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연못

영양 서석지, 조선시대 민간에서 조성한 대표적인 정원

경북 영양군 입암면 연당리에 있는 서석지(瑞石池)이다. 조선중기 광해군 때 정영방이 지은 연못과 정자로 담양 소쇄원과 함께 우리나를 대표하는 민간에서 조성한 정원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연못은 직사각형 형태로 북쪽에 돌출한 사우단을 두고 있다. 연못에는 바닥에 있는 크고 작은 돌들이 섬처럼 솟아 있어 서석지(瑞石池)라 부른다. 북쪽 돌출한 단에는 소나무, 대나무, 매화, 국화를 심어 사우단(四友壇)이라 이름지었다.

연못 북쪽에는 앞면 3칸의 작은 서재인 주일재를, 서쪽에는 큰 정자 건물인 경정((敬亭)을 배치하였으며, 뒷편에는 방과 부엌 등이 있는 살림집을 두었다. 정자가 있는 공간과 살림집은 담장으로 분리하고 있다. 연못과 건물들의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방을 여럿 두고 있어 주택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그 형태로 볼 때 주인이 정자에 머물면서 학문을 연구하고 후학을 양성하면서, 손님이 묵을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 지식인 계층들이 선망했던 관동팔경 유람길에 위치하고 있어 손님이 많았던 시대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SANYO DIGITAL CAMERA영양 서석지. 담양 소쇄원과 함께 민간에서 조성한 정원을 대표하는 곳이다.

SANYO DIGITAL CAMERA소쇄원 연못. 바닥에 있는 암석이 섬처럼 솟아 있는데, 수면 높이에 따라 다양한 풍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연못 북쪽에는 돌출된 단을 쌓아 매.난.국.죽을 심어 사우단이라 부른다. 그 뒷편에 서재인 주일재가 있다. 서석지를 조성할 때 제일 먼저 자리를 잡았던 건물로 보인다.(?)

SANYO DIGITAL CAMERA서쪽편에 위치한 앞면 4칸 규모의 큰 정자인 경정. 가운데 대청마루를 두고 양쪽에 온돌방을 배치하였다. 툇마루 앞쪽에 난간을 설치하는 등 조선후기나 구한말 건축양식이 반영되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경정 대청마루 내부.

SANYO DIGITAL CAMERA경정 뒷편에는 살림집 형태의 ‘-’자형 건물이 3동 배치되어 있으며, 연못이 있는 공간과는 담장으로 분리되어 있다. 안채 성격의 공간으로도 보이지만 손님이 묵을 수 있도록 온돌방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

SANYO DIGITAL CAMERA뒷편에 있는 방과 부엌이 있는 살림집.

SANYO DIGITAL CAMERA남쪽편에 있는 건물. 손님이 묵을 수 있도록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SANYO DIGITAL CAMERA서석지 전경. 마당 한쪽에 수령이 수백년된 은행나무가 있어 공자가 후학을 양성하던 행단을 연상시킨다.

SANYO DIGITAL CAMERA서석지 바깥쪽 마당에도 다양한 수목을 심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영양 서석지
이곳은 조선 광해군 5년(1613)에 정영방 선생이 만든 조선시대 민가의 대표적인 연못이다. 선생은 동래정씨로 호는 석문이고 자는 경보이다. 선생은 정경세 선생에게 배웠고 성라학과 시에 능하였으며, 진사에 합격한 뒤에는 이곳에서 학문 연구로 일생을 마쳤다. 자양산 남쪽 기슭에 자리잡은 이곳에는 연못으 ㄹ중심으로 북쪽에 주일재, 서쪽에 경정, 뒤쪽에 수직사가 있다. 연못 북쪽에는 네모난 단을 만들어 매화, 국화, 소나무, 대나무를 심고 사우단이라 하였다. 연못 동북쪽에서 물이 들어오는 곳을 읍청거라 하고 서남쪽으로 물이 나가는 곳을 토예거라 하였다. 읍청거 쪽에 울툴불통 솟아난 60여개의 서석들은 떄로 물속에 잠기기도 하고 드러나기도 하여 오묘한 정취를 느끼게 해 준다. (안내문, 영양군청, 2014년)

<출처>

  1. 안내문, 영양군청, 2010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7년
  3. 한국민족문화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2017년

경주 서출지(사적), 신라 소지왕과 관련된 전설이 남아 있는 전통 연못

경북 경주시 남산1길 남산 기슭 아래에 자리잡고 있는 서출지(書出池, 사적)이다. 서출지는 삼국시대부터 존재했던 곳으로 『삼국유사』에 연못과 관련된 전설이 기록되어 있다. 신라 소지왕때 이곳에서 노인의 편지를 받아 죽을 위기를 넘겼다는 내용으로 그 후 이 연못이 이름이 서출지가 되었다고 한다.

서출지는 삼국시대 이래로 경주의 명소가 되었으며 조선 중기 임적이라는 사람이 연못가에 ‘이요당’이라는 정자를 짓고 풍류를 즐겼다고 한다.  연못은 자연적으로 형성된 유수지이지만, 인공적으로 조성한 궁궐 연못 등에 비해서 경관이 뒤떨어지지 않는다. 연못 한쪽에는 17세기에 세워진 이요당이라는 정자가 남아 있다. 연못 주위에는 선비들이 좋아 했던 배롱나무와 소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어, 연못에 핀 연꽃, 뒷편 마을과 남산이 어울어져 아름다운 전통 정원의 풍경을 만들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서출지(사적)>

이로부터 나라의 풍습에 해마다 정월 상해일(上亥日)·상자일(上子日)·상오일(上午日)에는 모든 일을 조심히 하고 감히 움직이지 않았다. 15일을 오기일(烏忌日)로 삼아 찰밥으로 제사를 지냈는데 지금까지 이를 행한다. 향언(鄕言)으로 이것을 달도(怛忉)라고 하니 슬퍼하고 조심하며 모든 일을 금하고 꺼려한다는 것을 말한다. 그 연못을 서출지(書出池)라고 부른다. (삼국유사 권 제1 제1 기이 사금갑,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

남산 골짜기에서 흘러내려온 개천이 평지를 만나는 지점에 형성된 유수지가 연못을 이루고 있다. 삼국유사에 그 기록이 남아 있는 유서깊은 연못이다. 주변에 심어진 수목들, 남산, 정자와 마을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연못 둑에는 선비들이 좋아했던 배롱나무를 비롯하여 소나무 등 다양한 나무들>

OLYMPUS DIGITAL CAMERA<연잎과 수풀들이 늪을 이루고 있는 연못 풍경>

조선후기 임적이라는 사람이 세었다는 정자인 이요당(二樂堂)이 있다. 누마루 기둥을 물속에 세워 연못에 뜨있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출지 이요당>

연못 뒷편 마을은 임적의 후손들이 뿌리를 내리고 살아온 세거지라고 한다. 마을에 종갓집이었던 대저택은 지금은 무량사라는 사찰로 바뀌었다. 마을 부근에는 남산동 동.서삼층석탑(보물), 신라 헌강왕릉을 비롯한 신라왕릉, 1970년대에 조성된 통일전 등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출지 뒷편 마을과 남산>

서출지 뒷편 임적의 후손들이 살았다는 종택은 무량사라는 사찰로 바뀌어 있다. 연못 정자는 이 종택에 딸린 별당 건물이라 할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무량사>

서출지 연못 둑길 안쪽에는 배롱나무가, 바깥쪽에는 경주 소나무가 심어져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서출지 연못 둑길>

OLYMPUS DIGITAL CAMERA<배롱나무 중 가장 오래된 고목에 해당하는 나무.>

OLYMPUS DIGITAL CAMERA<연못과 정자>

OLYMPUS DIGITAL CAMERA<2011년 가을>

OLYMPUS DIGITAL CAMERA<서출지 연못 둑>

경주 서출지, 사적138호, 경북 경주시 남산1길
경주 남산 기슭에 위치한 삼국시대 연못이다. 남산 마을 한가운데에 삼층석탑 두 기가 있고 동쪽에 아담한 연못이 있는데 다음과 같은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 신라 소지왕 10년(488)에 왕이 남산 기슭에 있던 ‘천천정’이라는 정자로 가고 있을 때,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사람의 말로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쫓아 가보라’하니 괴이하게 여겨 신하를 시켜 따라 가보게 하였다. 그러나 신하는 이 못에 와서 두 마리의 돼지가 싸우는 것에 정신이 팔려 까마귀가 간 곳을 잃어버리고 헤매던 중 못 가운데서 한 노인이 나타나 봉투를 건네줘 왕에게 그것을 올렸다. 왕은 봉투 속에 있는 내용에 따라 궁에 돌아와 화살로 거문고집을 쏘게 하니, 왕실에서 향을 올리던 중과 궁주가 흉계를 꾸미고 있다가 죽음을 당했다는 것이다. 이 못에서 글이 나와 계략을 막았다 하여 이름을 서출지(書出池)라 하고, 정월 보름날은 오기일(烏忌日)이라 하여 찰밥을 준비해 까마귀에게 제사지내는 풍속이 생겨났다. 조선 현종 5년(1664)에 임적이라는 사람이 못가에 건물을 지어 글을 읽고 경치를 즐겼다고 한다. 지금 이 건물은 연못 서북쪽에 소박하면서 우아한 모습으로 남아있다.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5년)

  1.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5년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015년
  3. 삼국유사 권 제1 제1 기이 사금갑, 한국사 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 202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