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보물

경주 보문사지 연화문 당간지주(보물)

경북 경주시 보문동 절터에 남아 있는 연화문 당간지주(보물)이다.  이 당간지주는 보문사 금당터가 있는 중심영역에서 북쪽으로  50 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전체적인 모양은 가운데 부분이 두드러진 형태이며 윗부분에는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구멍이 뚫려 있다. 특히 지주 윗부분에 네모난 틀을 두고 그 안에 연꽃잎을 새겨 놓고 있다. 이런 형태의 당간지는 다른 사찰 당간지주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형태이다. 보문사 절터에는 현재 2개의 당간지주가 남이 있어 별개의 사찰이 있었다고 추정할  수 있는데 확인되지는 않았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보문사지 연화문 당간지주(보물)>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연화문>

보문동 일대는 신라를 건국한 경주 6촌 중 명활산 아래에 자리잡고 있던 명활산 고야촌이 있던 지역이다. 신라가 6촌을 6부로 개편할 때 습비부가 되었으며 설(薛)씨 성을 받았다고 한다. 원효대사가 설씨를 대표하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으며, 설총이 묻혔다고 전해지는 무덤이 마을에 남아 있다. 설씨 집안이나 원효대사와 관련된 사찰로 추정할 수도 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OLYMPUS DIGITAL CAMERA<보문사지 절터>

경주 보문사지(普門寺址) 연화문(蓮華文) 당간지주(보물), 경상북도 경주시 보문동 752-1
당간(幢竿)은 절에서 불교 의식이 있을 때 불(佛)·보살(菩薩)의 공덕을 기리거나 마귀를 물리칠 목적으로 달았던 당이라는 깃발의 깃대를 말하며, 이 당간을 받쳐 세우는 돌기둥을 당간 지주라 한다. 이 기둥은 통일신라시대 당간지주로 높이는 146cm이다. 기둥의 아랫부분이 상당히 매몰되어 있어 간대나 기단부의 구조를 확인 할 수 없다. 현재까지 원위치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며, 동서로 62cm정도의 간격을 두고 두 개의 기둥이 서로 마주 보고 있다. 기둥의 안쪽 윗부분에 있는 너비 13cm의 큼직한 구멍은 당간을 고정시켰던 장치이다. 특히 이 당간지주의 윗부분 바깥 측면에 설정된 방형구획 안에는 지름 47cm의 팔엽 연화문이 조각되어 있다. 이 당간지주의 원래 소속사원이 동남쪽에 터가 남아 있는 보문사 였는지는 알 수 없다. 제작연대는 8세기 중엽 이후로 생각되며,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 중에서 가장 특수한 형태를 가지고 있는 점에서 주목 되는 작품이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위키백과, 2021년

경주 양동마을 관가정(보물)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에 있는 고택인 관가정(觀稼亭, 보물)이다. 형산강과 기계천이 흐르는 안강평야의 넓은 벌판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위에 자리잡고 있다. 조선중기에 이언적과 함께 마을을 대표하는 인물인 손중돈이 분가하면서 지은 집이다.  ‘ㅁ’자형 건물배치를 하면서도, 왼쪽으로 누마루가, 오른쪽으로는 살림집이 확장되었다. 뒷편에는 손소를 모신 사당이 있으며, 대문과 담은 원래는 없었다. 건물이 들어선 입지나 건축적인 면에서 향단(보물)과 함께 마을에서 가장 좋아 보인다.  관가정 앞 언덕에 있는 정자나무 아래에서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양동마을 관가정(보물)>

양동마을을 들어서면 보이는 인상적인 건물이 향단(보물)과 관가정(보물)이다. 두건물은 마을을 대표하는 인물인 이언적과 손중돈이 조선중기에 지은집으로 당시 상류층 저택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마을입구 언덕에 지어진 관가정>

OLYMPUS DIGITAL CAMERA<언덕 아래에서 보이는 모습>

중문 왼쪽에 있는 사랑채는 온돌방 2칸과 누마루 형식의 대청마루 2칸으로 되어 있다. 사랑방과 누마루 주이에는 난갈을 둘렀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누마루>

OLYMPUS DIGITAL CAMERA<누마루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누마루>

OLYMPUS DIGITAL CAMERA<사랑방>

OLYMPUS DIGITAL CAMERA<누마루 아래 마당과 누마루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앞 마당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중문 오른쪽에는 온돌방, 부엌, 작은방으로 되어 있는데 사랑채와 마찬가지로 외부 경치를 감상하기 좋도록 하고 있다.  행랑채 바깥쪽으로 툇마루는 두고 있지 않으나 양쪽으로 문을 열면 사랑채처럼 외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를 출입하는 중문>

OLYMPUS DIGITAL CAMERA<중문 왼쪽 행랑채>

OLYMPUS DIGITAL CAMERA<뒷쪽에서 본 행랑채 온돌방>

OLYMPUS DIGITAL CAMERA<행랑채에서 내려다 보이는 마을 풍경>

안채는 5칸 규모로 가운데 3칸을 대청마루로 사용하고 있으며, 양쪽에 온돌방이 있다. 안채에는 대청마루를 많이 두고 있는데, 후대에 제사 준비를 위해 건물구조가 변형된 것이라 한다. 오른쪽 날개채에는 작은 대청마루와 부엌이 있으며, 왼쪽 날개채에는 온돌방과 사랑채와 연결되는 마루가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 대청마루>

OLYMPUS DIGITAL CAMERA<오른쪽 날개채 대청마루>

OLYMPUS DIGITAL CAMERA<바깥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와 연결되는 왼쪽 날개채>

OLYMPUS DIGITAL CAMERA<뒤쪽에서 본 모습>

안채 뒷편에는 손소를 모시는 사당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 사당을 출입하는 삼문>

OLYMPUS DIGITAL CAMERA<사당>

관가정(觀稼亭)
이 집은 조선 중종 때 청백리였던 우재 손중돈(1463~1529년)이 분가하면서 지은 것이다. ‘관가정’은 ‘곡식이 자라는 모습을 본다’는 뜻으로, 누마루에 올라보면 그 이름에 걸맞게 곡식이 익는 들판과 강의 모습이 넓게 펼쳐져 장관을 이룬다. 대청이 매우 넓은 것이 특징인데, 살림집이 후대로 오면서 제시 때 필요한 공간 확보를 위해 변형된 것이다. 본체의 뒤쪽에 손소공을 모신 사당이 있으며, 대문과 담은 원래 없었으나 1981년에 새로 만든 것이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2년)

 

  1.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

경주 양동마을 무첨당(보물)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에 있는 고택인 무첨당(無忝堂, 보물)이다. 이 건물은 회재 이언적 종가의 별채이다. 앞면 6칸, 옆면 2칸에 누마루를 달아내어 ‘ㄱ’자형을 하고 있는 건물이다. 가운데 3칸은 넓은 대청마루를 두고 양쪽에 1칸씩 온돌방을 두고 있다. 조선중기에 지어진 건축물로 제사를 지내고 손님접대를 위해 사용되었던 상류층 주택의 별당 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양동마을 무첨당(보물)>

무첨당은 종가에 딸린 별채 건물이지만 제사를 지내는 제청역할도 했던 건물로 많은 사람들이 모여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재실이나 서원 강당처럼 넓은 대청마루를 두고 있다. 대청마루 한쪽에 ‘좌해금서’라 적힌 흥선대원군의 글씨가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청마루>

OLYMPUS DIGITAL CAMERA<지붕을 받치는 공포와 서까래>

OLYMPUS DIGITAL CAMERA<오른쪽 온돌방>

무첨당 왼쪽에는 2칸규모 누마루를 달아내었다. 누마루는 3면이 뚫려 있어 정자와 같은 기능을 하고 있는데 집주인이 손님을 접대하거나 독서, 휴식 등으로 시간을 보내는 공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누마루>

회재 이언적 종가는 안채, 사랑채, 행랑채로 이루어진 본채와 별채인 무첨당, 사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양동마을 중싱부 물봉골 언덕에 남향을 하고 있는 저택이다. 마을 종갓집이자 조선시대 상류층 저택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무첨당이 있는 회재 이언적 종가>

OLYMPUS DIGITAL CAMERA<마을 아래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종가 들어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살림집인 본채>

본채에서 달아낸 날개채를 사랑채로 사용하고 있다. 별채인 무첨당과 마주하고 있어, 왕래가 쉽도록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본채 사랑채>

본채 앞에 있는 행랑채는 마루와 온돌방, 중문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마루에 앉아서 쉬기 좋은 구조로 되어 있다. 앞쪽에 별도의 작은 출입문을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행랑채>

OLYMPUS DIGITAL CAMERA<행랑채 앞에 있는 작은 협문>

OLYMPUS DIGITAL CAMERA<사당>

무첨당(無忝堂)
무첨당은 회재 이언적의 종가 별채로 그의 맞손자인 무첨당 이익윤의 호에서 집의 이름을 따왔다. 뒤쪽에 높게 서있는 건물이 사당이고, 동쪽에 서있는 건물은 안채, 사랑채, 행랑채로 이루어진 본채이다. 무첨당은 제사를 지낸 제청(祭廳)의 기능이 강했으며, 남성들의 독서와 휴식, 손님접대를 하였던 큰사랑채로도 쓰였다. 대청의 오른쪽 벽에 걸린 ‘좌해금서’라는 편액은 흥선대원군의 글씨이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

경주 양동마을 향단(보물)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에 있는 고택인 향단(香壇, 보물)이다. 마을 입구 낮은 구릉 위에 자리잡고 있는 대저택으로 조선중기에 지어졌다. 이 집은 이언적이 경상감사로 부임하면서 병환중인 노모를 봉양하기 위해 지은 집이다. 이언적은 관직생활을 했던 그를 대신하여 부모를 봉양했던 동생 이언괄에기 이 집을 물려주면서 여주 이씨 향단파의 종가가 되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양동마을 향단>

건물은 독특한 평면구성을 하고 있는데 몸체는 ‘月’자형을 하고 있으며 ‘-’자형 행랑채를 앞에두고 칸막이를 배치하여 전체적으로 ‘用’자 모양을 하고 있다. 안채, 사랑채, 행랑채가 모두 한 몸체로 이루어지며 각각 독립된 마당이 있다. 당시 일반적인 대저택의 공간배치 형식에 벗어나 풍수지리와 생활의 편의성을 고려한 독특한 공간배치를 보여주는 저택이다.

OLYMPUS DIGITAL CAMERA<2012년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고택 아래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행랑채 마당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OLYMPUS DIGITAL CAMERA<향단에서 내려다 보이는 마을 모습, 건너편에 이언괄을 추모하기 위해 지은 정자가 보인다.>

향단_사랑채
<사랑채와 마당>

향단_찬간
<안채 내 찬간채>

이집은 회재 이언적(1491~1500년)이 경상도 관찰사도로 부임할 때 병환중인 모친을 돌볼 수 있도록 중종이 지어준 것이다. 이언적이 한양으로 올라가면서 동생 이언괄에게 물려준 후 여주 이씨 향단파의 종가가 되었다. 이언팔의 손자인 향단공 이의의 호에서 집의 이름을 따왔다. 조선 중기에 지어진 살림집의 전형이라기 보다는 집주인의 개성을 반영한 톡특함과 화려함이 돋보이는 집이다. 행랑채는 지금의 위치가 아니었는데, 1976에 보수할 때 위로 더 올려 붙어 안채와 더욱 근접하게 되었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

경주 독락당(보물), 조선중기 이전 건축양식이 남아 있는 고택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에 있는 고택인 독락당(獨樂堂, 보물)이다. 조선중기 문신 이언적이 옥산천 계곡 경치좋은 곳에 지은 별장 성격의 한옥이다. 현존하는 고택 중 비교적 른 시기인 1516년(중종11)에 지어졌다. 이언적은 인근 양동마을 출신으로 벼슬을 물러난 후 낙향하여 이곳에 머물렀다. 이후 그의 손자들이 이곳에 살림집인 경청재를 지었으며 가까운 곳에 이언적을 모시는 옥산서원(사적)이 세워지면서 자연스럽게 이언적 후손들이 사는 생활 터전이 되었다. 옥산천을 따라 상류로 조금 조금 올라가면 13층석탑(국보)이 남아 있는 통일신라 절터가 있다. 옥산천 계곡에는 맑은 물이 흐르고 있으며, 인근 들판과 가까우면서도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좋은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독락당>

독락당은 고택 중 옥산천 계곡에 지어진 사랑채 건물을 말한다. 건물은 앞면 4칸 옆면 2칸 규모로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계곡을 향한 오른쪽 3칸은 넓은 대청마루이고 왼쪽에 온돌방을 두고 있다. 독락당 옆쪽 담장에는 좁은 나무로 살을 만든 창을 만들어 대청마루에서 계곡 풍경을 즐길 수 있는 독특한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건물을 구성하고 있는 목재구조물 등에서 조선중기 이전 한옥건축 양식이 잘 남아 있는 건축적으로 중요한 고택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독락당(보물)>

OLYMPUS DIGITAL CAMERA<’옥산정사’ 현판>

건물 내부를 보면 가운데 2칸과 오른쪽 1칸은 분리된 공간으로 보이는데 원래는 오른쪽에도 온돌방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OLYMPUS DIGITAL CAMERA<독락당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독락당에 걸려 있는 액자들>

OLYMPUS DIGITAL CAMERA<오른쪽 대청마루 천장, 조선중기 이전 한옥 건축양식이 많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독락당>

OLYMPUS DIGITAL CAMERA<계곡을 볼 수 있는 창이 있는 담장>

OLYMPUS DIGITAL CAMERA<계곡에서 보이는 독락당과 담장>

독락당 뒷마당에는 약쑥이 심어진 밭이 있다. 약쑥밭은 1553년에 이언적의 아들 이전이 중국에서 가져와 심은 약쑥인데 지금은 국내 약쑥과 섞어 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뒷마당 약쑥밭>

독락당 뒷편에는 계곡 경치를 감상하면서 손님을 접대할 수 있는 정자 성격의 건물인 계정(溪亭), 독락당에서 전해오는 중요한 전적들을 보관하는 어서각(御書閣), 사당이 자리잡고 있다. 이 공간은 독락당이 있는 공간과는 담장으로 분리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계정이 있는 마당으로 들어가는 협문>

계정은 계곡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ㄱ’자형 건물이다. 마당쪽으로 온돌방을 두고 있으며, 계곡을 향하는 방향으로 벽이 없는 넓은 마루를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계정>

OLYMPUS DIGITAL CAMERA<계곡에서 보이는 계정>

어서각에는 집안에서 전해오는 중요한 전적들을 보관했다고 한다. 중요 유물로 , 이언적 수필고본 일괄(보물)이 있다.  해동명적(보물)은 조선 중종 때 서예가 신공제가 역대 명필을 모아 석각한 것을 탁본하여 책으로 엮은 것이다. 신라 최치원, 김생, 영업 등의 글씨가 실려 있다. 이언적 수필고본은 이언적이 남기 친필저술들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어서각>

OLYMPUS DIGITAL CAMERA<어서각 뒷편 최근에 지어진 유물전시관>

OLYMPUS DIGITAL CAMERA<사당>

경주 독락당(慶州 獨樂堂, 보물),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
이 건물은 옥산서원(玉山書院) 뒤편에 있으며 회재(晦齋) 이언적(李彦迪, 1491~1553)이 벼슬을 그만두고 고향에 돌아와 지은 사랑채이다. 조선 중종(中宗) 11년(1516)에 세웠으며, 일명 옥산정사(玉山精舍)라고도 한다. 낮은 단 위에 세워진 정면 4칸, 측면 2칸의 이 건물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八作) 지붕이다. 대청은 3칸 2칸이고 나머지는 칸을 막아 1칸 2칸 온돌방으로 하였다. 건물은 둥근 기둥을 세우고 대청 천장은 뼈대가 모두 노출된 연등천장 ‘이다. 이 건물 옆쪽 담장에는 좁은 나무로 살을 대어 만든 창을 달아서 대청에서 살창을 통해 앞 계곡의 냇물을 바라보게 하였다. 이는 아주 특별한 공간구성(空間構成)이며, 뒤쪽의 계정(溪亭) 또한 자연에 융화시키 고자 한 의도를 잘 드러내 주고 있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독락당은 옥산천 계곡 경치가 좋은 곳에 자리잡고 있다. 대문을 들어서면 후손들이 지은 살림집인 경청재가 있고 대문 옆으로 독락당으로 연결되는 길이 있다. 옥산천은 수량이 비교적 풍부하면서도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문 옆 독락당으로 들어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독락당 아래 옥산천>

OLYMPUS DIGITAL CAMERA<오간천에서 보이는 계정>

OLYMPUS DIGITAL CAMERA<계정 아래 옥산천>

OLYMPUS DIGITAL CAMERA<옥산천 상류>

독락당은 이언적 후손들이 대를 이어 살고 있는 살림집으로 안채와 사랑채가 ‘ㅁ’자형을 이루고 있다. 독락당 살림집은 1601년(선조34) 회재  이언적의 손자들이 옥산서원과 독락당을 유지하기 위해 지은 집으로 경청재(敬淸齋)라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살림집인 경청재>

OLYMPUS DIGITAL CAMERA<솟을대문>

앞쪽에는 상당히 큰 규모의 사랑채가 있으며, 마당 한쪽에는 집안 하인들이 거처하던 공간인 공수각이 있다. 사랑채의 규모가 상당히 큰 편인데, 독락당을 찾는 손님을 대접하기 위한 공간인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사랑채>

OLYMPUS DIGITAL CAMERA<툇마루가 없는사랑채 방문>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를 들어가는 중문>

OLYMPUS DIGITAL CAMERA<대문 안쪽에서 독락당으로 들어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공수각>

OLYMPUS DIGITAL CAMERA<공수각 마당>

OLYMPUS DIGITAL CAMERA<안채>

OLYMPUS DIGITAL CAMERA<안채 뒷편>

OLYMPUS DIGITAL CAMERA<독락당 담장>

경청재(敬淸齋)
본 고택(古宅)은 1601년(선조 34년) 3월 12일 회재 이언적 선생의 손자 휘(諱), 준(浚)과 순(淳). 두 형제가 옥산별업 (王山別業)을 봉수(奉守)하기 위해 화의문(和議文)을 작성하면서 세운 집이다. 선생은 1538 년(중종 33년) 3월에 청백리(淸白吏)에 가자(加資)되었다. 청백은 공경지심 (恭敬之心)에서 나온다하여 후손들이 본 집을 경청재(敬淸齋)라 이름하였다.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경주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1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소, 2021년
  4. 위키백과, 202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