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다층석탑

화순 운주사 칠성바위 앞 칠층석탑

전남 화순군 운주사 서쪽편 언덕 칠성바위에 세워져 있는 칠층석탑이다. 높이 7 m 로 비교적 큰 규모이다. 자연 바위를 기단으로 삼고 그 위에 7층 탑신을 올렸다. 탑신 몸돌에는 기둥모양이 새겨져 있으며, 지붕돌은 평평한 편이다. 전체적인 비례에서 주는 안정감이나 세부 조각수법 등이 떨어지는 편이다.

운주사(雲住寺)는 도선국사가 하룻밤에 천불천탑을 세웠다는 전설이 있는 사찰로 창건 연대나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것이 없다. 고려 중기부터 고려말까지 지역에서 크게 번창했던 것으로 보이며, 정유재란 이후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사찰에는 불상 70여구와 석탑 18기가 남아 있는데, 조선초까지 천여구의 불상과 탑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찰내 남아 있는 문화재로는 구층석탑(보물796호), 석조불감(보물797호), 원형 다층석탑(보물798호)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화순 운주사 입구 서쪽편 언덕 칠성바위에 세워져 있는 칠층석탑. 입구에 있는 구층석탑처럼 통일신라 석탑 양식을 따르고 있는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동쪽편 언덕에서 본 모습.

화순 운주사 칠성바위 앞 칠층석탑, 전남 화순군 도암면 천태로
운주사 계곡 서측 산록의 칠성바위라 불리는 곳의 큰 암반 위에 서 있는 탑이다. 지대석이나 기단부 등의 별다른 시설 없이 자연 암반 위에 탑신부만을 건립하였다. 탑신석 각면에는 양쪽 귀퉁이에서 넓직한 우주가 두드러지게 모각되어 약간은 둔중한 느낌이 든다. 옥개석의 층급받침은 뚜렷하며 상면에 탑신괴임이 생략되었다. 대체적으로 각층 옥개석은 추녀와 처마가 직선이고, 네 귀퉁이에 반전이 나타나며 낙수면도 평박한 편이다. 7층 옥개석 정상에는 1석으로 조성된 상륜부가 얹혀져 있다. 전체 높이는 7 m 이고 제작시기는 고려시대이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7년)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화순 운주사 거북바위교차문 칠층석탑

전남 화순군 운주사 서쪽편 언덕 거북바위에 세워져 있는 칠층석탑이다. 높이 7.17 m 로 비교적 큰 규모이다. 거북바위를 기단으로 삼고 그 위에 7층 탑신을 올렸다. 탑신 1층 몸돌에는 기둥모양이 새겨져 있으며, 2층부터는 몸돌에 X자 무늬가 새겨졌다. 지붕돌은 넓고 평평한 편이다. 전체적인 비례에서 주는 안정감이나 세부 조각수법 등이 떨어지는 편이다.

운주사(雲住寺)는 도선국사가 하룻밤에 천불천탑을 세웠다는 전설이 있는 사찰로 창건 연대나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것이 없다. 고려 중기부터 고려말까지 지역에서 크게 번창했던 것으로 보이며, 정유재란 이후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사찰에는 불상 70여구와 석탑 18기가 남아 있는데, 조선초까지 천여구의 불상과 탑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찰내 남아 있는 문화재로는 구층석탑(보물796호), 석조불감(보물797호), 원형 다층석탑(보물798호)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화순 운주사 서쪽 언덕 거북바위에 세워진 칠층석탑. 거북바위를 기단으로 삼고 7층 탑신을 올렸다. 양식적으로 입구에 있는 교차문칠층석탑과 거의 비슷하다.

OLYMPUS DIGITAL CAMERA자연석 위에 세워진 1층 탑신 몸돌과 지붕돌.

OLYMPUS DIGITAL CAMERA탑신부 몸돌에는 X모양의 교차문이 새겨져 있다. 지붕돌을 비교적 넓은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아래쪽에서 본 석탑

화순 운주사 거북바위교차문 칠층석탑, 전남 화순군 도암면 천태로
거북바위라 부르는 다소 경사진 암반을 완만하게 다듬어 기단부 없이 지대석으로 삼고 그 위에 탑신부를 세웠다. 1층 탑신은 4매의 판석으로 이루어졌는데 각 면의 모서리에 우주가 모각되고 면석 중앙에 보조 우주가 하나씩 얕게 표출되었다. 2층에서 7층까지 탑신 4면에 X자문이 새겨져 있고 옥개석 상면의 우동마루가 두툼하게 튀어나오는 등 한국석탑에서는 매우 희귀한 사례에 속한 탑이다. 이러한 기법은 모두 건축적인 요소에서 비롯된 것임을 암시한 것이며, 고려시대에 나타난 백제계 석탑의 특징으로 전체 높이는 7.17 m 이다.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화순 운주사 발형다층석탑

전남 화순군 운주사 대웅전 뒷편에 세워져 있는 발형다층석탑이다. 탑의 양식은 일반적인 석탑과는 다른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다. 탑신 4층이 남아 있는데 원래 7층이었다고 한다. 탑신의 모양이 주판알을 얹어놓은 모양이다. 일반적인 석탑의 형태는 아니고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독창적인 형태의 석탑이다.

운주사(雲住寺)는 도선국사가 하룻밤에 천불천탑을 세웠다는 전설이 있는 사찰로 창건 연대나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것이 없다. 고려 중기부터 고려말까지 지역에서 크게 번창했던 것으로 보이며, 정유재란 이후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사찰에는 불상 70여구와 석탑 18기가 남아 있는데, 조선초까지 천여구의 불상과 탑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찰내 남아 있는 문화재로는 구층석탑(보물796호), 석조불감(보물797호), 원형 다층석탑(보물798호)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화순 운주사 발형다층석탑. 높은 기단 위에 둥근 주판알처럼 생긴 탑신을 올려 놓았다. 원래는7층이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데, 지금은 4층만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단부. 낮은 받침돌 위에 기둥모양이 새겨진 높은 기단을 올려 놓고 그 위에 둥근 모양의 괴임돌을 올려 탑신을 받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주판알처럼 생긴 탑신부.

OLYMPUS DIGITAL CAMERA윗쪽에서 내려다 본 발형다층석탑.

화순 운주사 발형다층석탑, 전남 화순군 도암면 대초리
대웅전 뒤편에 있는 탑으로 매우 독특한 모양의 탑이다. 1층부터 4층까지의 형태가 주판알 같은 모습이다. 현재는 석괴가 4석이나 『조선고적도보』에 따르면, 원래는 7석의 괴석이 얹혀 있었다고 한다. 아래쪽부터 사각형과 원형, 원구형이 중첩된 평면인데도 조화가 잘 된다. 독특한 형태의 석탑이지만 눈에 거슬리지 않고 기발한 조영 기법을 보이는 석탑으로 운주사에서만 볼 수 있는 희귀한 석탑이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7년)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화순 운주사 대웅전 앞 다층석탑

전남 화순군 운주사 대웅전 앞에 세워져 있는 다층석탑이다. 탑의 높이는 3.23 m 이며, 4층 탑신이 남아 있다. 탑의 양식은 일반적인 석탑과는 다른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다. 지붕돌은 여러장의 돌을 쌓은 것처럼 단을 이루고 있는데, 벽돌처럼 쌓은 것이 아니라 돌을 깎아서 만들었다. 이곳에 있는 다른 석탑에서 볼 수 있는 탑신을 받치는 괴임돌을 만드는 방법과 비슷하다. 강전 월남사지 석탑처럼 백제계 석탑의 형태를 구현할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인 비례나 세부 조각수법이 투박한 편이다.

운주사(雲住寺)는 도선국사가 하룻밤에 천불천탑을 세웠다는 전설이 있는 사찰로 창건 연대나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것이 없다. 고려 중기부터 고려말까지 지역에서 크게 번창했던 것으로 보이며, 정유재란 이후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사찰에는 불상 70여구와 석탑 18기가 남아 있는데, 조선초까지 천여구의 불상과 탑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찰내 남아 있는 문화재로는 구층석탑(보물796호), 석조불감(보물797호), 원형 다층석탑(보물798호)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화순 운주사 대웅전 앞 다층석탑. 받침돌 위에 4층 탑신만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탑은 둥근 받침돌 위에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몸돌에는 기둥모양을 두껍게 새겨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지붕돌은 아래와 위에 단을 조각해 놓았다. 여러장의 돌을 쌓아서 만든 강진 월남사지 석탑을 모방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
뒷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다층석탑이 세워진 대웅전 앞 마당.

화순 운주사 대웅전 앞 다층석탑, 전남 화순군 도암면 천태로
운주사 대웅전 앞에 위치하고 있다. 탑신은 4층의 옥개석까지 남아 있고 그 이상 부재의 존재 여부는 알 수 없다. 지붕돌인 옥개석 상부는 일반적인 탑의 곡선 형태가 아니고 전탑과 같은 3단의 층급형형으로 이뤄진 모전석탑 유형이다. 즉 돌을 작은 벽돌모양으로 만들어 쌓은 것이 아니라 통돌을 계단형으로 깎은 것이다. 특히 호남지방에서는 드문 예로서 각 층 옥개석의 모서리 부분에서는 가벼운 반전이 있으며 강진 월남사지 모전석탑과 비교된다. 전체 높이는 3.23m 이며 제작 시기는 고려시대이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7년)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화순 운주사 석조불감 앞 칠층석탑, 백제가 석탑양식이 남아 있는 고려 석탑

전남 화순군 운주사 경내에 있는 칠층석탑이다. 운주사가 있는 골짜기 중심에 위치한 석조불감(보물797호) 앞에 세워져 있다. 앞에 있는 칠층석탑들과는 달리 낮은 받침돌 위에 탑신을 올려 놓았다. 통일신라 석탑 양식을 따르고 있는 다른 석탑과는 달리 지붕을 넓게 만드는 등 백제계 석탑 양식을 적용하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는 안정적이지 못하며 세부 조각수법도 투박한 편이다.

운주사(雲住寺)는 도선국사가 하룻밤에 천불천탑을 세웠다는 전설이 있는 사찰로 창건 연대나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것이 없다. 고려 중기부터 고려말까지 지역에서 크게 번창했던 것으로 보이며, 정유재란 이후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사찰에는 불상 70여구와 석탑 18기가 남아 있는데, 조선초까지 천여구의 불상과 탑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찰내 남아 있는 문화재로는 구층석탑(보물796호), 석조불감(보물797호), 원형 다층석탑(보물798호)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화순 운주사 석조불감 앞 칠층석탑. 운주사의 중심영역이었던 석조불감 앞에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탑은 평지와 거의 비슷한 높이의 낮은 기단 위에 탑신을 올려 놓았다. 전체적으로 불안정해 보이며 세부 조각수법도 많이 떨어지는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단 역할을 하는 탑신부 1층 몸돌과 지붕돌.

OLYMPUS DIGITAL CAMERA지붕돌을 넓고 평평하게 만드는 등 백제계 석탑의 양식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쪽에서 본 칠층석탑.

화순 운주사 석조불감 앞 칠층석탑, 전남 화순군 도암면 천태로
석조불감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다. 주변의 다른 석탑이 큰 방형 지대석을 설치하여 기단을 대신한 것과 달리 규모가 작고 낮은 지대석 위에 1단 괴임을 마련하여 탑을 세웠다. 옥개석의 층급 받침은 양하며 상면에 탑신괴임이 생략되었다. 넓고 평평한 옥개석과 그 윗면 네 귀퉁이의 우동마루가 예리한 선을 이루지 않고 두툼하게 표현된 것은 백제계 석탑에서 나타나는 기법이어서 주목된다. 또한 옥개석의 폭과 탑신 높이의 체감이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주는 탑으로 고려시대의 작품이라 추정된다. (안내문, 문화재청, 2017년)

<출처>

  1. 문화재청
  2. 두산백과
  3. 위키백과
  4. 한국민족문화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