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남해안

여수 오동도, 동백나무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는 아름다운 섬

전남 여수시 수정동에 있는 오동도이다. 여수 신항에서 1 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작은 섬으로 지금은 방파제로 연결되어 있다. 멀리서 보면 오동잎처럼 생겼고 옛날에는 오동나무가 많아 오동도라 불리게 되었으며, 한때는 이 섬에 화살을 만들기 위해 대나무를 빽빽히 심어서 죽도(竹島)라 불렸다. 오동도와 여수 신항에서는 세계박람회가 열렸으며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여수의 명소이다.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명소 중 한 곳으로 섬을 가득 덮고 있는 동백꽃을 비롯하여 다양한 상록수와 푸른 남해바다의 경치를 즐길 수 있다. 섬은 경사가 완만한 경사의 구릉성 산지이며 해안은 암석해안으로 섬주위는 갯바위로 형성되어 있다. 동백나무를 비롯하여 신이대, 후백, 해송, 구실잣밤나무 등 다양한 종류의 나무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는데, 동백나무는 전국 최대군락지로 약 3,000여 그루가 있다. 섬 끝자락에 있는 오동도 등대에 올라서면 멀리 광양만과 남해, 돌산도 앞바다의 경치가 한눈에 들어온다.

OLYMPUS DIGITAL CAMERA여수 오동도. 옛 여수항 동쪽, 돌산도 북쪽에 위치한 작은 무인도로 해안에서 약 800 m 정도 떨어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오동도를 들어가는 길. 일제강점기인 1935년에 길이 768 m, 너비 7m의 방파제가 건설되면서 육지와 연결되었다. 방파제가 파도를 막아주면서 큰 선박이 정박할 수 있는 여수 신항에 조성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방파제 안쪽에 있는 여수 신항. 이곳에서 세계박람회(여수엑스포)가 개최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오동도 입구 산책로.

OLYMPUS DIGITAL CAMERA산책로 아래 갯바위. 오동도는 큰 바위섬으로 높은 해식애가 발달해 있고, 해식동굴과 풍화혈(風化穴)이 곳곳에 있다. 섬주위는 갯바위로 형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산책로에서 내려다 보이는 방파제. 멀리 세계박람회가 개최될 때 생긴 앰블호텔이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동백나무를 비롯하여 남해안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상록수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숲속 능선을 따라서 걷기 좋은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동백나무 숲. 오동도는 전국 최대 군락지로 3,000여 그루가 자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숲 아래로 보이는 해안.

OLYMPUS DIGITAL CAMERA섬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

OLYMPUS DIGITAL CAMERA섬 끝자락 높은 곳에 위치한 오동도 등대. 1952년에 처음 세워진 등대로 오동도의 랜드마크가 되고 있다. 지금의 등대는 2002년 높이 27 m의 백색 8각형 건물로 새로 지어져 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등대 내부 8층에 위치한 전망대. 여수반도와 남해섬 사이 넓은 바다와 해안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OLYMPUS DIGITAL CAMERA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바다(광양만 방향)

OLYMPUS DIGITAL CAMERA여수 신항과 오동도 숲.

OLYMPUS DIGITAL CAMERA남해 먼바다 방향. 큰 선박들이 바다에 정박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등대 아래 광장.

OLYMPUS DIGITAL CAMERA등대 사무동 건물. 1층 홍보관에는 오동도 등대와 바다에 대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등대에서 오동도 선착장으로 이어지는 산책로. 화살을 만드는 재료서 쓰였던 대나무인 신이대가 숲을 이루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동백나무 숲.

OLYMPUS DIGITAL CAMERA남해안에서 주로 볼 수 있는 팔손이 나무.

OLYMPUS DIGITAL CAMERA오동도 선착장에서 시작하는 산책로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오동도 선착장. 여수 일대 경치를 관람할 수 있는 유람선이 정박하는 선착장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유람선에서 보이는 오동도 등대.

OLYMPUS DIGITAL CAMERA오동도 입구 자산공원

OLYMPUS DIGITAL CAMERA자산공원 아래 오동도 선착장.

OLYMPUS DIGITAL CAMERA오동도와 여수항 일대를 돌아볼 수 있는 유람선

OLYMPUS DIGITAL CAMERA세계박람회가 열렸던 곳에 위치한 여수엑스포역. 오동도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동백꽃과 바다향이 묻어나는 오동도 등대
오동도는 멀리서 볼 때 마치 오동잎처럼 보이고, 오동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다 하여 오동도라 했다. 또한 신이대(화살을 만드는 대나무)가 섬 전체에 자생하여 죽도라고도 부른다. 오동도등대는 지난 1952년 5월 12일 처음 불을 밝힌 후 2002년에 높이 27 m의 백색 8각형 콘크리트조로 개축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관람객은 엘레베이터로 연결된 8층 전망대에서 여수, 남해, 하동 등 남해바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등대 옆 사무동 1층에 있는 홍보관에서는 등대와 바다에 대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어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오동도 섬 전체는 완만한 구릉성 산지로 이루어져 있으며, 입구에 모형거북선과 판옥선, 음악분수 등이 있고 남쪽 해안가 쪽으로는 소라바위, 병풍바위, 지붕바위, 코끼리바위, 용굴 등 기암절벽이 절경을 이루고 있다. 오동도등대는 오르는 길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만큼 무성한 동백나무가 터널을 이루고 있는데 11월경에 빨간 꽃망울을 터뜨려 겨우내 피어 3월경에 절정을 이룬다. (안내문, 여수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여수시청, 2012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9년

완도 정도리 구계동(명승 3호), 넓은 자갈밭과 숲이 아름다운 곳

전남 완도군 완도읍 정도리에 있는 구계등(명승 3호)이다. 완도읍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해안으로 파도에 밀려온 자갈이 해안을 이루고 있는 곳이다. 자갈밭이 9개의 계단을 이루고 있다하여 구계등이라 부른다. 해안을 따라 너비 80 m가 넘는 자갈밭이 750 여m에 이르며 양쪽에 작은 동산이 자갈밭을 감싸고 있는 형태이다. 뒷면으로는 해송을 비롯하여 다양한 상록수와 활엽수 등이 숲을 이루고 있어 빼어난 경치를 만들어 내고 있다. 파도에 깎인 다양한 크기의 자갈들이 모여있는 해안 지형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완도 정도리 구계등(명승 3호), 너비 80 여 m의 넓은 자갈밭과 방풍림 숲이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구계등 들어가는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동쪽에서 본 모습. 약간 경사진 지형으로 자갈밭이 9개의 계단을 이루고 있다고 하여 구계등이라 부른다.

OLYMPUS DIGITAL CAMERA구계등 해안 동쪽 끝 작은 동산.

OLYMPUS DIGITAL CAMERA구계등 해안을 이루고 있는 다양한 크기의 자갈들. 오랜 세월 파도를 맞아서 둥근 모양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해안을 따라서 조성해 놓은 산책로

OLYMPUS DIGITAL CAMERA자갈밭에서 자라고 있는 큰 나무.

OLYMPUS DIGITAL CAMERA해안 가운데 위치한 감상포인트. 뒷편으로 울창한 방풍림이 조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감상포인트에서 내려다 보이는 자갈밭과 남해바다.

OLYMPUS DIGITAL CAMERA해안 방풍림. 상록수를 비롯하여 다양한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방풍림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

완도 정도리 구계등, 명승 3호, 전남 완도군 완도읍 정도리
이곳은 완도읍에서 서남쪽으로 4 km정도 떨어진 곳이다. 구계등이란 이름은 파도에 밀려 표면에 나타난 자갈밭이 아홉개의 계단(등)을 이룬다 하여 붙여졌다고 전한다. 정도리를 지나 약 4~5백 m 걸으면 상록수로 우거진 방풍림이 있고, 이 언덕을 넘으면 구계등 자갈밭이 전개된다. 자갈밭은 750여 m로 활모양의 해안선이 그대로 뻗쳐 자갈밭을 양쪽에서 감싸는 형세를 이루고 있다. 자갈밭은 너비 83 m로 약간 급경사를 이루고 바다 쪽으로는 약 5 m 정도이다. 동쪽의 자갈은 그대로 있는 것이 아니라 다시 해안으로 걷어 올려지기를 반복하면서 시시때때로 다른 모습을 보인다. 방풍림의 종류는 해송을 비롯하여 감당나무, 가시나무 등의 상록수와 태산목, 단풍, 느티나무 등 20여 종으로 자갈밭과 조화를 이루어 마을의 분위기를 평화롭게 하고 있다. (안내문, 완도군청, 2018년)

<출처>

  1. 안내문, 완도군청,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해남 땅끝, 한반도 최남단 상록수와 남해 바다가 아름다운 곳

전남 해남군 송지면 송호리에 있는 한반도의 최남단 땅끝이다. 노령산맥에서 갈라져서 무등산.월출산.두륜산으로 이어지는 해남반도 끝에 있는 작은 곶으로 북위 34°17′21″, 동경 126°31′22″에 위치하고 있다. 한반도 남쪽 끝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갖고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이곳에는 땅끝임을 알려주는 기념탑과 전망대가 있으며, 보길도 등과 연결되는 땅끝 선착장에서 걷기 좋은 산책로를 따라 걸어서 찾아갈 수 있으며, 남해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까지는 모노레일을 이용할 수 있다. 남해안에서만 볼 수 있는 울창한 상록수가 숲을 이루고 있으며 시원한 남해바다 풍경을 감상하기에 좋은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해남 땅끝 탐방이 시작되는 곳에서 볼 수 있는 표지석. 땅끝을 상지하는 장면으로 인식되어져 왔던 것이기도 합니다. 선착장에서 땅끝을 찾아가는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OLYMPUS DIGITAL CAMERA땅끝을 찾아가는 탐방로가 시작되는 곳. 남해안에서만 볼 수 있는 상록수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는 산책길입니다.

OLYMPUS DIGITAL CAMERA상록수가 숲을 이루고 있는 산책로

OLYMPUS DIGITAL CAMERA땅끝으로 이어지는 길. 전망대를 오르는 모노레일 입구 앞에 작은 상점들이 모여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전망대를 오르는 모노레일 승강장.

OLYMPUS DIGITAL CAMERA승강장 옆 해안으로 연결된 산책로를 따라 걸어가면 쉽게 땅끝까지 접근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모노레일을 이용하면 땅끝 뒷편 언덕에 있는 전망대를 쉽게 찾아갈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전망대 앞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전망대에서 땅끝으로 내려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계단길을 따라 언덕을 따라 10분 정도 걸어 내려오면 땅끝임을 알려주는 기념탑이 있는 곳을 찾아갈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념탑 앞 남해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게 설치해 놓은 곳.

OLYMPUS DIGITAL CAMERA그 아래쪽으로 진짜 땅끝이라 할 수 있는 갯바위까지 산책로가 연결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한반도의 최남단이라 할 수 있는 땅끝 갯바위

OLYMPUS DIGITAL CAMERA해안을 따라 연결된 산책로와 전망대를 오르는 길이 만나는 지점.

OLYMPUS DIGITAL CAMERA모노레일 승강장으로 연결되는 산책로가 시작되는 지점.

OLYMPUS DIGITAL CAMERA해안을 따라 연결된 산책로는 경사가 거의 없고 경치가 매우 아름다운 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산책로 중간에는 아래쪽으로 내려가 볼 수 있는 길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산책로에서 보이는 땅끝 선착장과 주변 해안.

OLYMPUS DIGITAL CAMERA모노레일 승강장 부근에서 내려다 보이는 선착장.

OLYMPUS DIGITAL CAMERA땅끝을 찾아가는 산책로 입구에 있는 땅끝 선착장.

OLYMPUS DIGITAL CAMERA선착장 옆에 있는 큰 갯바위. 작은 섬처럼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선착장 부근 해안에서 볼 수 있는 기암괴석.

한반도의 최남단 땅끝, 전남 해남국 송지면 송호리
이곳은 한반도 최남단으로 북위 34도 17분 32초의 해남군 송지면 갈두산 사자봉 땅끝이다. 「신동국여지도」 만국경위도에서는 우리나라 전도 남쪽 기점을 이곳 땅끝 해남현에 잡고 북으로는 함경북도 온성부에 이른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육당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에서는 해남땅끝에서 서울까지 천리, 서울에서 함경북도 온성까지를 2천리로 잡아 우리나라를 삼천리금수강산이라고 하였다. 오래 전 대륙으로부터 뻗어 내려온 우리민족이 이곳에 발을 멈추고 한겨레를 이루니, 역사이래 이곳은 동아시아 3국 문화의 이동로이자 해양문화의 요충지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안내문, 해남군청, 2018년)

<출처>

  1. 안내문, 해남군청, 2018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