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문경 문경새재(명승 32호), 영남과 서울을 연결하는 백두대간 고갯길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에 있는 문경새재(명승 32호)이다. 경북 문경시 문경읍과 충북 괴산군 연풍면 사이에 있는 고개인 조령(해발 642 m)을 넘는 고갯길로 영남지방에서 한양으로 연결되는 주요 교통로였다. 옛 문헌에는 초점(草岾), ‘조령(鳥嶺)’으로 기록되어 있다. 삼국시대 이래 인근 하늘재 고개가 주로 사용되었으나 고려 이후 문경새재길이 개통되면서 이 길이 주로 사용되었다. 임진왜란 때 왜군이 문경새재를 넘어오면서 군사적 중요성이 인식되어 조선후기에는 조령 관문이 세워졌다.

문경새재는 주흘산(1,106 m)와 조령산(1,020 m) 사이 계곡을 따라 길이 이어지고 있다. 조령 동쪽으로는 하늘재가, 서쪽에는 이화령(548 m)이 있다. 이곳에는 주흘관, 조곡관, 조령관 등 3개의 관문과 관리들의 숙소로 사용되었던 원(院)이 있던 건물터, 신.구 경상관찰사가 업무를 인수.인계하던 장소인 교귀정, 여행객들이 쉬었던 정자와 주막터, 옛길의 역사를 보여주는 여러 비석들, 옛 선비들이 걸었던 과거길 등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문경새재 고갯길이 시작되는 첫번째 관문 주흘문 앞 넓은 공터. 문경새재 고갯길임을 알려주는 표지석이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문경새재 고갯길을 흐르는 초곡천.  주흘산 자락에서 발원하여 조령산을 사이에 두고 계곡을 형성하면서 흘러 내려온다.

OLYMPUS DIGITAL CAMERA조령 제1관문인 주흘관. 이곳에 TV드라마 세트장이 있어 사극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장소이다. 한국 사람들 눈에 가장 익숙한 성곽의 모습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쪽에서 본 성문. ‘영남제일관’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성문을 들어서면 길 옆으로 볼 수 있는 비석들. 문경새재와 관련된 관리들의 공덕비 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영남대로는 조선시대 영남지방과 한양을 연결하는 주요 유상교통로이다. 그 중 동쪽 죽령길을 영남좌로, 문경새재를 넘어가는 길을 영남중로, 추풍령갈울 영남우로라 한다. 그 중 문경새재(조령)을 넘어서 음성, 이천, 광주를 거쳐서 서울로 들어가는 길이 가장 가까워 많이 이용되었다고 하며 부산에서 서울까지 14일 정도 걸렸다고 한다. 영남대로 옛길은 여러곳에 남아 있는데 그 중 조령을 넘어가는 문경새재와 고모산성 남쪽 벼랑에 있는 토끼비리가 잘 알려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문경새재 고갯길. 조령을 넘어가는 문경새개 고갯길은 자동차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정비가 넓고 정비가 잘 되어 있다. 일제강점기 이후 상당 기간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로 사용된 듯 하다.(?)

OLYMPUS DIGITAL CAMERA주흘관 안쪽에 있는 TV드라마 세트장. ‘태조왕건’을 비롯하여 KBS에서 방영되었던 주요 사극들이 이곳에서 촬영되어 눈에 익숙한 장소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길 옆에 볼 수 있는 기암괴석. 기름틀의 누름돌처럼 생겼다하여 지름틀바우라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조령원터. 출장에 나선 관리들의 숙식과 편의를 위한 곳이다. 문경새재 고갯갤에는 3곳의 원터와 일반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주막들이 있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조령원 내부. 담장을 비교적 견고하게 쌓고 그 안에 건물을 두고 있다. 아마도 호랑이나 산적 등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조령원터
주흘산 조령관문 1관문과 2관문 사이에 위치한 조령원터는 고려와 조선조 공용으로 출장하는 관리들의 숙식과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공익시설이다. 문경새재는 과거 한양과 영남을 이어주던 길목에 위치하여 수 많은 길손들이 오고가는 중요한 통로였으며, 역과 원이 일찍부터 발달하여 새재내에만 동화원, 신혜원, 조령원 등 3곳의 원터가 전해지고 있다. 조령원터의 전체면적은 1,980 ㎡ (600평)이며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돌담은 너비 2.8 ~ 3.0 m, 높이 2.9 m 내외이고, 동쪽 57.6 m, 서쪽 53 m, 남쪽 38.9 m, 북쪽 37.7 m의 대칭변 길이가 모두 다른 남북으로 길게 쌓여진 장방형이다. 서쪽 돌담 중간에 문지가 남아 있는데 돌담을 성벽의 육축모양으로 마무리하고 그 사이에 2매의 방형 석주를 문설주로 세웠다. 문경시에서는 조령원터 복원을 위해 1977년과 1997년 2차례의 발굴 조사를 실시하여 건물의 터가 두개 층에 걸쳐 발견되었는데 발굴 보조서에 따르면 상단의 건물지에서 고려시대의 온돌유지와 부엌시설 일부가 드러났다. 또한 이를 비롯하여 와편, 토기편, 자기편, 어망추, 철제 화살촉, 마구류 등이 출토되었다. (안내문, 문경시청, 2019년)

OLYMPUS DIGITAL CAMERA조령원터를 지나 계속 이어지는 고갯길. 일반적인 도로의 모습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문경새재 옛 길.

OLYMPUS DIGITAL CAMERA문경새재길에 재현해 놓은 주막

OLYMPUS DIGITAL CAMERA조선시대 신.구 경상도관찰사가 업무를 인계인수 하던 장소인 교귀정이다.

교귀정은 조선시대 임금으로부터 명을 받은 신.구 경상감사가 업무를 인계인수 하던 교인처로 1470년경에 건립되어 지속적으로 사용되어 오다가 1896년 3월 의병전쟁시 화재로 소실되었다. 이후 폐허로 터만 남아 있던 것을 1999년 6월 복원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매년 경상감사 교인식 재현행사를 이곳에서 거행하고 있다. 건물의 양식은 팔작지붕에 이익공,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이루어져 있다. (안내문, 문경시청, 2019년)

OLYMPUS DIGITAL CAMERA교귀정 아래 계곡. 이곳에서 TV사극 “태조왕건” 중 궁예의 최후를 보여주는 장면을 촬영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교귀정을 조금 지나면 길 옆에 구한말 최양업 신부(김대건에 이어 두번째 한국인 사제)가 천주교 박해를 피해 숨었다고 전해지는 기도굴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문경새재길

OLYMPUS DIGITAL CAMERA문경새제 옛 과거길(옛길).

영남에서 한양을 다닐 수 있는 길은 조령과 축령 및 추풍령을 경유하는 세 갈래가 있는데 문경새재는 수많은 선비와 길손들이 왕래하였으며, 문경의 옛 지명인 문희에서 드러나듯 “기쁜소식을 듣게 된다.”하여 영남은 물론 호남의 선비들까지도 굳이 먼 길을 돌아 이 길을 택하기도 하였다고 한다. 이 길이 유일하게 남아 있는 옛길이다. (안내문, 문경시청, 2019년)

OLYMPUS DIGITAL CAMERA고갯길에 보이는 소원성취탑, 지나가는 사람들이 소원을 빌면서 쌓은 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길 옆으로 옛 사람들이 세운 비석이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조령 산불됴심 표석. 조선후기에 한글 사용이 보편적으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는 유물이다.

표석의 설치연대는 확실치 않으나 대체적으로 조선후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며 원추형 화강암 자연석에 음각된 순수 한글비석이다. 현재 문화재 위치는 처음 세워질 당시의 장소로 보여지며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길목에 산불예방과 주흘산의 자연에 대한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자 세운 것으로 보여진다. 현재 국내에 고어로 된 한글비석은 모두 4점이나 “조령 산불됴심 표석”을 제외하곤 모두 국한문 혼용으로 되어 있어 국내 유일의 순수한글 비석이라 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제2관문으로 이어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길옆에 있는 작은 폭포인 조곡폭포

OLYMPUS DIGITAL CAMERA멀리서 보이는 제2관문.

OLYMPUS DIGITAL CAMERA조령 제2관문이 조곡관. 그 앞으로 큰 개울이 흐르고 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계곡 상류방향. 초곡천 발원지와 주흘산으로 길이 이어진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쪽에서 본 제2관문. ‘영남제이관’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조령 제3관문이 있는 고개로 이어지는 길.

문경 조령관문 사적147호 20191216-31조령 고개에 있는 제3관문 조령관

문경새재는 예로부터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 상의 가장 높고 험한 고개로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 「억새풀이 우거진 고개」, 「하늘재와 이화령 사이의 고개」, 「새로 만든 고개」 등의 뜻이 담겨 있다. 임진왜란 후 세 개의 관문(주흘관.조곡관.조령관)을 설치하여 국방의 요새로 삼았다. 신구 경상도관찰사가 관인을 주고 받았다는 교귀정, 나그네의 숙소 조령원터, 신길원현감 충렬비, 산불됴심비 등의 유적과 뺴어난 자연경관을 두루 갖추고 있다. 임진왜란과 신립장군, 새재성황신과 최명길, 문경새재아리랑과 같은 설화와 민요도 널리 전승되고 있다. 사적(제147호) 문경조령관문과 명승(제32호) 문경새재 옛길, 지방기념물(제18호) 주흘산 조령관문 일원 등의 문화재가 있고, 1981년부터는 도립공원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최근에는 옛길박물관, 생태공원, 오픈세트장이 들어서 다양한 역사.문화의 장이 되었다. (안내문, 문경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문경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

달성 다람재, 낙동강 경치가 아름다운 고갯길

대구 달성군 현풍면 자모리와 구지면 도동리를 연결하는 고갯길인 다람재(해발 250 m)이다. 낙동강이 굽이쳐 흐르는 대니산 북쪽편에 있는 고갯길로 다람쥐를 닮았다고 해서 다람재라 부른다. 중요한 교통로는 아니고 도동서원을 가는 길목에 있으면서 낙동강과 주변 경치가 아름다운 경관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달성군 현풍면 구지리 일대를 흐르는 낙동강.

OLYMPUS DIGITAL CAMERA낙동강 너머로 고령군 일대가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남쪽 다람재가 있는 고갯길과 낙동강이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람재 정상으로 오르는 길. 오래된 시골 도로의 모습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람재 정상. 낙동강과 주변 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정자가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람재 표지석

OLYMPUS DIGITAL CAMERA다람재 북쪽편 낙동강과 고령지역.

OLYMPUS DIGITAL CAMERA다람재 남쪽편 낙동강과 주변지역. 도동서원 주변 지역이 내려다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람재에서 내려다 보이는 도동서원.

OLYMPUS DIGITAL CAMERA도동서운을 향해서 내려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고갯길 중간에서 보이는 도동서원 주변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달성 도동서원.

OLYMPUS DIGITAL CAMERA도동서원 앞을 흐르는 낙동강.

<출처>

  1. 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8년

백두대간 구룡령(해발 1,013 m), 양양과 홍천을 잇는 높은 고갯길

강원도 홍천군 내면 명개리와 양양군 서면 갈천리를 잇는 고갯길인 구룡령(九龍嶺)이다. 방태산과 오대산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발 1,013 m로 백두대간 주요 고갯길 중 한계령과 함께 가장 높은 고개이다. 강원도 영동지방에서 백두대간을 넘어가는 길 중에서는 산세가 가장 평탄해서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던 주요 교통로였다. 지금의 고갯길은 홍천과 양양을 연결하는 56번 국도가 생기면서 생긴 것이며, 옛 사람들이 오가던 옛길(명승 29호)도 옛모습이 온전히 남아 있다.

구룡령길은 평탄하지만 구불구불하고도 먼길이라서 “아홉마리의 용이 고개를 넘다가 지쳐서….”라는 의미를 붙일 정도로 하루만에 넘어가기 힘든 길이다. 양양에서 구룡령을 넘을 때 선림원이라는 큰 절이나 마을에서 하루를 쉬어갔던 것으로 보이며, 많은 사람들이 묵었던 까닭에 쌀씻은 물이 흐르는 골짜기라는 뜻의 미천골이라는 지명도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미시령터널이나 서울.양양 고속도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 길을 이용하는 자동차는 많지 않다. 구룡령을 넘어 구비구비 이어지는 고갯길에서 한적한 차동차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백두대간 구룡령(해발 1,013 m). 영동지방을 잇는 백두대간 고갯길 중 가장 높은 곳으로 길이 평탄하여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던 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홍천군 서면 내명리에서 보이는 구룡령 고개. 이곳은 고원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높은 고개이지면 평범한 고개처럼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이 지역은 방태산과 오대산 사이에 형성된 골짜기로 내린천과 합류하여 한강의 주요 지류인 소양강을  흐른다.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을 오르는 56번 국도.

OLYMPUS DIGITAL CAMERA도로에서 보이는 구룡령 고개.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고개. 이곳에 56호 국도가 개설되면 생긴 고갯길이다. 예전에는 휴게소가 있었는데 지금은 오가는 차량이 많지 않아 탐방안내소로 바뀐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고갯길 휴게소가 있던 곳.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 고개에서 내려다 보이는 홍천군 지역.

OLYMPUS DIGITAL CAMERA구룡령 고개를 넘으면 보이는 양양지역. 미천골이라고 불리는 골짜기로 양양까지 20 km가 넘는 긴 골짜기이다. 길은 평탄하지만 용이 쉬어간다는 의미가 저절로 와닫는 골짜기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고개를 넘어 양양에서 본 구룡령 고개.

OLYMPUS DIGITAL CAMERA양양 미천골로 내려가는 56번 국도.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
  4. 위키백과

백두대간 진부령(해발 520 m), 인제와 고성을 잇는 고갯길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과 인제군 북면을 연결하는 고갯길인 진부령(陳富嶺, 해발 520 m)이다. 백두대간 설악산 지역과 금강산 지역의 경계가 되는 강릉의 대관령, 북한 지역의 추가령과 함께 백두대간을 오가는 3대 고갯길로 여겨졌으며, 고갯길은 약 60 km 정도이다. 미시령이나 한계령과는 달리 고갯길 주위에는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춥고 눈이 많은 지역으로 진부령 아래 용대리는 황태를 말리는 덕장으로 유명하다.

진부령은 고도가 낮아 통행이 수월하여 예로부터 금강산 유람을 마친 후 가장 빠른 일정으로 서울돌아오는 코스였다. 고성군 남쪽 간성군 읍치에서 출발해서 하루 정도를 걸으면, 백담사가 있는 용대리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이다. 인제를 지나 소양길을 따라 춘천을 거쳐서 한양으로 연결되는 교통로를 이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미시령터널과 고속도로 개통으로 통행량이 줄기는 했지만 길이 험하지 않고 고성지역과 직접 연결되어 지금도 이용하는 차량은 없는 것은 아니다.

OLYMPUS DIGITAL CAMERA백두대간 진부령에 세워진 표지석. 강원도 동해안과 내륙을 연결하는 고갯길 중 가장 높이가 낮고 통행이 용이하여 예로부터 많이 이용해 왔던 고갯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황태덕장으로 유명한 인제군 용대리에서 멀리 보이는 진부령. 백두대간 중 산세가 험하지 않아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을 넘어 강원도 고성으로 연결되는 46번국도.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에서 흘러내려오는 북천. 미시령계곡, 백담계곡 등 설악산에서 흘러내오는 여러 계곡들과 합류하여 소양강으로 흘러간다. 수량이 풍부하고 물이 상당히 맑다.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 고갯길 정상. 해발 520 m로 강원도에 있는 백두대간 고갯길 중에는 가장 낮다. 다른 고개와는 달리 약간의 평지가 있어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 고갯길 상가. 미시령터널과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찾는 사람이 많지 않지만 아직도 상가가 남아 있다. 뒷편으로 스키장이었던 옛 알프스리조트를 비롯하여 마을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 고갯길을 지키는 군부대.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 고개른 넘어가는 곳에 세워진 미술관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 고개를 넘어 고성에서 오르는 길에서 본 진부령

OLYMPUS DIGITAL CAMERA도로 윗쪽에 볼 수 있는 서구식으로 지은 주택들. 눈이 많은 지역답게 지붕을 뾰족하게 만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고성으로 내려가는 길. 전방지역에서 볼 수 있는 방어시설이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고성으로 내려가는 길. 동해안으로 내려가는 길은 인제에 비해 경사가 심하고 굴곡도 많은 전형적인 강원도 고갯길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진부령 고개를 넘어 간성읍 지역에서 보이는 진부령 고개.

OLYMPUS DIGITAL CAMERA도로 옆으로 흐르는 개천. 물이 맑고 수량이 풍부하다.

OLYMPUS DIGITAL CAMERA마을에서 멀리 보이는 진부령. 강원도 동해안에서 볼 수 있는 백두대간 봉우리들에 비해 높이가 낮고 완만해 보인다.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아산 현충사 은행나무길

충남 아산시 염치읍 송곡리에 있는 현충사 은행나무길이다. 이 길은 온양 도심에서 곡교천을 따라 충무공 유적지인 현충사로 연결되는 도로이다. 곡교천을 딸라 이어진 2차선 도로에 은행나무 가로수를 심은길이다. 70년대 현충사를 성역화하면서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데, 광화문 은행나무와 비슷한 시기에 심어진 것으로 보인다.  도로가 햇빛을 잘 받고 현충사를 다녀가는 고위층들이 많다보니 평소에 가수로를 열심히 가꾸어서 은행나무임에도 도로를 덮어 터널을 만들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심어졌지만 현충사를 지나면 가로수가 많이 남아 있지 않다. 우리나라 국도 중 아름다운 길로 선정된 곳 상당수가 대통령이 자주 방문하는 장소와 관련된 길이 많다.

SANYO DIGITAL CAMERA아산 현충사 은행나무길. 70년대에 심은 은행나무 가로수가 터널을 이루고 있다. 전국에서도 많지 않은 은행나무 가로수길이다.

SANYO DIGITAL CAMERA가로수길은 현충사 남쪽을 동.서로 흐르는 곡교천을 따라서 이어지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현충사로 연결되는 은행나무길.

SANYO DIGITAL CAMERA현충사 입구 사거리.

SANYO DIGITAL CAMERA현충사로 들어가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