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삼척

삼척항(정라항), 오십천 하구에 자리잡고 있는 동해안 큰 항구

강원도 삼척시에 있는 무역항이자 어항인 삼척항이다. 삼척항은 동해로 흘러드는 오십천 하구에 자리잡고 있는 항구이다. 오십천은 태백 삼수령에서 발원하여 동해로 흘러드는 하천으로 포항에서 영동지방까지 동해안에서 가장 긴 하천이다. 형산강 하구의 포항, 태화강 하구의 울산처럼 삼척항도 항만으로 으로서 좋은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삼척항은 정라항(汀羅港)이라 불렸던 작은 어항이었으며, 조선시대에는 군사기지로서 역할이 컸다고 한다. 일제강점기 이후 태백지역에 광산이 개발되고 특히, 시멘트 공장이 많이 들어섬에 따라 시멘트를 출하하는 항구로서 그 역할을 자리매김하고 있다.

삼척항은 항구로서의 입지조건은 좋지만 실제로 어항으로서 규모는 크지 않은편이다. 항구에 정박한 어선의 규모나 숫자도 주문진이나 묵호항에 비해서 작은 편이며, 어시장과 횟집촌도 크게 발달하지는 않았다. 이는 동해안 관광이 강릉과 속초를 중심으로 활성화되어 있는 이유도 있거, 동해안 어업을 주도해왔던 한국전쟁 이후 월남한 함경도 출신들이 주로 북한과 가까운 속초와 주문진, 묵호항에 정착했기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 영동고속도로가 동해시까지 연결되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어항으로 활성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영동지방에서 가장 긴 하천인 오십천 하구에 자리잡고 있는 삼척항. 원래는 정라항이라는 작은 어항이었는데 일제강점기 이후 방파제를 쌓고 항구의 규모를 확장하여 석탄과 시멘트를 출하하는 무역항으로서 자리를 잡았다.

OLYMPUS DIGITAL CAMERA오십천 하구를 막고 있는 큰 규모의 방파제.

OLYMPUS DIGITAL CAMERA방파제에서 내려다 본 삼척항. 멀리 시멘트 하역장이 보인다.

SANYO DIGITAL CAMERA방파제 사이로 배가 빠져 나가는 길

OLYMPUS DIGITAL CAMERA방파제 바깥쪽 먼바다. 다른 무역항과는 달라 정박하고 있는 선박이 거의 없다.

OLYMPUS DIGITAL CAMERA어선들이 정박하는 선착장.

OLYMPUS DIGITAL CAMERA삼척항에 정박하고 있는 어선.

SANYO DIGITAL CAMERA2010년 삼척항에 정박하고 있는 어선.

SANYO DIGITAL CAMERA방파제 안쪽으로 어시장이 형성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삼척항 어시장.

OLYMPUS DIGITAL CAMERA삼척항 뒷편 마을. 다른 항구와 마찬가지로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 주택들이 들어서 있다.

SANYO DIGITAL CAMERA상가들이 들어서 있는 큰 길.

<참고문헌>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두산백과,

백두대간 삼수령(해발935m), 삼강(한강, 낙동강, 오십천)의 발원지

삼수령(해발935m)은 태백과 정선군을 연결하는 35번 국도가 지나가는 고갯길로 태백시내와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동해안을 따라서 내려오던 백두대간인 두타산, 덕항산을 지나 서쪽으로 방향을 바꿔서 매봉산으로 향하는 산줄기에 위치하고 있다. 삼수령의 이런 지리적인 특징때문에 이곳에 내린 비는 남쪽으로는 낙동강발원지인 황지천을 거쳐 영남지방 들판을 지나 남해로 흘러간다. 북쪽으로 정선 아우라지를 거쳐 남한강, 수도 서울을 지나 서해로 흘러간다. 또한 동쪽으로 오십천 계곡을 거쳐서 동해바다로 흘러간다. 이런 지형적인 특징때문에 삼수령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태백시내와 가까운 평범해 보이는 고갯길이지만, 삼강(한강, 낙동강, 오십천)의 발원지라는 지리적인 특징과 의미를 갖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태백시와 정선군을 연결하는 35번 국도 고갯길인 삼수령. 동쪽으로는 삼척방향, 서쪽으로 매봉산으로 산줄기가 연결되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삼수령에서 태백 방향으로 연결되는 길. 태백시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삼수령 표지석.

이 고개의 이름은 큰피재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길은 태백시로 들어가는 관문이며 낙동간, 한강, 오십천의 삼대강이 발원하고 민족의 시원인 태백산을 상징하는 삼수령(三水嶺)이기도 하다. 태백에서 분출되는 낙동강은 남으로 흘러 영남곡창의 질펀한 풍요를 점지하고 공업입국의 공도들을 자리잡게 했다. 한강 역시 동북서로 물길을 만들면서 한민족의 수도를 일깨우고 북부의 기틀인 경기지역을 일으켜 세웠다. 오십천도 동으로 흘러 동해안 시대를 창출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 이 의미는 삼강의 발원지인 태백을 찾은 이에게 삼수령의 상쾌한 휴식을 권하며 이 비를 세운다. <출처:태백시청>

OLYMPUS DIGITAL CAMERA삼수령에는 작은 휴게소와 주변지역을 탐방할 수 있는 등산코스가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삼수령휴게소.

OLYMPUS DIGITAL CAMERA삼수령휴게소 뒷편 공원에 조성된 조형물. 낙동강, 한강, 오십천을 상징하는 3개의 삼각형 구조물이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정자. 실제로는 숲이 우거져 경치를 보기 힘들다.

OLYMPUS DIGITAL CAMERA삼수령 북쪽 정선방향

OLYMPUS DIGITAL CAMERA언덕에서 내려다 본 삼수령

<참고문헌>
1. 두산백과, 2.위키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