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다리

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마을로 들어가는 아름다운 다리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에 있는 외나무다리이다. 내성천이 마을을 휘감고 돌아 마치 섬같은 지형을 하고 있는 무섬마을과 외부를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였던 다리이다. 다리는 길이 약 150 m, 폭 20 ~25 cm, 높이 60 cm로 한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다리이다. 다리 중간에 비껴다리를 만들어 마주 오던 사람이 비껴갈 수 있게 만들었다. 1979년 마을로 들어오는 수도교가 세워지면서 없어졌다가 최근에 복원되었다. 옛스런 고택들이 모여있는 무섬마을을 운치있게 만들어주는 아름다운 다리로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풍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영주 무섬마을은 17세기 중엽이후 반남박씨와 선성김씨가 터를 잡고 살고 있는 집성촌이다. 마을은 삼면이 내성천에 접해 있어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의미로 무섬마을이라 불린다. 마을에는 해우당고택을 비롯하여 규모가 큰 저택을 비롯하여 까치구멍집, 겹집 등 다양한 형태의 한옥들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1979년 수도교가 건설될 때까지 마을과 바깥세상을 연결해주는 유일한 통로였다.

무섬마을의 산역사, 외나무다리
무섬마을에 총연장 180 m, 폭 5.5 m의 현대식 콘크리트 다리인 수도교가 놓인 것은 1983년이다. 수도교가 건설되기 전까지만 해도 외나무다리가 바깥으로 통하는 유일한 통로였다. 책보를 메고 학교 가는 아이, 장가가는 새신랑, 꽃가마 타고 시집오는 새색시, 황천길로 가는 상여도 어김없이 이 외나무다리를 건너야 했다. 외나무 다리는 지난 350여 년간 무섬마을과 뭍을 이어준 유일한 통로로 애환어린 추억의 역사를 지녔다.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앞 제방에서 내려다 보이는 외나무다리. 마을 앞에는 넓은 백사장이 펼쳐져 있으며, 맑은 내성천이 마을을 휘감으면서 흐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내성천을 건너는 외나무다리. 하천은 깊지 않은 편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외나무다리 복원
사려졌던 외나무다리가 무섬마을에 다시 놓인 것은 2005년이다. ‘조상들의 삶을 후손들에게 보여주자’는 생각에서 옛날방식 그대로 복원하여 만들었다. 새로 복원된 외나무다리는 폭 20 ~ 25 cm 길로 높이는 하천바닥에서 60 cm로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을 만큼이다.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OLYMPUS DIGITAL CAMERA외나무다리에서 보이는 무섬마을. 다리는 폭 20  ~ 25 cm로 한사람이 겨우 건널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리 중간에 있는 비껴다리. 중간에서 서로 오가는 사람이 비껴갈 수 있는 곳이다.

무섬마을 사람들의 여유를 닮은 비껴다리
폭 20 ~ 25 cm의 좁은 외나무다리 위를 걷는 것은 쉽지 않다. 다리의 중간중간에는 마주 오는 이를 피해갈 여분의 짧은 다리인 ‘비껴다리’가 놓여 있다. 서로 마주보고 건너오던 사람들은 이 비껴다리에서 서로 길을 양보하고, 때로는 그곳에 걸터앉아 한담을 나누는 등 무섬마을의 정을 나누었다.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OLYMPUS DIGITAL CAMERA외나무다리 위에서 보이는 내성천. 멀리 마을로 들어오는 통로인 수도교가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1979년에 세워진 수도교.

OLYMPUS DIGITAL CAMERA내성천 하류.

OLYMPUS DIGITAL CAMERA하류쪽 제방길에서 보이는 외나무다리.

OLYMPUS DIGITAL CAMERA하류쪽에서 새로 만들어진 외나무다리가 있다.

<출처>

  1. 안내문, 영주시청, 2017년

[스페인 톨레도(Toledo)] 타호강(Rio Tajo)을 건너는 알칸타라 다리(Puente de Alcántara)

마드리드에서 열차를 타고 톨레도 기차역에 도착해서 10분쯤 걸어들어가면 스페인 카스티야 지방의 중심지이자 옛 수도인 톨레도를 들어가는 관문인 알칸타라다리(Puente de Alcántara)를 볼 수 있다. 이 다리는 스페인 중부 카스티야 지방에서 발원해서 포르투갈 리스본을 을 거쳐 대서양으로 흘러드는 이베리아 반도에서 가장 긴 타호강(Rio Tajo) 협곡을 건너는 중세풍의 다리이다. 이 다리는 로마시대 트라야누스 황제때인 104년 경에 처음 세워진 뒤 파괴되었다고 이슬왕 왕조때 중건하는 등 여러 차례 중건을 거쳐 15~16세기 복원된 것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타호강 협곡에 거대한 교각을 세우고 돌을 쌓아 만든 아치형 다리로 로마시대부터 고트왕조, 아랍시대의 석재들이 남아 있다. 다리 양쪽으로는 방어시설로 이슬람왕조때 무데하르 양식으로 세워진 거대한 망루가 있었는데 지금은 톨레도 성곽 쪽 망루만 남아 있다. 알칸타라는 아랍어로 ‘다리’를 뜻하는 말이라 한다. 이 다리가 있는 강변에서 보는 톨레도(Toledo)시의 풍경이 상당히 아름답다고 한다. 아래로는 Tajo강의 거센 물살이 흐르고 있으며, 도심은 성벽너머로 웅장한 중세풍의 건물들이 우뚝 서 있는 모습이다.

톨레도는 마드리드 남쪽에 위치한 유네스코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중세의 흔적이 남아 있는 도시이다. 톨레도는 Tajo강 중상류지역에 위치한 협곡에 자리잡고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지형적으로 요새를 형성하고 있어서 로마시대이래로 이베리아반도의 정치.경제적 중심지였다고 한다. 게르만족 이동 후 코트왕국의 수도 였으며, 이슬람 왕조때에는 중요한 거점이었으며, 스페인을 통일한 카스티야 왕국의 수도로 마드리도로 스페인의 수도를 옮기기 전까지 정치, 경제,문화의 중심지 였던 도시이다. 중세에 스페인을 통일한 후 유대인 및 아랍인들에 대한 박해가 있었을 때 그 중심지가 톨레도 였다고 하며, 지금도 톨레도는 중세의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어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구도시 전체가 지정되어 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 로마시대에 처음 세워진 알칸타라 다리(Puente de Alcántara), 타호강(Rio Tajo) 협곡에 세워진 아치형으로 된 이 다리를 건너서 톨레도(Toledo)로 들어갈 수 있다. 이 다리는 로마 트라야누스 황제때인 104년 경에 세워졌다가 파괴된 것을 이슬람시대에 다시 세웠으며 이후 15~16세기에 다시 복원하였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타호강 중간에 세워진 거대한 교각. 톨레도는 타호강 중.상류에 위치하고 있어 강폭이 좁아 중간에 1개의 교각만 세우고 있다. 오늘날 기준으로도 건설하기 힘든 다리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톨레도 기차역에서 도심으로 들어오는 길. 겨울철인데 타호강(RIo Tajo)의 짙은 안개로 알칸타라 다리를 비롯하여 톨레도 성채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OLYMPUS DIGITAL CAMERA톨레도(Toledo)는 기차역에서 도보로 약 10분쯤 걸어서 알칸다라 다리를 건너 들어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들어가는 길에는 이 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돌로 쌓은 성벽들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알칸타라 다리를 건너서 톨레도 도심으로 들어간다. 톨레도(Toledo)는 바위산 위에 세워진 요새 알카사르(Alcazar)와 대성당을 중심으로 중세풍의 도시가 형성되어 있다. 북쪽을 제외하고 3면이 협곡으로 된 타호강(Rio Tajo)이 막고 있어 중세때까지 이 다리가 톨레도를 들어가는 유일한 다리였다고 한다. 관광객이 많지 않은 겨울이라 마치 중세시대 순례자들처럼 다리를 건너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알칸타라 다리 중간에 만들어진 전망대 같은 시설. 원래는 강을 오가는 배나 사람들을 감시하는 초소였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리를 건너 톨레도 성채 입구에는 커다란 망루가 세워져 있다. 원래는 다리 양쪽에 방어시설인 망루가 세워져 있었는데 지금은 다리 입구의 망루는 없어지고 톨레도 성채 입구 망루만 남아 있다. 망루는 중세시대 고트족을 물리치고 톨레도를 장악했던 이슬람세력이 쌓은 요새로 무데하르양식의 건축물이라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반대편 다리 입구에 있던 망루는 없어지고 출입문이 만들어졌다. 다리 너머 언덕에는 중세에 세워진 산세르반도성(Castillo de San Servando)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망루를 장식하고 있는 독수리가 새겨진 중세시대 문장

OLYMPUS DIGITAL CAMERA망루 여러곳에 문장과 특별한 의미가 있는 부조상을 새겨 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망루 안쪽에 새겨진 부조상들

OLYMPUS DIGITAL CAMERA다리를 건너 톨레도 성벽 아래 도로에서 본 망루. 망루를 지나서 옹성형태로 지어진 성문을 통해 톨레도를 들어갈 수 있다. 지금은 타호강(Rio Tajo)을 따라서 성벽 아래로 도로가 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성벽아래 도로에서 본 알칸타라 다리. 타호강(Rio Tajo) 중간에 교각을 세우고 거대한 아치형 다리를 건설하였다. 로마시대에 처음 세워진 이래로 여러차례 중건하였는데, 협곡일 지나는 거대한 아치형 다리형태를 계속 유지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다리 아래를 흐르는 타호강(Rio Tajo). 타호강은 포르투칼어로 테주(Tejo), 영어와 라틴어로는 타구스강(Tagus River)라 부른다. 길이 1,007km로 이베리아반도에서는 가장 긴강이다. 스페인의 중심부 카스티야지방에서 발원하여 포르투갈 리스본을 통해 대서양으로 흘러간다.

OLYMPUS DIGITAL CAMERA톨레도는 타호강이 굽이쳐 흐르는 바위산에 세워진 도시이다. 강에서 톨레도 성벽까지는 바위절벽을 이루고 있으며, 산책로를 통해 한번 둘러볼 수 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톨레도 성벽에서 내려다 보이는 알칸타라 다리.

OLYMPUS DIGITAL CAMERA알칸타라 다리가 연결된 알카사르(Alcazar)와 대서당을 비롯한 도시의 중요한 시설들은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고, 주거지는 강과 가까운 낮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중세도시 톨레도를 들어가는 관문인 알칸타라 다리. 안개 가득한 1월의 톨레도 풍경은 햇빛으로 대표되는 스페인 풍경과는 다른 중세적인 분위기를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