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석빙고

청도 석빙고(보물 323호), 조선시대 얼음을 저장하던 창고

경북 청도군 화양읍 동천리 청도읍성 동문 바깥 언덕에 있는 석빙고(보물 323호)이다. 조선후기 숙종 때(1713년)에 얼음을 저장하기 위해 만든 창고이다. 천정을 받쳐주던 홍예를 제외하고는 지붕은 남아 있지 않다. 동.서로 길이 14.5 m, 폭 5 m 정도의 규모를 하고 있는데 경주 석빙고 다음으로 큰 규모이다. 서쪽에 출입문과 계단을 두고 있으며 바닥을 경사지게 하여 동쪽 구멍으로 물이 빠져 나갈 수 있록 하고 있다. 서쪽 입구에 공사 이력을 새겨놓은 비석이 세워져 있다.

석빙고는 겨울에 채취한 얼음을 저장했다가 여름에 사용하기 위해 지은 얼음창고이다. 조선은 건국초기 부터 징빙제도가 있어 빙고(氷庫)라는 직제를 두어 관원들이 관리하였다. 대체로 성 바깥 강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서울에도 한강변에 동.서빙고를 두었다. 현재 전국적으로 경주석빙고(보물 66호)를 비롯하여 6곳의 석빙고가 남아 있다.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1-20200106청도읍성 동문 밖 언덕에 있는 청도 석빙고(보물 323호). 지붕을 흙으로 덮어 봉분처럼 보이는 다른 석빙고와는 달리 지붕을 받치고 있던 석조구조물 만 남아 있어 석빙고의 구조를 살펴볼 수 있는 곳이다.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8-20200106석빙구 서쪽 입구. 큰 화강석을 다듬어 아치로 지붕을 하중을 받치고 있다.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6-20200106석빙고 지붕을 받치는 아치형 구조물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5-20200106아치 사이의 공간에 넓은 판석을 올려놓고 그 위에 흙으로 덮고 잔듸를 심어 봉분처럼 보이게 하고 있다. 경주 석빙고처럼 환기구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 흔적을 확인할 수는 없다.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4-20200106옆쪽에서 본 모습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7-20200106동쪽에서 본 석빙고 내부. 동.서방향으로 경사지게 바닥을 만들어 물이 흐르도록 하고 있다. 서쪽 입구에 계단을 설치하였다.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3-20200106서쪽에서 본 석빙고 내부. 동쪽에 물이 빠져나갈 수 있는 배수구를 두었다.

청도 석빙고 보물323호02-20200106언덕에서 내려다 본 석빙고. 물이 잘 빠질 수 있도록 언덕 위에 석빙고를 만들었다.

청도 석빙고, 보물 323호, 경북 청도군 화양읍 동천리,
이 석빙고는 조선 숙종 때 만들어진 것으로 겨울철에 자연 얼음을 저장하였다가 봄, 여름에 사용하기 위한 얼음 저장고였다. 석빙고의 입구 좌측에는 숙종 39년(1713)에 세운 비가 있어 축조연대 및 인력과 공정 기간 등을 알 수 있다. 빙실 바닥은 길이 14.75 m, 폭 5 m의 장방형 구조인데 내부는 계단을 통하여 안으로 들어 갈수록 점차 경사졌고 중앙에는 배수구가 있어 경사를 따라 물이 외부로 배출되게 되어 있다. 다듬은 돌로 윗부분을 반원형인 홍예로 들어 올리고 잡석으로 벽을 쌓았다. 현재 전국적으로 6기의 석빙고가 국가 지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으며 그 가운데에서도 이것이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창녕 석빙고(보물 310호), 창녕현 관아에서 설치했던 얼음창고

경남 창녕군 창녕읍 송현리에 있는 석빙고(보물 310호)이다. 창녕현 관아에서 만들어 운영했던 얼음 창고이다. 얼음은 국왕에 진상할 물품을 운송할 사용하기 위한 것으로 석빙고는 주로 안동, 현풍, 청도, 영산 등 낙동강 내륙수운에 위치한 고을에 남아 있다. 내부는 직사각형 평면이며 물이 빠지는 배수로, 공기가 드나드는 환풍구 등을 두고 있다. 석빙고 앞에는 조선후기 영조 때 창녕현감이 세웠다는 기록이 있는 비석이 세워져 있어 다른 지역 석빙고와 마찬가지로 조선후기 영조 때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SANYO DIGITAL CAMERA창녕 석빙고

SANYO DIGITAL CAMERA석빙고 내부를 출입하는 출입문. 큰 장대석을 쌓아 출입문을 만들었ㄷ.

SANYO DIGITAL CAMERA석빙고 내부로 들어가는 통로

SANYO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석빙고. 내부가 긴 직사각형 평면임을 알 수 있다.

SANYO DIGITAL CAMERA석빙고 앞에 세워진 비석. 조선후기 영조 때 창녕현감이 세웠다는 기록이 새겨져 있다.

창녕 석빙고, 보물 310호, 경남 창녕군 창녕읍 송현리
석빙고는 자연의 순리에 따라 겨울에 채집해 두었던 얼음을 봄.여름.가을까지 녹지 않게 효과적으로 보관하는 지금의 냉장고 역할을 하는 인공적 구조물이다. 외견상 고분과 같은 형태를 띠는데, 빙실이라는 공간이 주변 지반과 비교하여 절반은 지하에 있고, 바깥 면은 보온을 위하여 흙으로 두껍게 덮여 있기 때문이다. 주로 강이나 개울 주번에 만들어지는데, 이 석빙고 역시 서쪽으로 흐르는 개울과 직각이 되도록 남북으로 길게 위치하고 있으며, 입구를 남쪽으로 내어 얼음을 쉽게 옮길 수 있도록 하였다. 입구 안의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밑바닥은 경사졌고, 북쪽 구석에는 물이 빠지도록 배수구멍을 두었으며, 바닥은 네모나고 평평하다. 내부는 잘 다듬어진 돌을 쌓아 양옆에서 틀어올린 4개의 무지개모양띠를 중간 중간에 두었다. 각 띠 사이는 긴 돌을 가로로 걸쳐 놓아 천장을 마무리하였다. 또한 천장의 곳곳에는 요철을 가진 환기구멍을 두어 바깥공기가 드나드는 것을 조절하여 냉기가 오래 가게끔 만들었다. 창녕 석빙고는 입구에 서 있는 비석의 기록을 통해 조선 영조 18년(1742)에 당시 이곳의 현감이었던 신서에 의해 조영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각 부분의 양식 또한 조선 후기 모습이 잘 담겨져 있어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해 주고 있다. (안내문, 창녕군청, 2014년)

<출처>

  1. 안내문, 창녕군청, 2014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8년
  3.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달성 현풍 석빙고(보물 673호), 조선시대 얼음을 보관하던 창고

대구 달성군 현풍면 상리에 위치한 현풍 석빙고(보물 673호)이다. 현풍현 관아에서 운영하던 것으로 동쪽 비슬산에서 흘러 내려오는 현풍천 옆에 있다. 현풍 사직단이 있는 작는 구릉 아래 남북 방향으로 만들었는데, 출입구는 바람이 통하지 않는 언덕 아래쪽을 향하고 있다. 길이 9 m, 너비 5 m, 높이 6 m의 크지 않은 규모이다. 보수작업 때 발견된 비석에 영조 때 만들어졌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다른 지역의 석빙고들과 비슷한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석빙고는 조선시대 얼음을 보관하는 창고로 현재 남아 있는 것으로 경주 석빙고, 청도 석빙고, 창녕석빙고, 안동 석빙고, 영산 석빙고가 있으며, 낙동강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다. 서울에는 동빙고동.서빙고동이란 지명만 남아 있다. 겨울동안 큰 강에 얼었던 얼음을 창고에 보관하여 여름에 사용했다. 안동 석빙고의 경우 특산품인 빙어를 진상하기 위해 유지했다고 한다.

OLYMPUS DIGITAL CAMERA현풍 석빙고(보물 673호). 무덤 봉분처럼 생긴 얼음창고로 위에는 환풍구를 두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하천에서 볼 수 있는 큰 돌을 쌓아 창고를 만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석빙고 출입문.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언덕방향으로 출입문을 내었다.

OLYMPUS DIGITAL CAMERA앞쪽에서 본 석빙고. 윗부분에 2개의 환기구를 두고 있다.

현풍 석빙고, 보물673호, 달성군 현풍면 상리 632
석빙고는 글자 그대로 얼음을 보관하는 창고로 알려져 있지만, 안동 석빙고처럼 특산물을 진항하기 위하여 만든 것도 있다. 따라서 석빙고는 신도를 유지할 필요가 있는 생산물의 보관기능도 가졌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 석빙고는 북으로 뻗은 능선의 아래쪽을 이용하여 장축을 남-북으로 두고 만들었는데, 출입구가 능선쪽인 남쪽에 마련되어 있고, 전면으로는 하천이 흐르고 있다. 입구에는 바깥 공기와의 차단을 위하여 옹벽을 만들었으며, 내부는 무지개꼴의 홍예구조로 천정을 하여 요철을 이루면서 환풍구를 두 군데에 배치하였다. 바닥에는 배수로를 설치하고 돌을 깔았다. 내.왜부의 이러한 구조는 우리 선조들의 온.습도 유지에 대한 과학적 사상을 보여주고 있는 점에서 중요하다. 얼음 창고의 크기는 길이 9 m, 너비 5 m, 높이 6 m이다. 1981년 보수작업 때에 숭정기원후이경술이라고 쓰여진 비가 발견되어 1730년에 만들어진 것임을 알게 되었다. (안내문,달성군청, 2011년)

<출처>

  1. 안내문, 달성군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8년
  3. 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