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석탑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보물 677호)

경북 청도군 매전면 장연리 장연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동.서삼층석탑(보물 677호)이다. 전형적인 통일신라 삼층석탑으로 2층 기단위에 삼층 탑신을 올려놓고 있다. 기단과 탑신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겨둔 것 외에는 특별한 장식은 없다. 전체적인 조형미나 세부조각수법은 양호한 편으로 높이 4,8 m 정도 높지 않은 편으로 정형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9세기 통일신라 때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탑은 무너져 있던 것을 1979년 원래 자리로 복원해 놓았는데 기단부는 새로 석재를 보충하였다. 동탑은 해체.보수하는 과정에서 1층 몸돌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다.

석탑이 있는 장연사지 절터는 운문사에서 육로로 15 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낙동강 지류인 동창천에서 가까운 계곡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동창천을 따라 형성된 밀양과 경주를 연결하는 교통로에 있으며, 주위에 농토는 적지 않은 편이다. 2개의 탑을 세웠을 정도로 비교적 큰 규모의 사찰이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주요 교통로에 있던 사찰과 마찬가지로 조선시대 이후에 폐사된 것으로 보인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1-20200106청도 장연사지 절터에 남아 있는 동.서삼층석탑. 통일신라 주요 사찰에서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쌍탑식 가람배치를 보여주고 있다. 경주 감은사지와 비슷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7-20200106뒷쪽에서 본 동.서삼층석탑. 장연사지 절터는 들판이 내려다 보일 정도 높이에 절터가 자리잡고 있다. 동창천과 주위의 넓은 들판이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동해와 주변 들판이 내려다 보이는 경주 감은사지와 비슷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11-20200106두개의 탑 중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던 동탑. 높이 4.6 m 로 2층 기단 위에 3층탑신을 올려 놓은 전형적인 통일신라 삼층석탑이다. 동탑 몸돌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5-20200106동탑 기단부. 몸돌 모서리에 가운데에 기둥을 새겨 놓고 있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6-202001063층 탑신. 몸돌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겨 놓고 있다. 지붕돌은 처마밑이 수평이고 네귀퉁이를 살짝 치켜 올렸는데, 평이하면서 단순한 느낌을 준다. 머리장식은 남아 있지 않았는데 서탑 머리장식을 모방해 다시 만들어 올렸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8-20200106옆에서 본 모습.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2-20200106서탑은 동탑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다. 무너져 인근 개천가에 버려져 있는 것을 복구해 놓은 것으로 기단 1층은 새로 보충한 석재로 복원하였다.

청도 장연사지 동서삼층석탑 보물677호 03-20200106원래의 위치에 남아 있던 동탑.

청도 장연사지 삼층석탑, 보물 677호
이 탑은 통일신라시대의 3층 석탑으로 높이는 동탑 4.6 m, 서탑 4.84 m이다. 서탑은 일찍이 무너져서 개천가에 버려져 있었으나 1980년 2월 동탑 옆에 복원되었다. 몸돌과 지붕돌에 크고 작은 손상이 있으며 하층기단은 대부분이 보충한 석재로 이루어졌다. 동탑에서는 1984년 해체.보수 공사 때 몸돌 일단 내부에서 특이한 목재 사리합과 그 안에 장치했던 푸른색 사리병이 발견되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쌍탑 기단부는 이중기단이며 각 면에 모서리 기둥 두 깨씩을 본떠 새겼을 뿐, 다른 장식은 없는 신라시대의 전형적인 석탑으로 9세기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군청,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청도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보물 678호)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운무사 경내에 있는 동.서 삼층석탑(보물 678호)이다. 사찰 중심영역인 비로전 앞에 세워져 있는 쌍탑형식 통일신라 삼층석탑이다. 탑은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기단부 2층 몸돌에는 8부 중상을 새겨 놓고 있는데 앉아 있는 모습이 특이하다. 탑신은 몸돌 모서리에 기둥을 새긴 것 외 특별한 장식이 없다. 꼭대기 머리장식 일부 남아 있는데 원래 있던 것이다. 석탑이 정형화된 모습을 보여주는 통일신라  9세기경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나 조각수법 등은 양호한 편이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1-20200106청도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보물 678호). 감은사지 등에서 볼 수 있는 쌍탑 형식을 가람배치를 보여주고 있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4-20200106동탑.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은 정형화된 통일신라 삼층석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인 비례나 세부 조각수법 등은 양호한 편이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5-20200106기단은 2층으로 되어 있으며, 2층 기단에는 팔부중상이 앉아 있는 모습을 새겨 놓고 있다. 일제강점기에 무너져 가던 기단을 수리하였는데 일부 석재를 보충하였다. ㅇ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9-20200106동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8-20200106북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7-20200106서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6-20200106탑신은 특별한 장식이 없으며 지붕돌 처마를 살짝 들어올려 경쾌한 느낌을 준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1-20200106서탑. 동탑과 거의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2-20200106기단부.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6-20200106동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5-20200106북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4-20200106서쪽편 팔부중상.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13-20200106탑신.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3-20200106쌍탑형식의 가람배치를 잘 보여주고 있는 모습.

청도 운문사 동서삼층석탑 보물678호 02-20200106뒷편에서 본 모습

운문사 동.서 삼층석탑, 보물 678호,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
이 탑은 높이 5.4 m인 쌍탑으로 9세기 통일신라시대 3층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상층기단에는 앉아 있는 팔부중상이 세련되게 조각되어 있으며 한 돌로 된 탑신에는 모서리 기둥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다. 탑신부의 지붕돌은 각 층급 받침이 5단씩이며, 추녀 밑은 수평을 이루어 경쾌하고 날씬한 조형미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이 탑은 하부가 약해 보여 다소 무거운 느낌을 준다.상륜부에는 노반.복발.위로 행해 새겨진 꽃이 남아 있으며 기단 일부는 새로운 돌로 보수하였다. 하층기단은 지대석과 중석을 한데 붙여서 짰고 중석에는 각 면의 모서리 기둥과 안기둥 2주씩이 있다.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출처>

  1. 안내문, 청도 운문사, 202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20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20년

상주 화달리 삼층석탑 (보물 117호), 사벌왕릉 옆 절터에 남아 있는 통일신라 석탑

경북 상주시 사벌면 화달리 절터에 있는 삼층석탑 (보물 117호)이다. 후삼국시대 사벌국 왕릉으로 전해지는 곳의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통일신라 때 조성된 것을 1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아래층 기단을 생략한 단층기단으로 통일신라 후기 지역적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탑신은 1층 몸돌을 크게 만들어 전체적으로 불균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지붕돌 네모퉁이를 높게 치켜 올려 경쾌한 느낌을 준다. 석탑 앞에는 작은 석불좌상이 높여 있는데 석탑과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이곳이 절터였음을 확인시켜 준다.

OLYMPUS DIGITAL CAMERA상주 화달리 삼층석탑. 단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리 지역적인 특징을 보여주는 통일신라 삼층석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단층 기단부. 몸돌은 8개의 면석으로 만들었는데 모서리와 안기둥을 입체감있게 조각해 놓고 있다. 기던 덮개돌은 다른 석탑에 비해 넓게 만들었다.

OLYMPUS DIGITAL CAMERA탑신 지붕돌을 네모퉁이를 높게 치켜올려 경쾌한 느낌을 준다.

OLYMPUS DIGITAL CAMERA1층 몸돌 앞에 놓여진 작은 불상. 이 석탑과는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없지만 이곳이 절터였음을 알려주는 유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정면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석탑 뒷편 사철 전각들이 있었던 곳으로 추정되는 곳에는 사벌왕릉으로 전해지는 무덤의 재실이 있다.

상주 화달리 삼층석탑, 보물 117호, 경북 상주시 사벌면 화달리
이 탑은 통일신라시대의 3층 석탑으로 높이는 6.24 m이며, 건립연대는 9세기경으로 추정된다. 8매의 장대석으로 구축한 지대석 위에 탑을 세웠는데, 기단부는 단층으로서 하층기단 면석을 생략한 형식이다. 이는 상주나 문경지방에 분포된 탑의 특징이기도 하다. 하대석은 마치 하층기단의 덮개돌과도 같이 그 상면에 높직한 원호와 낮은 각형의 핌을 조출하여 그 위에 기단 면석을 받고 있으며, 상면 네 귀퉁이에는 약간의 경사로 합각이 뚜렷하다. 기단 면석은 8매석으로 짜여지고 있고 각면에는 모서리 기둥과 안기둥이 정연하다. 기단 덮개돌은 다른 석탑에 비하여 이례적으로 넓어서 신부와 면석보다 상딩히 내밀어져 있음을 느끼게 한다. 현재 기단 덮개돌 위에 있는 목 없는 불상 1구와 석탑 부재는 이 석탑과 무관한 것은 아니다. (안내문, 상주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상주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9년

상주 북장사 삼층석탑

경북 상주시 내서면 북장리 북장사 경내에 있는 삼층석탑이다. 상주 인평동에 있던 탑으로 절터에 석재들이 흩어져 남아 있던 것으로 1998년 현재의 위치로 옮겨 복원하였다.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린 정형화된 통일신라 삼층석탑의 모습을 하고 있다. 남아 있던 부재들로 복원한 것이지만 전체적인 비례가 우수하여 안정감을 주고 있으며 조각수법도 세련된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상주 북장사 삼층석탑.

OLYMPUS DIGITAL CAMERA옆에서 본 모습.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렸는데 전체적인 비례나 조형미는 양호한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단부. 몸돌 가운데와 모서리에 기둥모양을 새겨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지붕돌은 낙수면이 완만한 편이며 그 끝을 살짝 들어올려 경쾌한 느낌을 준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상주 북장사 삼층석탑
이 탑은 1991년 지정 당시 인평동 소재 우암산 정상 가까운 절터에 흩어져 있던 것으로 1998년 이곳으로 이건하면서 북장사 삼층석탑이란 이름으로 복원한 것이다.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놓은 형식으로 탑신과 옥개는 각각 한 돌로 되어 있다. 탑신에는 우주가 모각되어 있고 옥개석에는 5단 받침에 2단 괴임을 모각해 두었으며 낙수면을 완만히 하고 추녀 끝을 얇게 했다. 이러한 탑의 조성형식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추정되며 탑의 높이는 5.45 m이다. (안내문, 상주 북장사, 2019년)

<출처>

  1. 안내문, 상주 북장사,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보물 95호)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 옛 미륵대원지(사적 317호) 절터에 남아 있는 오층석탑(보물 95호)이다. 불상이 모셔진 석굴사원 앞에 석등과 일렬로 세워져 있다. 석탑은 원래 있던 바윗돌 위에 돌을 올려 기단을 만들고 그 위에 5층 탑신을 올렸다. 탑신 몸돌에는 모서리에 기둥을 새겼으며 지붕돌은 튀어 나온 부분이 적고 경사가 심해 벽돌로 쌓은 전탑처럼 보인다. 상륜부에는 복발, 찰주 등이 남아 있는데 머리장식 받침을 크게 만들어 6층 지붕돌처럼 보인다.  특별한 장식은 거의 없으며 조각수법이나 조형미는 통일신라 석탑에 비해 떨어지는 편으로 고려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충주 미륵리 오층석탑(보물 95호). 1층 기단 위에 5층 탑신을 올려 안정감이 없어 보이는 등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떨어지는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기단부는 원래 있던 바위 위에 돌을 올렸다. 안정감을 주지 못하는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1층 몸돌과 지붕돌. 1층 지붕돌만 2의 돌로 되어 있다. 몸돌 모서리에는 좁게 기둥을 새겨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2~5층 몸돌과 지붕돌. 지붕돌은 경사가 급하고 튀어나온 부분이 적어 전탑과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정면에서 본 모습. 불상을 모신 석굴 앞에 석등과 일렬로 나란히 세워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
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석굴 앞에서 내려다 본 모습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 보물95호
높이 6 m의 오층석탑으로, 그 자리에 있던 바위로 받침돌과 기단을 만든 후 초층탑신석을 올려 놓았다. 바위 안쪽을 파내어 만든 기단 면석 한 면이 직각을 이루지 못하고 일그러져 있는 점이 흥미롭다. 일반적인 탑의 모습과 비교할 때, 옥개석의 너비가 탑신석에 비해 아주 좁고 낙수면의 기울기가 심하며 각 층의 체감률도 고르지 못해 투박하고 둔중한 느낌을 주고 있다. (안내문, 충주시청, 2019년)

<출처>

  1. 안내문, 충주시청, 2019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