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불전

강진 무위사 극락보전(국보 13호), 조선전기를 대표하는 불교건축

전남 강진군 성전면 월하리에 있는 무위사의 주불전인 극락보전(국13호)이다. 조선전기 사찰건축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세종 12년(1430)에 지어졌다.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3칸 규모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건물을 받치는 공포가 기둥위에만 있는 고려시대 주심포양식을 하고 있다. 곡선적인 건축재료를 많이 쓰던 고려후기 건축물에 비해 직선재료를 사용하여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기법을 보여주고 있다. 내부에는 아미타삼존여래좌상(보물 1312호)을 모시고 있으며 아미타삼존벽화(국보 313호), 백의관음도(보물 1314호), 내벽사면벽화(보물 1315호) 등으로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강진 무위사 극락보전(국보 13호). 맞배지붕에 주심포양식을 사용하는 고려후기 불전 건축양식을 계승하고 있으나 간결하면서 직선적인 조선전기 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무량보전 현판

SANYO DIGITAL CAMERA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기둥 위에만 있는 주심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직선적이며 간결한 느낌을 주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옆면에서 본 기둥과 공포. 기둥은 배흘림을 주어 안정된 느낌을 주면서도 직선적이다.

SANYO DIGITAL CAMERA간결한 느낌을 주는 문살.

SANYO DIGITAL CAMERA옆쪽 출입문과 기둥.

 

SANYO DIGITAL CAMERA앞쪽에서 본 모습.

SANYO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SANYO DIGITAL CAMERA뒷면.

강진 무위사 극락보전 23-20190712
내부 천장. 우물천장을 하고 있으며, 불단 위에 용이 그려져 있다.

강진 무위사 극락보전 22-20190712
아미타삼존여래좌상(보물 1312호)와 후불벽화(국보 313호)

강진 무위사 극락보전 21-20190712
백의관음도(보물 1314호)

강진 무위사 극락보전 24-20190712
극락보전 사면벽화(보물 1315호) 중 서쪽 벽면에 그려진 벽화. 극락보전 안쪽에는 삼존불화를 비롯하여 총 29점의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SANYO DIGITAL CAMERA무위사 극락보전

무위사 극락보전, 국보 13호, 전남 강진군 성전면 월하리
극락보전은 불교의 이상향인 서방극락정토를 묘사한 건물이다. 이 건물은 조선 세종 12년(1430)에 지어진 우리나라 대표적인 목조건축물의 하나이다. 건물자체가 국보이지만 내부에는 조선 성종 7년(1476)에 그림을 끝맺었다는 화기가 적혀 있는 아미타후불 벽화(보물 제313호)와 백의관음도(보물 제1314호)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이 그림은 토벽에 그려진 가장 오래된 후불벽화로 화려하고 섬세했던 고려불화의 전통을 그대로 이어받은 명작이다. 무위사에 현존하는 대부분의 건물은 1555년에 건립된 것이나, 극락보전만은 비교적 이른 시기인 세종 12년(1430)에 건립됐다. 규모는 정면 3칸, 측면 3칸이다. 직선재료를 사용하여 간결하면서 균형을 잘 이루고 있는 조선초기의 건물로 뛰어나다. (안내문, 강진 무위사, 2006년)

<출처>

  1. 안내문, 강진 무위사, 2006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9년

여수 흥국사 대웅전(보물 396호)

전남 여수시 중흥동 흥국사에 있는 불전인 대웅전(보물 396호)이다. 이 사찰의 주불전으로 석가삼존불을 모시고 있다. 조선중기 인조 2년 흥국사가 중건될 때 새로 지어졌는데 동시대를 대표하는 불전 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앞면 3칸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로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내부는 우물천장을 하고 있으며 불상을 모신 자리에는 닫집을 만들어 놓았다.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화려하면서도 장엄한 분위기를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여수 흥국사 대웅전(보물 396호). 앞면 3칸 규모로 크지는 않지만 화려하면서도 장엄한 느낌을 주고 있는 조선중기 이후 불전 형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현판. 공포는 기둥 사이에 3구의 공포를 배치하여, 겹처마와 함께 화려하게 보이도록 하고 있다. 기둥에는 용머리를 장식해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문살.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뒷면.

OLYMPUS DIGITAL CAMERA내부에는 석가삼존불(보물 1550호)를 모시고 있으며 뒷면는 영산회상을 표현한 후불탱화(보물 578호)가 있다. 불단 위에는 닫집을 두어 장엄함을 더해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을 오르는 계단.

OLYMPUS DIGITAL CAMERA대웅전 앞 석등.

흥국사 대웅전, 보물 396호
1624년(인조 2년) 계특대사가 절을 다시 세울 때 지은 건물로 석가 삼존불을 모시고 있는 절의 중심 법당이다. 내부 중앙 불단에는 석가모니불을 본존으로 하여 좌우에 협시보살을 모셨고, 불단 뒷벽에는 흙벽에 바른 한지 위에 백의관음반가상을 그려 모셨다. 외부의 기단과 갑석에는 게와 거북이를 새겼다. 법당 앞에 거북이 등에 올라 있는 형상의 석등은 법당이 중생이 깨달음을 얻어 극락정토를 향해 타고 가는 배(반야용선)라는 의미를 표현하고 있다. 조선 중.후기의 대표적인 대웅전 건물의 하나로서, 내부 공간의 확장 기법을 선구적으로 도입했다는 점이 특기할 만하다. 전체적으로 장중하고 호방한 느낌을 주면서도 조각, 단청 등 세세한 부분에서는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는 점도 눈길을 끈다. (안내문, 여수 흥국사, 2012년)

  1. 안내문,여수 흥국사,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순천 송광사 영산전 (보물 303호)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 불전인 영산전(보물 303호)이다. 석가모니의 일생을 그린 팔상도와 영산대회 그림(보물 1368호)를 모신 불전이다. 송광사 기록에 따르면 조선 중기 인조 때(1639년)에 지어졌으며 그후 여러차례 수리가 있었다고 한다.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이지만 그 규모는 작은 편이다. 지붕을 팔작지붕이며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는데, 그 기법이 간결하면서 단정한 느낌을 주고 있다. 대웅전이 있는 사찰 경내 한쪽편에 약사전과 함께 나란히 세워져 있다. 송광사 불전 중에는 내력이 있는 건물 중 하나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영산전(보물 303호). 앞면 3칸 규모의 불전이지만 기단이 없는 평지에 세운 아담한 규모의 건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영산전.

OLYMPUS DIGITAL CAMERA영산전 현판과 공포. 단청으로 장식한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영산전 내부. 영산회상을 그린 불화와 석가모니 생애를 표현한 팔상도가 모셔져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영산전에 모셔진 팔상도(모사도). 보물로 지정된 진품은 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경내 한쪽편 마당에 나란히 세워져 있는 약사전(보물 302호)와 영산전(보물 303호). 담장이 없지만 독립적인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송광사 영산전, 보물 303호
이 건물은 영취산에 거주하며 「법화경」을 설하고 있는 석가모니 부처님을 모시고 있으며, 보물 1368호로 지정되어 있는 후불탱인 영산회상의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대회탱과 석가모니부처님의 생애를 8단계로 나누어 그린 팔상탱이 있다. 지금의 건물은 인조 17년(1639)에 창건되었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순천 송광사 약사전(보물 302호), 앞면 1칸 규모 작은 불전

전남 순천시 조계산 송광사에 있는 약사전(보물 302호)이다. 앞면과 옆면이 각 1칸씩으로 현존하는 불전 중 가장 작은 규모로 약사여래를 모시고 있다. 지붕은 팔작지붕이며,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다. 건물 형태 등으로 볼 때 17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웅전이 있는 경내 한쪽편에 영산전과 함께 나란히 세워져 있는데 독립적인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약사전(보물 302호). 화려한 다포계 공포를 사용하는 등 불전으로서의 격식을 제대로 갖추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약사전 현판과 단청으로 장식한 화려한 공포.

SANYO DIGITAL CAMERA
약사전 모퉁이 귀공포

OLYMPUS DIGITAL CAMERA건물 앞과 옆에 출입문을 두고 있으며, 잘 다듬은 주춧돌 위에 굵은 기둥을 올려놓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약사전 내부.

OLYMPUS DIGITAL CAMERA송광사 경내 한쪽 구석에 나란히 서 있는 약사전(보물302호)과 영산전(보물303호).

송광사 약사전, 보물 302호
약사전은 송광사 경내에서 가장 규모가 작은 법당으로 내부에는 중생들의 모든 질병을 고쳐주는 부처님인 약사여래를 모시고 있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건물의 형태로 보아 조선 중기인 17세기 무렵 건립한 건물로 추정된다. (안내문, 송광사, 2018년)

 

<출처>

  1. 안내문, 순천 송광사, 2018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영주 부석사 조사당(국보 19호), 고려 이전 건축양식이 잘 남아 있는 전각

경북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부석사 경내에 있는 조사당(국보 19호)이다.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 초상을 모시는 건물로 무량수전 뒷편 언덕 숲길을 따라서 조금 걸어가면 볼 수 있다. 조사당 앞에는 의상대사 지팡이를 꽂은 것이라 전해지는 어사화가 있고, 동쪽에는 사명대사가 수도했다고 전해지는 취현암이 자리잡고 있다. 건물 내부에는 사천왕상 등이 그려진 고려시대 벽화(국보 46호)가 있다.

조사당은 고려 말 (1377년)에 세워졌으며, 여러차례 수리를 거져 오늘에 이르고 있다. 앞면3칸, 옆면1칸의 맞배지붕과 주심포 양식을 하고 있는 작은 건물이다. 앞면 가운데에 출입문을 두고 있으며, 양쪽에는 빛을 받아들이는 광창을 설치해 놓았다. 고려말에 지어졌지만 삼국시대 이래 전통적으로 사용되어 왔던 불전 건축 양식이 많이 남아 있어 건축의 역사에서 중요한 건축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주 부석사 조사당(국보 19호).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 초상을 모시기 위해 세워진 전각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건물은 앞면 3칸 규모로 주심포 공포를 비롯하여 앞면이 벽으로 되어 있는 등 고려시대 이전 건축 양식이 잘 남아 있는 건축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조사당 현판. 세로 쓰기를 하고 장식 등에서 중국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SANYO DIGITAL CAMERA고려시대 목조 건축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주심포 양식의 공포.

OLYMPUS DIGITAL CAMERA가운데에 출입문을 두고 있는데, 벽면 가운데 작은 출입문을 두고 있다. 고려시대와 이전 건축에서 주로 볼 수 있는 형식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양쪽에는 빛을 받아들이는 작은 광창을 두고 있다. 무량수전과 마찬가지로 배흘림기둥을 사용하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국보19호 영주 부석사 조사당 11-20151009조사당 내부 벽면에 있던 벽화(국보 19호). 사천왕상과 제석천, 범천을 6폭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이다. 벽화는 일제강점기에 떼어내 성보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조사당 앞에 심어진 어사화.

조사당 선비화
선비화의 학명는 골담초이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가 중생을 위하여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이곳 조사당 처마 밑에 꽂았더니 가지가 돋고 잎이 피었다고 한다. 1300년 이상 조사당 처마 밑에서 비와 이슬을 맞지 않고서도 항상 푸르게 자라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신비감을 주고 있다. 일찍이 퇴계 이황 선생이 부석사를 찾아와 이 선비화를 보고 시를 짓기도 하였다.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17년)

부석사는 통일신라 화엄십찰을 대표하는 사찰로 의상대사가 창건하였다. 부석사에는 주불전인 무량수전(국보18호)과 조사당(국보19호) 등 대표적인 불교건축물들이 남아 있다. 건물들은 경사진 언덕에 축대를 쌓아 조성한 것으로 경주 불국사와 함께 한국적인 사찰 건축의 모범이 되었던 곳이다. 예산 수덕사, 안동 봉정사 등 많은 사찰들이 부석사와 비슷한 가람배치를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조사당 옆에 있는 작은 암자. 사명대사가 수도했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SANYO DIGITAL CAMERA2009년 모습.

부석사 조사당, 국보 19호
조사당은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의 상을 모시고 있는 곳으로 고려 우왕 3년(1377)에 세웠고, 조선 성종21년(1490)과 선조 6년(1573)에 다시 고쳤다. 고려 신종 4년인 1201년 단청을 하였다는 기록도 확인된 바 있어 조사당이 세워진 연원은 더 거슬러 올라갈 수도 있다. 정면 3칸, 측면 1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이다. 무량수전과 같이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한 구조물인 공포를 간결한 형태로 기둥 위에만 설치한 주심포양식이다. 출입문 좌우 안쪽 벽에는 고려시대에 그려진 제석천과 범천 그리고 사천왕상이 있었는데, 1916년 건물을 수리하면서 떼어 내어 무량수전에 보관하다가 지금은 부석사 성보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다. 우리나라 사원벽화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며 고분벽화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채색 벽화이다. 현재 조사당 내부에 있는 벽화는 새로 그린 것이다.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17년)

<출처>

  1. 안내문, 영주 부석사, 2017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