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낙동강

태백 구문소 전기고생대 지층 및 하식지형(천연기념물 417호)

강원도 태백시 동점동에 있는 구문소 전기고생대 지층 및 하식지형(천연기념물 417호)이다. 구문소(求門沼)는 낙동강 발원지인 황지에서 솟아난 황지천이 암반을 뚫고 지나면서 철암천과 만는 곳에 형성된 석문과 작은 소(沼)이다. 세종실록지리지 등 고문헌에는 구멍이 뚫린 하천이라는 뜻의 천천(穿川)으로 기록되어 있기도 하다. 구문소 부근 석회암 지대에는 건열, 물결자국 등 다앙한 형태의 퇴적구조와 삼엽충, 완족류, 두족류 등의 다양한 생물화석이 출토되고 있다.

구문소는 황지연못이 있는 태백시 도심에서 남쪽으로 8 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지질시대인 약 1억년 전부터 황지천이 흐르면서 구문소의 암벽사면을 깎으면서 심한 곡류를 형성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암벽사면을 완전히 깎지 못하고 지하에 형성되어 있던 단층동굴과 연결되면서 구문소가 생겨났다. 이후 원래 황지천이 흐르는 곡류하천에는 물이 더이상 흐르지 않게되어 평탄한 지형의 구하도로 바뀌었다. 구문소 옆에는 태백과 봉화를 연결하는 국도 31호선이 지나가는 작은 동굴이 있다. 구문소 아래에서 황지천은 철암천과 만나 낙동강이 되어 흘러 내려간다.

OLYMPUS DIGITAL CAMERA태백 구문소(천연기념물 417호). 태백시 황지연못에서 발원한 황지천이 이곳에석 곡류를 형성하면서 흐르다 석회암을 깎아 내부 동굴과 연결되면서 소(沼)와 자연동굴이 형성되었다. 그 옆에는 자동차 통행을 위해 인위적으로 만든 동굴이 있다.

고생대의 신비, 구문소
구문소 지역은 한반도 고생대(약 5억년 전 ~3억년 전)의 지사를 잘 알 수 있는 유일한 지역이다. 상부 ~하부고생대의 부정합 관계를 쉽게 관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생대의 바다에서 생성된 석회암층에 나타나는 다양한 퇴적구조와 삼엽충 등의 화석들이 잘 보전되어 있어 당시의 퇴적환경과 생물상을 알 수 있기 때문에 천연기념물 제 417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는 지역이다. 구문소 지역은 고생대자연사박물관과 함께 우리나라 최고의 지질과학 체험 현장입니다. (안내문, 태백시청,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낙동강 발원지 태백 황지연못에서 남쪽으로 약 8 km 쯤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낙동강이 흐르면서 침식된 석회암 바위에서 다양한 종류의 퇴적지형과 화석들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 지역 지질과학 체험자원.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 상류 쪽 황지천. 석회암을 깎으면서 강물이 흐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 동굴로 흘러드는 황지천.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의 석회암 층리

화석에는 왜 평향한 선이 있지?
앞쪽에는 있는 암석은 바다나 강에서 퇴적물이 차곡차곡 쌓여서 만들어진 퇴적암이다. 퇴적암은 퇴적물이 편평하게 쌓여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수평방향으로 금이 생긴다. 이러한 금들은 층리면이라 한다. 층리면은 암석을 이루는 입자의 크기가 달라지거나 성분, 혹은 입자의 배열이 달라질 때 보통 만들어 진다. 대부분의 층리는 형행하게 쌓이지만 암석이 된 후 지각변동으로 기울어지거나 굽어지는 등 다양한 형태를 볼 수 있다.  (안내문, 태백시청,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로 흘러드는 황지천. 석회암 아래로 큰 동굴이 형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하류에서 본 구문소. 상당히 큰 동굴과 소(沼)가 형성되어 있다.

구문소 생성과정
지질시대인 약 1억년 전부터 황지천과 철암천이 이곳 구문소 암벽사면의 단층선을 따라 활발한 침식을 진행시켜 오다가, 지하에 생성되어 있던 단층동굴과 관통되어 그 속으로 황지천이 흘러들면서 동굴을 점점 확장시켜 구문소가 생겨났다.  (안내문, 태백시청,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황지천을 막고 있는 바위산. 그 아래에 구문소와 국도 31호선에서 사용하고 있는 작은 동굴이 있다. 원래 낙동강은 이 바위산을 뚫지 못하고 심한 곡류하천을 형성하고 있다가 바위내부에 형성된 단층동굴과 황지천이 연결되면서 이곳을 관통하게 되었다. 원래 황지천이 흐르던 지역은 물이 흘렀던 흔적만 남은 구하도(舊河道)가 되었다.

사군드리 구하도는 어떻게 생겨났을까?
낙동강 발원지 황지에서 시작된 황지천이 구불구불 흐르면서 구문소의 암벽사면을 깎고 있었다. 그러다가 암벽사면을 완전히 깎지 못하고 동굴로 연결되어 황지천이 조금씩 그 속으로 흘러들면서 구문소가 생겨난 것이다. 이후 사군드리 마을로 흘러가던 곡류(말밥굽 모양, Ω)하천은 더 이상 흐르지 않은 구하도가 되었다.   (안내문, 태백시청, 2016년)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 동쪽편 바위산. 경사진 지층이 드러나 보이는 석회암 바위산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 위 고개에 세워진 작은 정자.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 옆을  뚫고 만든 국도 31호선 터널. 원래는 이 길만 있었는데 옆쪽에 새로 터널을 뚫으면서 옛길도 같이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구문소를 지나 봉화군으로 흘러 내려가는 낙동강. 이곳에서 철암천과 만난다.

OLYMPUS DIGITAL CAMERA태백시 통동에서 발원하여 이곳에서 황지천과 만나는 철암천.


구문소 서쪽편으로 하천이 흘렀던 흔적인 구하도를 볼 수 있다.

<출처>

  1. 안내문, 태백시청, 2016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6년
  3.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태백 황지(黃池)연못, 낙동강 1300리 발원지

강원도 태백시 황지동에 있는 낙동강 발원지인 황지(黃池)연못이다. 태백시 도심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연못으로 『동국여지승람』, 『택리지』 등 주요 문헌에 낙동강의 발원지라 기록되어 있다. 실제 낙동강의 발원지는 함백산 계곡의 너덜샘과 용소(龍沼), 태백산 장군봉 아래 용정(龍井)이라는 주장이 있지만 태백시에서는 문헌자료를 근거로 황지연못만 낙동강의 발원지로 주장하고 있다. 함백산 너덜샘에서 발원하여 태백시내를 관통하는 황지천이 있기는 하지만, 황지연못에서 워낙 많은 물이 솟아오르기때문에 낙동강의 발원지로 사실상 인정받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황지연못은 상지,중지,하지 3개의 연못으로 이루어져 있다. 상지 남쪽에 깊은 수굴에서 엄청난 수량의 샘이 솟아나고 있는데, 가뭄에도 하루 약 5,000t 이상의 물이 솟아나고 있다고 한다. 태백시를 둘러싸고 있는 태백산, 함백산, 백병산, 매봉산에서 땅으로 스며들었던 빗물이 이곳에서 솟아올라 연못을 이룬다. 1989년 광동댐이 건설되기전까지 태백시 주민들의 상수원으로 이용되었으며, 지금도 가뭄때는 이곳에서 솟는 물을 사용하기도 한다고 한다. 황지연못은 황씨 성을 가진 사람과 관련된 전설이 전하며, 조선시대에는 관아에서 제를 올렸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낙동강 1,300리 물길이 이곳에서 시작됨을 알려주는 황지연못 표지석. 태백시는 이 연못을 중심으로 도심이 형성되어 있으며, 황지연못은 도심공원이 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도심공원 역할을 하고 있는 황지연못

OLYMPUS DIGITAL CAMERA3개의 연못 중 제일 안쪽에 위치한 상지. 맑은 물이 고여 있는 연못처럼 보이지만 엄청난 수량의 물이 솟아오른 큰 샘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가운데 위치한 중지.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쪽에 위치한 하지.

OLYMPUS DIGITAL CAMERA연못에서 샘이 솟아오르는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3개의 연못에서 솟아오른 물이 모여 낙동강 1,300리 길을 떠난다.

OLYMPUS DIGITAL CAMERA연못에서 솟아오른 샘물이 개천이 되어 흐른다. 가뭄이 심했던 시기였지만 엄청난 수량의 물이 개천을 이루면서 흘러간다.

OLYMPUS DIGITAL CAMERA황부자전설을 설명해 주는 석상

OLYMPUS DIGITAL CAMERA황지연못 앞 광장

OLYMPUS DIGITAL CAMERA이곳이 해발 680m 고원지대임을 알려주는 표지석.

OLYMPUS DIGITAL CAMERA황지연못 앞을 지나는 도로. 태백시 중심부를 관통하는 옛도로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황지연못 앞에 시장이 형성되어 있다.

황지(黃池)못의 전설
황지3동 시가 중심부에 위치하며 둘레가 100m인 상지(上池), 50m인 중지(中池), 30m인 하지(下池)로 된 3개 못으로 나뉘며 상지 남측에 깊이를 잴수 없는 수굴(水窟)이 있어 수원이 된다. 수량은 가문에도 장마에도 변함없이 1일 약 500톤이 용출되며 수온 또한 상온 15℃를 유지하는 해발 700m 이 지역 주민들의 상수도 취수장으로 전국 최적의 오염되지 않은 상수원이다. 고지도를 비롯한 동국여지승람, 택리지 등 옛 문헌에 의하면 낙동강의 발원지로 옛 신라와 가야의 번영을 이룩하며 한민족과 숨결을 같이 한 1300리의 낙동강을 오늘도 쉼없이 흘려 보내는 것이다. 또한 동국여지승람에 따르면 “낙동강의 근원으로 관아에서 제전을 두어 가물때는 기우제를 올렸다.”고 기록된 이 못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전설에 의하면 이 못엔 원래 황씨 성을 가진 황씨가의 옛터로서 주인황씨는 많은 재산에 풍족하게 살았으나 돈에 인색하기 짝이 없는 수전노 노랭이였다. 어느봄날 황부자는 외양간에서 쇠똥을 쳐내고 있었는데 옷차림이 남루한 노승이 시주를 청했다. 황부자는시주하기를 거절했으나 노승은 물러나지 않고 거듭 염불을 외며 시주를 청했다. 이에 그만 화가치민 황부자는 쇠똥을 한가래 퍼서 시주바랑에 넣어주며 “이거나 받아가라”고 하였다. 노승은 조금도 노하지 않고 공손히 인사하고 돌아가는데 마침 아기를 업고 방아를 찧던 며느리가 이를보고 부끄러이 여겨 시아버지 몰래 자기가 찧은 쌀한바가지를 퍼내어 노승에게 시주를 올리며 시아버지의 죄를 용서 빌었으나 노승은 며느리에게 말하기를 “이집은 이미 운이 다하였으니 아기를 업고 속히 소승의 뒤를 따라오시오. 어떠한 일이 일어나도 절대뒤를 돌아보지 마시오”고 일러 주었다. 이에 며느리는 곧 집을 나서 송이재를 넘어 구사리(지금의 도계읍) 산마루에 이르렀을떄 뇌성벽력과 땅이 갈라지는 듯한 소리에 깜짝 놀라 노승의 당부를 잊고 뒤를 돌아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돌이 되어 버렸고 황부자의 집은 땅밑으로 꺼져 내려가 간곳없고 집터는 큰 연못으로 변하였다.

지금도 삼척군 도계읍 구사리 산마루에는 황지쪽을 뒤돌아 보며 아기를 업은채 서 있는 돌미륵이 있어 보는 이로하여금 가슴을 아프게 하며 함꼐 따라간 강아지도 돌이되어 그 앞에 있다. 또한 그때 집터는 지금의 상지이고 방아간 자리가 중지, 변소터 자리가 하지로 변했다고 하며 뇌성벽력과 함께 변해버린 연못(집터)에서 유래된 지명이 황지(黃池)인 것이다. <출처:태백시청>


<참고문헌>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낙동감 임하댐, 반변천을 막아 조성한 다목적댐

임하댐은 안동댐과 함께 낙동강 중.상류지역의 안정적인 수자원공급과 홍수조설을 위해 낙동강 지천인 반변천에 세워진 다목적댐으로 안동시 임하면 임하리에 위치하고 있다. 이 댐은 높이 73m, 길이 515m, 총저수량 595,000,000㎡의 규모이며, 유역면적인 1,461㎢에 이른다. 조정지댐은 높이 10m, 길315m이다. 임하댐은 1984년 착공하여 1992년에 준공하였다고 한다. 댐건설로 안동시 임동면을 비롯하여 3개군 6개면41개 마을이 수몰되었다.

임하댐 건설로 조성된 임하호(臨河湖)는 국내 호수 가운데 8번째로 큰 규모이며, 안동에서 영덕과 청송으로 연결되는 주요 교통로인 34번국도가 지나가고 있다. 임하호에서 저장된 용수는 하루 40만t 규모로 금호강 상류 영천댐으로 공급되어 포항지역의 공업용수와 영천지역의 농업용수로 사용된다고 한다. 임하댐 상류지역에서 흘러내려오는 붉은 토사때문에 흙탕물처럼 보일때가 많다. 임하호 주변지역은 예로부터 물이 풍부하고 농지도 많은 편이어서 사람이 살기에 좋은 땅이다. 의성김씨 세거지인 영남4대 길지 중 한곳으로 손꼽히는 천전마을, 수몰된 지례마을 한옥 등을 옮겨놓은 지례예술촌을 비롯하여 양반들이 살았던 고택들과 전통마을들이 아직도 주변에 많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동시 임하면 임하리에 소재한 다목적댐인 임하댐. 계곡을 막은 높이 73m의 사력댐과 홍수시 물을 배출하기 위해 최근에 건설한 보조여수로가 보인다. 임하댐은 경북북부지역에 위치하고 있지만 이곳의 물은 도수로를 통해 영천댐으로 보내져서 포항지역 공업용수와 영천지역 농업용수로 사용된다.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과 주변지역. 안동지방 권문세가였던 의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았던 천전마을과 임하마을이 댐아래에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들어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광장의 조형기념물.

OLYMPUS DIGITAL CAMERA기념관처럼 보이는 건물. 예전에는 관광객이 많이 찾았을 것으로 보이는데 지금은 찾는 사람이 거의 없다.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은 높이 73m, 길이 515m의 사력댐으로 암석과 점토를 쌓아서 만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댐 아래에 보이는 보조여수로.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개요.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안쪽.

OLYMPUS DIGITAL CAMERA임하호 전경. 댐이 건설되면서 3개군 6개면41개 마을이 수몰되었다고 한다. 임하호 주변에는 옛 양반들이 살았던 고택들이 많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아래 공원으로 옮겨 놓은 호계서원. 원래 도산서원에서 멀지 않은 와룡면 도곡리에 있었던 것을 안동댐 건설로 수몰되면서 현재의 위치로 옮겼다.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아래 체육공원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을 지난 반변천은 임하마을천전마을을 거쳐 안동시내에서 낙동강 본류와 합류된다.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아래 임하마을.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마을 입구에서 본 임하댐 주변.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마을을 지나서 천전마을로 흐르는 반변천. 조정지댐이 있어 작은 호수를 이루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천전마을 개호송 숲 부근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아래 조정지댐. 높이 10m, 길이 315m 규모이다.

<참조>
1.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

 

안동 백운정 및 개호송 숲 일원(명승 26호)

안동 천전마을 앞을 흐르는 반변천 일대는 “안동 백운정 및 개호송 숲 일원(명승 26호)”라는 이름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명승지로 지정되어 있다. 이곳은 의성마을 입향조인 김만근이 성종대에 마을 앞 수구(水口)의 허술함을 메우기 위해 처음 조성하였으며 선조대인 1605년 대홍수로 유실된 것을 다시 조성한 숲이다. 이후 의성김씨 집안에서는 규약을 만들어 숲을 보호해왔으며, 임하댐이 건설된 지금도 반변천 주변 강둑에는 숲이 잘 조성되어 있다. 강변숲에는 맞은편 언덕에는 귀봉 김수일이 처음 지은 정자인 백운정이 있어 마을과 주변경치를 감상하기에 좋다.

안동 백운정 및 개호송 숲 일원, 명승 26호, 안동시 임하면 천전리
『안동 백운정 및 개호송 숲 일원』은 한국의 대표적 씨족 촌락인 내앞마을과 개호송, 강 건너편의 백운정 등이 낙동강의 제1지류인 반변천(半邊川)과 어우러져 뛰어난 절경을 자아내는 경승지이다. “백운정(白雲亭,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75호)”은 귀봉 김수일(1528~1583)이 그의 아버지 청계 김진으로부터 땅을 받아 조선 선조 1년(1568년)에 세운 정자로 반변천 강 언덕 위에서 내앞마을과 개호송 숲이 한폭의 경관으로 조망되는 지점에 위치하여 전통적 유교문화 경관을 체험할 수 있는 탁월한 조망점 역할을 하고 있는 정자이다.“내앞마을”은 의성김씨 씨족 촌락 마을로 의성김씨 종택을 비롯하여 보물 2점과 고택이 잘 보전되어 있으며, <택리지>에 전통 씨족 촌락으로 소개되어 있고, 약300년 전에 제작된 이종악의 <허주산부군수화첩(虛舟山府君水畵帖/半邊川十二景)>에 ‘운정풍범(雲亭風帆)’이라는 제목으로 마을 풍광 그림이 남아 있는 등 500여년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마을이다. “개호송(開湖松) 숲”은 통례공 만근(通禮公 萬謹)이 조선 성종 무렵에 내앞마을 앞 수구(水口)가 허술함을 메우기 위해 조성한 것으로 임진왜란 직후인 선조 38년(1605년) 대홍수 때 유실된 것을 운천 김용 선생의 발의로 다시 조성한 숲이다. 의성김씨 문중에서는 개호금송완의(開湖禁松完議)라는 문중 규약을 만들어 이 숲을 보호해 왔다고 전한다. 이 숲은 내앞마을의 농경지를 보호하고 바람과 물의 장애요인을 제거하기 위한 수구막이 숲이며, 완만한 모래사장에 달빛이 비추는 ‘완사명월형(浣沙明月形)’ 혹은 소가 누워 풀을 되새김하는 ‘와우형(臥牛形)’으로 알려져 있는 내앞마을 풍수형국의 모자람을 채우기 위한 비보림(裨補林) 역할을 위하여 인위적으로 조성되어 보호하여 온 오랜 역사의 마을 숲이다. 『안동 백운정 및 개호송 숲 일원』은 강 건너편 백운정과 반변천 수중에 조성되어 있는 반월형 섬 위의 소나무 숲인 개호송 숲, 강가를 따라 조성된 내앞마을, 반변천과 강가의 기암과 단애, 천변 숲이 한 눈에 펼쳐져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자아낼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 대표적인 씨족 촌락의 모습을 보여주는 역사적 가치가 큰 명승지이다. <출처:문화재청>

OLYMPUS DIGITAL CAMERA천전마을 앞을 흐르는 반변천 주변에는 수해를 막기 위해 마을사람들이 오랫동안 둑을 쌓고 숲을 조성해 있는데. 반변천과 함께 예로부터 빼어난 경치를 자랑한다. 멀리 보는 반달처럼 생김 작은 섬이 임하댐건설로 수몰된 개호숲이라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소나무숲. 백운솔숲이라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강둑 맞은편 언덕에는 귀봉 김수일이 세웠다는 정자인 백운정이 있으며 주변 숲이 아름답다.

1629153귀봉 김수일이 세운 정자인 백운정. 이곳에서 내려다 보는 마을 경치가 아름답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소나무숲은 마을의 오랜 역사를 말해주며, 주변사람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소나무 숲에 있는 작은 정자

OLYMPUS DIGITAL CAMERA반변천 백운솔숲김. 최근에 조성한 숲도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천전마을 앞 반변천을 호수로 만든 보조댐.

OLYMPUS DIGITAL CAMERA임하댐 아래 마을에서 본 반변천

OLYMPUS DIGITAL CAMERA영남4대 길지로 의성김씨 집성촌인 천전마을.

<참조>
1.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