발견된 상량문에 따르면 1605년에 세워졌다고 한다. 수군 선박이 정박했던 통영항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 자리잡고 있다. 세병이란 만하세병(挽河洗兵)에서 따온 말로 ‘은하수를 끌어와 병기를 씻는다는 뜻이다. 건물 현판은 제137대 통제사인 서유대(有大)가 쓴 글씨이다. 경복궁 경회루(국보), 여수 진남관(국보)와 함꼐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목조건축물로 역사성과 건축적인 측면에는 가치가 큰 문화재이다.

통영 세병관 (국보) 03-20220221<통영 세병관(국보)>

건물은 앞면 9칸, 옆면 5칸으로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단층건물이다. 궐패를 모시는 정청과 좌우 익랑으로 구성된 일반적인 관아 객사와는 달리 전체가 개방된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통제영 휘하 장수들이 모여서 회의도 하고, 수군훈련을 지휘하기 위한 용도인 것으로 보인다.

통영 세병관 (국보) 02-20220221<정면에서 본 모습>

통영 세병관 (국보) 04-20220221<옆쪽에서 본 모습>

통영 세병관 (국보) 01-20220221<남서쪽 모서리에서 본 모습>

통영 세병관 (국보) 26-20220221<세병관 현판>

건물 자체가 경사진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기단 2단으로 높지 않은편이다.  기단 윗편에는 전돌을 깔았으며 자연석 주춧돌 위에 민흘림 기둥을 올려 놓고 있다. 기둥 위에 올려진 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익공계에 가까운 형태를 하고 있다.

통영 세병관 (국보) 18-20220221<건물 기단>

통영 세병관 (국보) 12-20220221<기둥을 올려 놓은 주춧돌>

통영 세병관 (국보) 14-20220221<아래쪽을 굵게 하여 만든 민흘림기둥>

통영 세병관 (국보) 10-20220221<지붕을 받치는 공포>

건물 내부에는 우물마루를 깔았으며 벽면이 없이 넓은 마루로 되어 있다. 뒷편에는 높은 단을 설치하여 국왕을 상징하는 궐패를 모시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앞뒤쪽 1칸씩 폭을 좁게 하여 통로로 사용되는 퇴간역할을 하고 있다.

통영 세병관 (국보) 21-20220221<세병관 내부>

통영 세병관 (국보) 05-20220221<앞쪽에서 본 건물 내부>

통영 세병관 (국보) 20-20220221<내부 천장>

통영 세병관 (국보) 07-20220221<뒷편 통로 역할을 하는 퇴간>

통영 세병관 (국보) 09-20220221<내부 공간을 분리해 주는 벽면역할을 하는 분합문>

가운데에는 45 cm 정도로 단을 높게 만들어 국왕을 상징하는 궐패를 모시는 공간을 마련했다. 일반적인 객사의 정청에 해당하는 공이다. 위쪽에 홍살을 세우고 분합문을 두어 공간을 분리하고 있다. 천장은 다른 곳과는 달리 소란반자를 설치했다. 뒷편에는 문인도가 그려져 있다.

통영 세병관 (국보) 25-20220221<국왕의 궐패를 모시는 공간>

통영 세병관 (국보) 24-20220221<천장에 설치된 소란반자>

 통영 세병관 (국보) 08-20220221<뒷편에서 본 모습>

통영 세병관 (국보) 06-20220221<옆에서 본 모습>

세병관은 삼도수군통제영의 중심 건물로 통영 앞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경사진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웅장한 위용을 보여주고 있다.

통영 세병관 (국보) 19-20220222<남쪽편 언덕에서 본 삼도수군통제영과 세병관>

통영 세병관 (국보) 16-20220221<세병관 출입문>

통영 세병관 (국보) 17-20220221<세병관에서 내려다 보이는 통영 앞바다>

세병관(洗兵館), 국보, 경남 통영시 세병로
세병관은 통제영의 객사(客舍)로 제6대 통제사 이경준(李慶濬)이 이곳에 통제영을 옮겨온 이듬해인 1605년에 처음 세웠다. 제35대 통제사 김응해(金應海)가 1646년 규모를 크게 하여 다시 지었으며, 제194대 통제사 채동건(蔡東健)이 1872년에 다시 고쳐 지은 것이다. 정면 9칸, 측면 5칸의 9량 구조 단층 팔작집으로 경복궁 경회루 여수 진남관과 더불어 지금 남아 있는 조선시대 건축물 가운데 바닥면적이 가장 넓은 건물 중 하나이다. 장대석 기단, 50개의 민흘림 기둥, 2익공 양식에 벽체나 창호도 없이 통칸으로 트여 있으며, 질박하면서도 웅장한 위용이 통제영의 기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 건물은 전체적으로 우물마루에 연등천장을 시설한 것이나, 안쪽의 중앙 3칸만은 한 단을 올려 전패단(殿牌壇)을 만들고 상부를 소란반자로 꾸민 후 3면에 분합문을 두어 위계를 달리하였다. 세병이란 만하세병(挽河洗兵)에서 따온 말로 ‘은하수를 끌어와 병기를 씻는다는 뜻이다. 세병관(洗兵館)>이라 크게 써서 걸어 놓은 현판은 제137대 통제사인 서유대(有大)가 쓴 글씨이다. (안내문, 통영시청, 2022년_

<출처>

  1. 안내문, 통영시청,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