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보물

삼척 죽서루(보물), 삼척도호부 관아 누각

강원도 삼척시 성내동에 있는 죽서루(竹西樓, 보물)이다. 삼척도호부 관아에서 경치좋은 곳에 세워손님접대 등에 사용하였던 누각 건물로 관동팔경으로 손꼽혔던 명소이다. 창건연대에 대한 기록은 남아 있지 않으나 <동안거사집>에 고려 원종 때(1266년)에 이승휴가 이곳에서 시를 지었다는 기록이 있어 그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뒤 조선초 태종 때(1403년) 삼척부사가 건물을 디시 지었으며 여러차례 수리를 거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건물 내부에는 율곡 이이를 비롯하여 유명인사들이 쓴 글이 걸려 있으며 ‘제일계정(第一溪亭)’이라 적힌 현판은 조선후기 남인을 대표하는 유학자이자 삼척부사를 지낸 허목이 쓴 글씨라고 한다. 백두대간에서 발원하여 동해로 흘러드는 오십천이 내려다 보이는 절벽에 세워져 있다.

삼척 죽서루(보물) 01-20220710<삼척 죽서루(보물)>

건물은 앞면 7칸, 옆면 2칸 규모이며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원래는 5칸이었는데 수리하는 과정에서 7칸으로 바뀌었으며 지붕도 원래는 다른 형태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공포는 기둥 위에만 있는 주심포양식을 하고 있어 조선초기 건물형태가 남아 있음을 알 수 있다.

삼척 죽서루(보물) 12-20220710<남동쪽에서 본 모습>

삼척 죽서루(보물) 14-20220710<북동쪽에서 본 모습>

삼척 죽서루(보물) 04-20220710<옆쪽에서 본 모습>

기둥은 원래 있던 자연 암반위에 올려 놓고 있으며, 일부는 주춧돌을 놓고 그 위에 기둥을 세웠다. 자연환경을 적절히 활용하여 지은 건물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삼척 죽서루(보물) 13-20220710<건물을 받치는 기둥>

건물은 사방이 뚫려 있는 2층 누각 건물이다. 천장은 서까래가 드러나 있는 연등천장이지만 양쪽에는 일부 우물천장도 있어 여러차례 수리과정에서 다양한 양식이 섞여 있다. 내부에는 삼척부사를 지낸 허목이 글씨를 쓴 ‘제일계정’ 현판을 비롯하여 역대 삼척부사와 숙종, 율곡, 정조 등 유명인사들이 쓴 글들이 걸려 있다.

삼척 죽서루(보물) 11-20220710<죽서루 내부>

삼척 죽서루(보물) 07-20220710<허목이 쓴 ‘제일계정’ 현판>

삼척 죽서루(보물) 08-20220710<삼척부사를 지낸 이규헌이 쓴 ‘해선유희지소’ 현판>

삼척 죽서루(보물) 06-20220710<서까래가 드러나 보이는 연등천장>

삼척 죽서루(보물) 09-20220710<양쪽 끝 우물천장>

<죽서루와 오십천>은 송강 정철의 <관동별곡>에도 소개된 명소로 관동팔경 중 하나이다. 오십천은 삼척 백병산에서 발원하여 동해로 흘러든 하천이다. 죽서루가 있는 곳은 오십천 협곡이 끝나는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예로부터 빼어난 경치로 손꼽혔던 곳이다.

삼척 죽서루(보물) 05-20220710<죽서루에서 내려다 보이는 오십천>

삼척 죽서루(보물) 02-20220710<오십천 절벽 위에 세워진 죽서루>

삼척 죽서루(보물) 03-20220710<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오십천>

삼척 죽서루를 측면에서 바라보고 그린 그림이다. 누각의 아래쪽으로 관아의 부속 건물들을 표현하고 있으며 절벽 아래로 배 한 척을 배치하였다. 실경보다는 이상향을 담은 그림처럼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죽서루도, 엄치옥, 조선 19세기>

죽서루가 있는 이곳은 옛 삼척도호부 관아가 있던 곳이다. 발굴조사 결과 객사, 동헌, 내아 등 관아 건물과 삼척읍성 남문지 등이 확인되었다.

삼척 죽서루(보물) 10-20220710<죽서루에서 내려다 보이는 옛 삼척도호부 관아터>

삼척 죽서루(竹西樓), 보물
이 누각이 언제 창건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고려 명종 때의 문인 김극기가 쓴 죽서루 시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12세기 후반에는 이미 존재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후 1403년(태종3) 당시 삼척 부사 김효손이 고쳐 지었다. 절벽 위 자연 암반을 기초로, 나머지 여덟개의 기둥은 돌로 만든 기초 위에 세웠으므로 17개의 기둥 길이가 각각 다르다. 상층은 20개의 기둥으로 7칸을 형성하고 있다. 자연주의 전통 건축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진수로 관동제일루라 할 수 있다. 현재는 정면 7칸, 측면 2칸 규모로 지붕은 겹처마 팔작지붕이지만 원래는 5칸이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원래 건물인 가운데의 5칸 내부는 기둥이 없는 통간이고, 후에 증축된 것으로 보이는 양측 칸의 기둥 배열은 원래의 양식에 구애받지 않고 서로 다르게 배치되어 있다. 마루는 우물마루이며 천장은 연등 천장인데, 좌측 툇간 일부는 우물천장으로 하였다. 누각에 걸린 글씨 중 ‘제일계정(第一溪亭)은 1662년 (현종3) 부사 허목이 쓴 것이고 ‘관동제일루’는 1711년(숙종 37) 부사 이성조가 썼으며, ‘해선유희지소’는 1837년(현종 3) 부사 이규헌이 쓴 것이다. 이 밖에 숙종, 정조, 율곡 이이 선생 등 많은 명사들의 시가 걸려 있다. (안내문, 삼척시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삼척시청,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보물)

경남 산청군 삼장면 대포리 내원사 경내에 있는 덕산사 삼층석탑(보물)이다. 통일신라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덕산사 대웅전 건물터 앞에 남아 있었다. 탑은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린 전형적인 통일신라 삼층석탑이. 기단과 탑신 몸돌에는 기둥모양을 새긴 것 외에 특별한 장식이 없으며 지붕돌은 밑면 받침을 4단씩 두었다.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01-20220222<산청 덕산사 삼층석탑(보물)>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02-20220222<기단부>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03-20220222<1층 몸돌과 지붕돌>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04-20220222<2층, 3층 탑신부>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12-20220222
<북쪽면>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11-20220222
<남쪽면>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06-20220222<뒤쪽에서 본 모습>

덕산사 통일신라 말 무염국사가 창건한 사찰로 임진왜란 이후 폐사되어 절터만 남아 있었다. 1959년 중건하면서 인근 대원사와 비슷한 이름인 내원사로 불리웠닥 출토 유물 등으로 미루어 덕산사 절터였음이 확인되어 원래의 이름을 되찾았다.

산청 덕산사 삼층석탑 (보물) 05-20220222<덕산사 경내>

산청 내원사 삼층석탑, 보물, 경남 산청군 삼장면 대포리
2층의 기단 위에 3층의 탑신을 세운 신라시대 탑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신라 무열왕 때인 657년때 처음 세워졌으나, 1950년대에 도굴꾼들에 의해 파괴되었다. 1961년에 내원사에서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하였다. 맨 위의 지붕돌이 많이 부셔 졌으며, 상륜부는 남아 있지 않다. 3층으로 된 지붕돌은 평평한 느낌이지만 모서리를 올려 경쾌함을 더하려 하였다. 4개의 주름 지붕돌과 전체적으로 길쭉해진 모습은 통일신라의 늦은 시기인 것임을 짐작케 한다. 그러나 여러장의 돌을 짜 맞춘 기단은 이른 시기의 전통을 잇고 있는 것으로 통일신라시대 석탑의 변화를 살릴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안내문, 산청 덕산사,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산청 덕산사,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경남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 대원사 사리전 앞에 있는 다층석탑(보물)이다. 탑은 2층 기단 위에 8층의 탑신을 올려 놓은 다층석탑이다. 2층 기단에는 4면에 사천왕상을 새겨놓고 있으며 모서리 기둥모양 대신 사람형상이 탑신을 받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8층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에 장식이 별로 없고 단순한 형태를 하고 있으며 머리장식은 일부만 남아 있다. 삼국시대 자장율사가 사리를 모시기 위해 처음 세웠다고 전해지며 현재의 탑은 조선후기 정조 때(1784년)에 다시 세웠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1-20220222<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이 석탑의 특정적인 부분은 2층 기단 모서리에 기둥 대신 사람형상이 새겨져 있다. 이는 사람이 사리를 모신 탑신을 받치고 있는 형상이다. 조각 수법이나 형식은 비교적 소박한 편이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5-20220222<기단부>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4-20220222<기단부>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6-20220222<탑신부>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7-20220222<머리장식>

석탑 앞 배례석에 석탑이 조선후기 정조 때(1784년) 다시 세웠음을 알려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3-20220222<배례석>

대원사(大源寺)는 신라 전흥왕 때 연기조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사찰이다. 그 뒤 폐사되었던 것으로 조선후기 숙종 때 다시 중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보물) 02-20220222<산청 대원사 삼층석탑>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 보물
산청 대원사 다층석탑은 신라 선덕여왕 15년(645)에 자장율사가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기 위해 세운 높이 5.5m의 탑이다. 임진왜란 때 파괴되었던 것을 조선 정조 8년(1748)에 다시 세웠다. 1989년에 해체하여 복원하는 과정에서 58과의 사리와 사리를 넣은 보관함이 발견되었다. 탑은 두개의 바닥돌 위에 여덟개의 지붕돌을 올린 구조이며, 꼭대기의 머리 장식은 일부만 남아 있다. 위층 바닥돌의 모서리에는 기둥 모양 대신 사람의 모습을 한 조각상이 새겨져 있으며, 네 면에는 사천왕상이 새겨져 있다. 대원사 다층석탑은 조선 전기의 대표적인 석탑으로 조각은 소박한 편이나, 전체적으로 비율이 뛰어나고 탑의 각 부재가 완전하게 남아 있어 조선시대 석탑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안내문, 산청 대원사,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산청 대원사,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산청 단속사지 동, 서 삼층석탑(보물)

경남 산청군 단성면 운리 단속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동, 서 삼층석탑(보물)이다. 금당터 앞에 2개의 삼층석탑이 동서로 나란히 세워져 있는 전형적인 통일신라 쌍탑식 가람배치를 보여주고 있다. 기단 이래층은 바닥돌 역할을 겸하고 있으며 그 위에 다시 기단을 올렸다. 몸돌과 지붕돌은 3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몸돌 모서리에는 기둥모양을 새긴 것 외에는 특별한 장식이 없다. 꼭대기에는 머리 장식을 받치는 노반과 연꽃모양의 앙화가 남아 있다. 장식이 거의 없으나 각부분의 비례나 조각수법이 우수한 편이다. 통일신라 전성기 삼층석탑의 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1-20220222<산청 단속사지 동, 서 삼층석탑(보물)>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8-20220222<동탑>

기단부 1층에는 양쪽 모서리와 가운데 2개의 모서리 장식을 새겨 놓고 있으며 2층 기단부에는 모서리와 가운데 1개의 기둥장식을 새겨 놓고 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2-20220222<동탑 기단부>

탑신 몸돌에는 모서리에 기둥장식을 새겨 놓고 있다. 지붕돌은 각각 5단의 받침을 새겨 놓고 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3-20220222<동탑 1층 몸돌과 지붕돌>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5-20220222<동탑 머리장식>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4-20220222<동탑 정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4-20220222
<동탑 서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5-20220222
<동탑 북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6-20220222
<동탑 동쪽면>

서탑은 동탑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는데 동탑에 비해 많이 훼손되었다.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7-20220222<서탑>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1-20220222<서탑 기단부>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2-20220222<서탑 1층 몸돌>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3-20220222<서탑 지붕돌>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6-20220222<서탑 머리장식>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09-20220222<정면에서 본 모습>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1-20220222
<서탑 서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2-20220222
<서탑 북쪽면>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23-20220222
<서탑 동쪽면>

단속사(斷俗寺)신라 35대 경덕왕 때 창건되었다고 전해지는 사찰이다. 단속사는 조선초기 교종에 속한 사찰로 존속했으나 언제 폐사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절터에는 동, 서 삼층석탑(보물)이 남아 있으며 건물 기둥을 받쳤던 초석 등이 일부 남아 있다. <삼국사기>에는 솔거가 그린 그림이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절터 입구에는 최치원이 쓴 글자를 새긴 돌과 최치원의 독서당이 있었다고 한다.

분황사 관음보살상과 단속사 유마상
또 경주의 분황사 관음보살과 진주의 단속사 유마상(維摩像)도 모두 그의 필적이다. 대대로 신화(神畵)라고 전한다. (삼국사기 권 제 48 열전 제8 솔거,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산청 단속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10-20220222<단속사지 동, 서 삼층석탑(보물)>

산청 단속사지 동.서 삼층석탑, 보물
불탑은 부처의 사리를 모시기 위해 돌이나 나무로 만든 조형물로, 실제 사리가 없더라도 부처를 모신 신성한 대상으로 여겨진다. 산청 단속사지 동삼층석탑과 산청 단속사지 서 삼층석탑은 단속사지의 금당 터 앞에 동서로 세워져 있는 불탑이다. 기단, 몸돌과 지붕돌, 머리장식이 남아 있는데, 기단은 2단이고 몸돌과 지붕돌은 3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머리 장식은 일부만 남아 있다. 기단의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이 새겨져 있다. 아래층 가운데에는 기둥 모양이 2개 있고 위층 가운데에는 1개만 있으며, 각 층 몸돌의 모서리에도 기둥 모양이 새겨져 있다. 지붕돌에는 5단의 받침을 두었고, 모시리에는 풍경을 달았던 흔적이 남아 있다. 탑의 꼭대기에는 머리 장식을 받쳐 두는 네모난 장식인 노반과 연꽃 모양의 장식인 앙화가 남아 있다. 장식이 많지 않고 간략하다는 점에서 9세기 통일 신라 시대 석탑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문화재이다. (안내문, 산청군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산청군청,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
  5. 삼국사기 권 제 48 열전 제8 솔거,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보물)

경남 산청군 단성면 교동길에 있는 단성향교 명륜당(明倫堂, 보물)이다. 향교 강학공간 중심 건물로 1728년에 지어져 여러차례 수리를 거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경사진 지형에 축대를 쌓고 누각형태로 지어진 건물로 공(工)형태의 지붕을 하고 있다. 독특한 지붕형태와 가구형식은 다른 향교나 서원 강당건물에서는 보기 드문 형태이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1-20220222<단성향교 명륜당(보물)>

건물은 가운데 3칸 넓은 마루를 두고 양쪽에 날개채처럼 생긴 옆면 3칸 온돌방을 두고 있는 조선후기에 지어진 건물이지만 조선중기 이전 한옥 건물에서 볼 수 있는 ‘工’자형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9-20220222<누각처럼 보이는 정면에서 본 모습>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8-20220222<아래쪽에서 본 모습>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4-20220222<대정전 앞에서 본 모습>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5-20220222<명륜당 대청마루>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6-20220222<왼쪽 온돌방>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6-20220222<오른쪽 온돌방>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3-20220222<동재 앞에서 본 모습>

단성향교는 고려 중기 인종 때 처음 창건되었으며 조선 세종 때 서쪽 산기슭으로 옮겼다가 조선후기 영조 때 현재의 위치로 옮기면서 대성전과 명륜당 건물을 다시 지었다. 전학후묘의 공간배치를 하고 있지만 다른 향교에서 보기 힘든 독특한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02-20220222<산청 단성향교>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 보물
명륜당은 국립 교육기관인 서울의 성균관과 지방의 향교에 부설된 건물로 학문을 가르치는 강당이다. 산청 단성향교 명륜당은 1725년에 건립되어 여러차례 보수 되었으나 당시의 건축양식이 잘 보존되어 있으며 특히 향교의 바깥문인 외삼문 위에 누각형태로 건축된 누(樓)형 명륜당은 전국적으로 사례가 드물어 학술적,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큰 건물이다. 단성향교는 고려 인종 5년(1127) 단성 강누리 구인동에 처음 세워진 후 조선 세종 때에 현 위치에서 서쪽에 떨어진 산기슭으로 옮겨졌고 17세기에 현재 위치로 다시 옮겨 지었다고 한다. 학생들이 생활하는 건물인 동재와 서재가 명륜당 뒤에 배치된 전당후재 형식으로 건물이 배치되어 있는데 이러한 배치양식은 전국에 많은 사례가 있으나 경남지역에서는 유일하다. (안내문, 산청군청, 2022년)

<출처>

  1. 안내문, 산청군청, 2022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2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2년
  4. 위키백과,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