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성주 경산리 성밖숲, 마을의 재앙을 막기 위해 읍성 바깥 강변에 조성한 숲

경북 성주군 성산읍 경산리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성주 경산리 성밖숲’이다. 풍수지리에 영향을 받아서 마을의 재앙을 막기 위해 옛 성주읍성 서문 밖 낙동강 지천인 이천변에 숲이 조성되어 있다. 원래 밤나무가 심어져 있었는데 임진왜란 이후 밤나무를 베어 버리고 왕버들을 심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곳에 심어진 왕버들은 수령이 300~500년된 것으로 현재는 50여 그루가 남아 있다. 시골마을에 남아 있는 비보림 중에서도 규모가 크고 큰 고을의 중심지인 읍치에 남아 있다. 옛 읍성 성벽은 사라지고 숲만 남아서 지역민에게 휴식공간을 만들어 주고 있다

낙동강 서쪽에 위치하고 성주군은 고대국가인 성산가야가 자리를 잡았던 곳이다. 조선시대에는 문인들을 많이 배출하였으며 유교적 색채가 짙은 고장이다. 성주군 읍치에 남아 있는 성주 향교는 전국 향교 중에서도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가야산 북쪽편에 위치하고 있으며 고대국가가 자리잡을 수 있을 정도로 농업생산력이 풍족했던 것으로 보이며, 지금은 성주참외로 유명하다.

OLYMPUS DIGITAL CAMERA성주 경산리 성밖숲. 성주읍치를 휘감고 흐르는 낙동강 지천인 이천변에 조성된 인공숲이다. 수령 수백년이 넘은 왕버들 50여 그루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주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해 주고 있는 성밖숲.

OLYMPUS DIGITAL CAMERA수령이 수백년 되었음을 보여주는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지금은 받침목을 받쳐주어야만 지탱할 수 있지만, 아직도 무성한 가지를 자랑하며 나무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이제는 가지가 얼마 남지 않은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아직도 울창한 가지를 자랑하고 있는 고목들도 많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공원 한쪽 끝에 있는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이천변에 심어져 있는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이천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

OLYMPUS DIGITAL CAMERA산책로 중간에 있는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안쪽 숲속에 있는 고목들

OLYMPUS DIGITAL CAMERA숲이 만들어준 그늘에서 한가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주민들.

OLYMPUS DIGITAL CAMERA공원 바깥쪽에 정자나무 역할을 하고 있는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성주군 읍치를 휘감으면서 흐르는 낙동강 지천인 이천.

성주 경산리의 성밖숲, 천연기념물 403호, 경북 성주군 성주읍 경산리
이 숲은 풍수지라 사상에 따라 성주읍성 서문 밖에 조성한 숲으로 수령이 약 300~500년 된 왕버들 57그루로 이루어져 있다. 전설에 의하면 조선 중기에 성주읍성 서문 밖 마을의 어린이들이 아무런 이유 없이 죽어갔다. 답답한 주민들이 지관에게 물어 보니 “마을의 족두리 바위와 탕건바위가 서로 마주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 중간 지점에 숲을 조성하면 재앙을 막을 수 있다”라 하였다. 이에 주민들이 서문 밖 이천변에 밤나무 숲을 조성하였다. 그러나 임진왜란 이후 마을의 기강이 해이해지고 민심이 흉흉해지자 밤나무를 베어 내고 왕버들로 다시 조성하였다고 한다. 성밖숲은 오랜 기간 자생하고 있는 왕버들로만 구성된 단순림으로 학술적 가치가 있을 뿐만 아니라 마을의 풍수리지 및 역사.문화.신앙에 따라 조성되어 마을 사람들의 사회적 활동과 토착적인 정신문화의 재현 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전통적인 마을 비보림으로 향토성과 역사성을 가진 숲이다. (안내문, 성주군청, 2011년)

<출처>

  1. 안내문, 성주군청, 2011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18년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8년

담양 관방제림(천연기념물), 홍수를 막기 위해 영산강 둑방길에 심은 풍치림

전남 담양군 담양읍 남산리 관방제림(천연기념물)이다. 관방제림은 담양읍치 북쪽 영산강 제방에 심어진 고목들을 말한다. 둑방길에 심어진 나무들은 담양읍 남산리 동정말에서 천변리까지 약 2km 정도 이어진다. 오래된 것은 약 300~400년전에 심어졌다고 하며, 일반적 나무들은 구한말인 1854년(철종5)에 담양부사가 심은 것이라 한다. 메타세콰어길, 대나무숲으로 유명한 죽녹원과 함께 담양관광의 중심이 되었다. 죽녹원을 찾았던 관광객들이 관방제림 아래 자전기길을 이용하거나 둑방길을 산책하면서 근처에 담양 메타세콰이어길까지 다녀올 수 있다. 담양읍내 가까이 있어서 담양 떡갈비나 국수 등 남도지방 음식을 즐기기에도 좋다.

담양읍치 북쪽을 흐르는 영산강은 조선시대에 이곳에 둑을 쌓고 인공 숲인 관방제림을 조성해야 할 정도로 치수의 필요성이 아주 큰 하천이다. 주변이 평야지대라 홍수가 나면 많은 지역이 물에 잠기고 특히 담양읍 시내가 관방제림 너머에 바로 있기 때문에 조성의 필요성이 예전부터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관방제림 둑방길을 걸어면서 볼수 있는 풍경은 우리나라에서는 흔하지는 않고 오히려 유럽의 도시나 시골에는 강둑을 따라서 수목이 심어져 있는 산책길을 많이 볼 수 있다. 치수를 위해 강둑에 조성된 숲으로는 관방제림과 함께 통일신라시대 최치원이 조성한 함양 상림이 잘 알려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담양 관방제림(천연기념물 366호). 담양읍치 북쪽을 흐르는 영산강 둑이다. 조선시대 수해를 막기 위해 쌓은 둑에 심어둔 수령 수백년된 고목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 통일신라시대 최치원이 조성한 함양 상림과 함께 대표적인 대표적인 풍치림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둑방길에는 수령 300년 내외 고목들이 길게 이어져 있다. 팽나무, 느티나무, 이팝나무,개서어나무, 곰의말채나무,엄나무 등이 심어져 있다 오래된 것은 17세기에, 나머지 대부분은 정조 때인 18세기에 심어진 것이다. 죽녹원 대나무숲, 소쇄원을 비롯한 크고 작은 정자들과 함께 담양을 대표하는 풍경이라 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담양읍치 북쪽을 흐르는 영산강.

OLYMPUS DIGITAL CAMERA관방제림 맞은편에는 대나무숲으로 유명한 죽녹원이 자리잡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영산강을 건너는 징검다리.

OLYMPUS DIGITAL CAMERA죽녹원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영산강과 담양 읍치. 관방제림이 읍치 북쪽을 막아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관방제림 둑방길. 조선시대에 쌓은 인공제방으로 높고 튼튼하게 쌓았다. 고목이 숲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 이국적인 풍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관방제림 중에서도 오래된 고목들이 특히 많은 담양읍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죽녹원 맞은편 국수거리.

OLYMPUS DIGITAL CAMERA국수거리 아래 편의 시설들.

OLYMPUS DIGITAL CAMERA담양향교 아래 영산강.

OLYMPUS DIGITAL CAMERA2006년 영산강

담양 관방제림, 천연기념물 366호, 전남 담양군 담양읍 남산리
관방제는 관방천에 있는 제방으로서 담양읍 남산리 동정자 마을로부터 수북면 황금리를 지나 대전면 강의리까지 6 km에 이르는 곳이다. 관방제는 영산강 상류인 담양천의 물길을 다스리기 위해 성이성(成以性) 부사가 제방을 축조하고 나무를 심었고, 그 뒤 황종림 부사가 관방제를 수축하여 수재를 방비하고 관방제에 식수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또한 이 제방에는 200여년 이상된 팽나무, 느티나무, 이팝나무,개서어나무, 곰의말채나무,엄나무 등이 약 2㎞에 걸쳐 거대한 풍치림을 이루고 있는데, 그 풍치의 아름다움이 전국적으로 유명하며, 천연기념물 제366호로 지정되었다. 2004년에는 산림청이 주최한 ‘제5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방제림은 수해와 토사방지를 위해 만든 인공조림으로 약 200여년 이상 자란 나무들로 이루어진 풍치림은 여름철 피서지로서 각광받고 있으며 젊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널리 알려진 곳이다. 관방제림 주변의 고수부지에 추성경기장이 위치해 있으며, 2005년 설화가 있는 조각공원이 들어서 볼거리를 더한다. <출처: 담양군청>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