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국보

경주 불국사 청운교 및 백운교(국보)

경북 경주시 진현동 불국사 경내에 있는 청운교 및 백운교(국보)이다. 삼층석탑과 다보탑이 있는 불국사 대웅전 영역을 출입하는 계단으로 부처의 세계로 들어가는 길을 잘 표현하고 있다. 전체 34 계단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위에는 16계단의 청운교가 있고 아래에는 18계단의 백운교가 있다. 계단의 경사는 45˚이며 청운교와 백운교 사이에 무지개 모양 아치를 구성하여 그 아래로 도솔천을 상징하는 물이 흐르도록 하고 있다. 통일신라 떄 지어진 건축물로 그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다. 아치형 다리는 성문이 돌다리에서 반원형 아치구조물인 홍예(虹霓)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후대 건축물에 비해서도 건축기법이나 조형미가 뛰어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불국사 청운교 및 백운교(국보)>

불국사 대웅전 경내로 오르는 계단인 청운교와 백운교는 석굴암과 함께 리나라 불교 사찰을 대표하는 장면으로 손꼽힌다. 33계단으로 구성된 이 계단은 궁궐 정전영역처럼 웅장하면서 위압적인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불국사와 우리나라 사찰을 대표하는 장면>

OLYMPUS DIGITAL CAMERA<정면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청운교는 17단으로 이루어진 아래쪽 계단을 말하며 높이 3.82 m, 너비 5.14 m이며, 백운교는 16단으로 이루어진 위쪽 계단으로 높이 3.15 m, 너비 3.09 m이다. 이 다리는 계단을 다리의 형식으로 만든 것으로 경사면을 45도로 하고 있으며 축대를 쌓고 계단을 구성하는 자재를 다듬은 수법이 상당히 정교하다. 물이 지나가는 수로를 의미하는 아치형 구조물은 홍예형식으로 만든 다리의 초기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청운교>

SANYO DIGITAL CAMERA<홍예로 불리는 아치형 다리>

SANYO DIGITAL CAMERA<위쪽에서 본 모습>

SANYO DIGITAL CAMERA<돌난간>

불국사 청운교 · 백운교 (靑雲橋·白雲橋), 국보, 경북 경주시 진현동 15-1
불국사의 예배공간인 대웅전과 극락전에 오르는 길에 동쪽의 청운교와 백운교, 서쪽의 연화교와 칠보교가 있다. 청운교와 백운교는 대웅전을 향하는 자하문과 연결된 다리를 말하는데, 다리 아래의 속세와 다리 위의 부처의 세계를 이어주는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두 계단 중 아래의 것은 17단의 청운교로 높이 3.82 m, 너비 5.14 m이며, 위의 것은 16단의 백운교로 높이 3.15 m, 너비 5.09 m이다. 전체 33계단으로 되어 있는데, 33이라는 숫자는 불교에서 아직 부처의 경지에 이르지 못한 서른세 가지의 단계를 의미한다. 청운교는 푸른 청년의 모습으로, 백운교는 흰머리 노인의 모습으로 인생을 상징한다. 백운교 다리 아래에 작은 통로가 있고, 그 양쪽에 길게 옆으로 뻗은 청운교와 제작 수법이 비슷한 얇고 넓은 덮개돌이 있다. 계단을 다리형식으로 만든 특이한 구조를 하고 있으며, 오르는 경사면을 45˚각도로 구성하여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만들었으며 다듬은 수법도 정교하다. 통일신라 경덕왕(景德王) 10년(750)에 세워진 것으로 보이며, 신라 시대의 다리로는 유일하게 완전한 형태로 남아있어 매우 귀중하다. 또한 무지개모양으로 이루어진 다리 아랫부분은 우리나라 석교나 성문에서 볼 수 있는 반원아치 모양을 한 횽예교(虹霓橋)의 초기형태를 보여주고 있어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안내문, 경주 불국사, 2011년)

<출처>

  1. 안내문, 경주 불국사,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5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경주 불국사 연화교 및 칠보교(국보)

경북 경주시 진현동 불국사에 있는 연화교 및 칠보교(국보)이다. 불극사 극락전 영역을 출입하는 계단으로 안양문과 연결된다. 계단을 아치가 있는 다리형식으로 만들었으며 경사면을 45˚로 구성하고 있다. 계단은 18계단으로 이루어져 있는 아래 10단 연화교이고 위 8단은 칠보교이다. 연화교 계단에는 연꽃잎이 새겨져 있다. 동쪽의 청운교와 백운교가 웅장한 멋을 보여주는데 비해, 섬세한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다. 통일신라 경덕왕 때(751년) 세워진 건축물로 당시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다. 궁궐 정전 월대를 오르는 계단처럼 신성한 공간을 보여주는 구조물이다. 다른 사찰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형태의 건축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불국사 연화교 및 칠보교(국보)>

연화교와 칠보교는 아미타불이 있는 극락이 연화와 칠보로 장식되어 있다는 불경 내용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계단은 오르는 길과 내려오는 길이 구분되어 있으며 양쪽에 석재를 조립해서 만든 돌난간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정면에서 본 연화교 및 칠보교>

연화교 계단에는 희미하게 남아 있는 연꽃무늬를 볼 수 있다.

SANYO DIGITAL CAMERA<위에서 본 계단>

연화교는 높이 2.31 m, 너비 1.48 m이며, 칠보교는 높이 4.06 m, 너비 1.16 m이다. 물길이 지나가는 돌다리 형태를 만드는 아치는 하나만 두고 있으며, 그 규모도 홍예가 아니라 그냥 돌판을 올려 놓은 형태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연화교 및 칠보교 계단과 아치>

OLYMPUS DIGITAL CAMERA<안양문을 받치고 있는 석축>

SANYO DIGITAL CAMERA<돌 다듬어 만든 난간>

OLYMPUS DIGITAL CAMERA< 연화교 및 칠보교(국보)와 청운교 및 백운교(국보)>

불국사 연화교 · 칠보교, 국보, 경북 경주시 진현동 15-1
불국사의 예배공간인 대웅전과 극락전에’ 오르는 길에 동쪽의 청운교(靑雲橋)와 백운교(白雲橋), 서쪽의 연화교(蓮華橋)와 칠보교(七寶橋)라는 계단이 있다. 연화교와 칠보교는 극락전으로 향하는 안양문과 연결된 다리로, 세속 사람들이 밟는 다리가 아니라, 서방 극락세계의 깨달은 사람만이 오르내리던 다리라고 전해지고 있다. 연화교는 구성면에서 다른 다리와 비슷하지만, 층계마다. 연꽃잎이 새겨져 있다는 점에서 독특하다. 전체 18계단으로, 밑에는 10단의 연화교가 있고 위에는 8단의 칠보교가 놓여있다. 연화교는 높이 2.31 m, 너비 1.48 m이며, 칠보교는 높이 4.06 m, 너비 1.16 m이다. 동쪽의 청운교와 백운교가 웅장한 멋을 보여주는데 비해, 섬세한 아름다움을 내보이고 있어, 불국사의 조형에 조화와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통일신라 경덕왕(景德王) 10년(751)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안내문, 경주 불국사, 2011년)

<출처>

  1. 안내문, 경주 불국사,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5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황남대총 남분 금목걸이(국보)

국립 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황남대총 남분 금목걸이(국보)이다. 황남대총이라 불리는 황남동 고분군 98호 무덤 남분에서 출토되었다. 곱은옥 모양의 금 구슬을 중심으로 좌우에 각각 3개씩의 금 구슬을 연결하였다. 금사슬, 금 구슬, 곱은옥이 비례와 구성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어 간결하면서도 세련미가 돋보인다. 푸른색의 곱은옥을 사용하지 않고 금으로 곱은옥 모양을 만든것이 특이한 유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목걸이 금, 삼국시대 5세기, 경주 황남대총, 국보>

OLYMPUS DIGITAL CAMERA
<황남대총 남분 금목걸이(국보), 2015년 경주박물관 특별전>

SANYO DIGITAL CAMERA<경주 대릉원 황남대총(가운데 뒷편)>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금관총 금제 허리띠(국보)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금관총 금제 허리띠(국보)이다. 금관과 하나의 세트를 구성하고 있는 유물이다. 허리띠는 원래 천이나 가죽에 덧대었던 것인데 금속제 장식만 남아 있으며, 드래개는 허리띠에 늘어뜨린 장식품을 말한다. 허리띠는 길이 109 cm로 39개의 순금제 판으로 구성되어 있다. 드리개는 17개로 옥(玉)같은 장식품과 칼, 향낭, 물고기 등을 표현하고 있다. 드리개는 유목민들이 이동할 때 허리띠에 매고 다녔던 생활도구들을 표현하고 있는데 . 황금문화를 꽃피웠던 5~6세기 신라인들의 출신을 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금관총 금제 허리띠(국보)>

허리띠는 39개의 순금제 판으로 이어저 있으며, 양끝에 허리띠를 연결시켜주는 고리를 달았다. 허리띠 금판에는 금실을 이용하여 원형장식을 달았다.

OLYMPUS DIGITAL CAMERA<허리띠>

허리띠에는 17개의 드리개가 매달려 있다. 유목민들이 말을 타고 이동할 때 손칼, 부싯돌, 약상자 등 일상도구를 매달고 다니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곱은옥은 생명을, 물고기는 식량 또는 다산을 상징한다.

OLYMPUS DIGITAL CAMERA<금관총 금제 허리띠>

OLYMPUS DIGITAL CAMERA<곱은옥, 손잡이칼, 향낭을 표현한 드리개>

OLYMPUS DIGITAL CAMERA<가장 긴 드리개 끝에 달린 장식>

OLYMPUS DIGITAL CAMERA<앞에서 본 모습, 왼쪽>

OLYMPUS DIGITAL CAMERA<앞에서 본 모습, 오른쪽>

OLYMPUS DIGITAL CAMERA<향낭, 곱은옥, 물고기, 손칼이 매달려 있는 부분>

OLYMPUS DIGITAL CAMERA<뒤쪽에서 본 모습>

금관총에서 출토된 금관, 금제허리띠와 드리개. 신라의 화려한 황금문화 존재를 처음 알려준 유물이다. 일제강점기 경주 도심 노서동 주택가에 위치한 고분에서 출토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
<금관총 금관(국보)와 금제 허리띠(국보)>

금제 허리띠와 드리개는 금관과 한 조를 이루어 출토됩니다. 신라 왕족의 무덤에서 출토되는 허리띠의 뒷부분에는 원래 천이나 가죽을 덧대었던 것이지만, 모두 부식되어 버리고 띠꾸미개인 금속 부분만 남아 있는 것입니다. 드리개 끝에는 향낭(香囊), 곱은옥, 물고기, 맞새김한 용 등의 장식을 달았습니다. 이 장식들은 북방 유목민족의 풍습과 관련이 있으며, 당시 왕이 관장했던 일들을 상징화한 것으로 추정합니다. (안내문, 경주박물관 특별전, 2015년)

OLYMPUS DIGITAL CAMERA <경주 대릉원(사적) 금관총, 노서동 128호분>

경주 대릉원 호우총 09-20220129 <경주 대릉원 노서동, 노동동 고분군>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4년
  5. 안내문, 경주박물관 특별전, 2015년

금관총 금관 및 금제관식(국보)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금관총 금관 및 금제관식(국보)이다. 경주시 노서동에 있는  대릉원(사적) 금관총에서 출토된 유물로 금관, 관모, 관모장식을 말하는데 신라 금관 중 가장 먼저 발견되었다. 금관은 가운데에 ‘出’자(또는 나뭇가지 모양), 양쪽에 사슴뿔모양 장식이 있는 전형적인 신라금관이다. 신라금관은 5~7세기 신라 고분에서 발견되는 유물로 서봉총, 천마총 등 5개 이상 발견된 세계적 희귀한 형태의 유물이다. 사슴뿔과 나무가지를 형상화한 시베리아 샤먼의 관과 비슷한 형상을 하고 있다. 기본적인 형태나 기술적면에서 신라 금관 양식을 대표하는 걸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금관총 금관(국보), 중앙박물관 특별전>

곱은옥과 달개장식 등 신라 금관 형식이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나뭇가지장식은 사슴뿔을 표현한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으며, 신라인의 정신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出’자 모양 나뭇가지 장식, 사슴뿔 모양 장식>

머리띠와 ‘출(出)’자 장식 주위에는 점선문을 장식하였고, 많은 비취색 옥과 구슬모양의 장식들이 규칙적으로 금실에 매달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금실에 매달린 옥과 구슬모양 장식들>

양 끝에는 가는 고리에 금으로 된 사슬이 늘어진 두 줄의 장식이 있는데, 일정한 간격으로 나뭇잎 모양의 장식과, 줄 끝에는 비취색 옥이 달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금관에 매달린 장식, 드리개>

OLYMPUS DIGITAL CAMERA<금관총 금관(국보), 경주박물관>

금관총 금관은 신라 금관 중 가장 먼저 발견된 것이다. 금관에는 띠모양의 관테에 나뭇가지 모양과 사슴뿔 모양의 장식이 세워져 있는데, 장식의 앞면에는 133개의 달개와 57개의 곱은옥이 달려 있다. 세움 장식의 가장자리에는 한 주의 연속 점무늬, 관테에는 파도무늬가 새겨져 있다. 관테에는 한 쌍의 드리개가 달렸을 것으로 생각된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특별전, 2014년)

둥근 관테 위에 ‘出’자형의 나뭇가지 장식 3개와 실제 나뭇가지 형태의 장식 2개를 붙여 세웠습니다. 이 장식들은 천상과 지상을 잇는 일종의 우주목(宇宙木)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형식의 금관은 5~6세기에 주로 제작되었으며, 왕뿐만 아니라 왕비 등 왕족들이 썼던 것으로 보입니다. 신라 금관은 금관총을 시작으로 금령총(1924녀), 서봉총(1926년), 교동(1972년 입수), 천마총(1973년), 황남대총 북분(1974년)에서 출토된 총 6점이 알려져 있습니다. 금관총 금관은 고식(古式)인 황남대총 금관에 이어 신라 금관의 정형이 완성된 단계의 것입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특별전, 2015년)

금관과 함께 출토된 것으로 내관(內冠)으로 추정하고 있다. 관모는 얇은 금판을 오려서 만들었으며 모자 위로 새날개 모양 장식을 꽂아 놓았다. 관모는 얇은 금판을 오려서 만든 세모꼴 모자로 위에 두 갈래로 된 긴 새날개 모양 장식을 꽂아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금관총 관모(국보), 중앙박물관 특별전>

금제관식(국보)은 관모 위에 꽂아서 사용한 새날개 모양 장식이다. 이 장식은 삼국시대 신앙을 반영한 것으로 샤머니즘과 관련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라의 화려한 황금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금관총 금제관식(국보), 경주박물관 특별전>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2011년 경주박물관 전시>

관모의 앞부분에 꽂아 사용했던 꾸미개로 새가 날개를 펼친 모습과 비슷합니다. 고구려인뿐만 아니라 신라인들도 깃털이나 새날개 모양의 장식을 즐겨 사용하였음을 보여줍니다. 3매의 금판을 결합하여 만들었습니다. 안팎에 달개를 달았고 테두리에는 2줄의 연속점무늬를 베풀었습니다. 가운데 장식판의 상부에는 간략화된 용무늬를 맞새김하였습니다. (안내문, 경주박물관 특별전, 2015년)

금관총에서 출토된 금관(국보), 금제허리띠와 드리개(국보)는 신라의 화려한 황금문화 존재를 처음 알려준 유물이다. 일제강점기 경주 도심 노서동 주택가에 위치한 고분에서 출토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
<금관총에서 출토된 금관(국보), 금제허리띠와 드리개(국보)>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대릉원(사적) 금관총, 노서동 128호분>

경주 대릉원 호우총 09-20220129<경주 대릉원 노서동, 노동동 고분군>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4년
  5. 안내문, 경주박물관 특별전, 201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