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초가

순천 낙안읍성 주막집

전남 순천시 낙안면 동대리 낙안읍성 남문 안쪽에 위치한 주막집이다. 성문을 들어서면 첫번째로 볼 수 있는 작은 초가집이다. 성벽 안쪽 좁은 공간을 활용하여 지은 집으로 방2개, 점포, 부엌으로 구성된 ‘田’자형 평면을 하고 있다. 읍성을 드나드는 사람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기 위해 지은 작은 점포로 18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방 앞에는 툇마루를 두어 오가는 사람들이 잠시 앉아 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TV사극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주막집을 실제로 볼 수 있는 곳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낙안읍성 남문 안쪽에 위치한 주막집. 좁은 공간을 활용하기 위하여 ‘田’자형 평면을 하고 있다. 안쪽에 방과 부엌이, 바깥쪽에 점포와 방이 1칸씩 있다. 방 앞에는 사람들이 쉬어갈 수 있도록 툇마루를 설치해 놓았다.

OLYMPUS DIGITAL CAMERA헛간채 건물. 돌담을 벽면으로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성벽 위에서 보이는 남문과 그 안쪽에 있는 주막집.

OLYMPUS DIGITAL CAMERA남문에서 관아로 연결되는 큰 길.

낙안성 최선준 가옥
이 집은 18세기 초에 지은 것으로 여겨지는데, 밭 전(田)자 모양의 특이한 구조로 이루어졌다. 낙안성 안의 유일한 밭 전(田)형 집인데, 땅이 좁아서 택한 평면이라 생각된다. 남동쪽 방향이며 동쪽과 남쪽에 각각 방 1칸이 있다. 안방인 동쪽방에는 그 밖으로 뜰마루 처럼 생긴 마루가 있으며, 사랑방인 남쪽방 밖 또한 안마루와 같은 분위기의 마루가 있다. 남문성벽에 붙여서 가게집으로 계획한 조그만 집이지만 성벽을 이용해서 만든 마당과 생활 시설물들이 짜임새 있게 놓여 있다. 생활상의 요구에 따라 지어지는 우리나라 민가의 아름다움을 간직했다고 할 만 하다.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1.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순천 낙안읍성 서문성벽집

전남 순천시 낙안면 서대리 낙안읍성 서문 바깥쪽에 있는 서문성벽집이다. 건물은 ‘-’자형 안채와 헛간채, 가게로 사용되었던 작은 별채가 있다. 초가지붕을 하고 있는 안채는 부엌, 안방, 마루, 윗방이 나란히 배채되어 있다. 헛간, 돼지막 등으로 사용되었던 헛간채가 대문 오른쪽에 있다.  안채는 19세기 지어진 건물로 전형적인 읍성내 가옥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낙안읍성 서문 입구에서 있으면서 상점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순천 낙안읍성 서문성벽집. 성문 앞 큰 길에 작은 건물을 지어 상점으로 사용해 왔다.

OLYMPUS DIGITAL CAMERA마당을 들어서면 담장 역할을 하고 있는 성벽을 볼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채는부엌,안방, 안마루, 웃방이 나란히 배치된 앞면 4칸 규모의  ’-자형 초가집이다. 읍성내 마을에서는 중간규모 정도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성벽 위에서 내려다 보이는 안채.

OLYMPUS DIGITAL CAMERA헛간채는 돼지막, 헛간 등으로 사용되었는데 지금은 문간방을 두고 있다. 지금의 형태는 일제강점기 이후 증축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헛간채는 골목으로 창문을 두고 있지 않으며, 원래 있던 돌담을 담장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서문터 성벽에서 내려다 보이는 모습.

낙안성 김소아 가옥
이 집의 건립 연대는 19세기 중엽으로 추측된다. 남향으로 낙안마을의 보편적인 평면구성을 대표할 수 있는 구조이다. 왼쪽에서부터 부엌, 안방, 안마루, 웃방 그리고 헛간으로 구성된 한일자 모양의 집이다. 앞에는 툇마루가 설치되어 있는데, 안방 쪽은 뒤로도 툇마루를 놓았다. 부엌은 앞과 뒤쪽으로 넓히면서 큰 공간을 이루고 있다. 부뚜막은 안방쪽의 벽에 설치되어 있다. 이 고을의 일반적 특징과 같이 처마가 특히 짧고 서까래를 덧달았으며, 서까래도 대나무를 섞어 쓰거나 가늘게 만들었다.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1.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순천 낙안읍성 대나무 서까래집.

전남 순천시 낙안면 서내리 낙안읍성 내에 있는 대나무 서까래집이다. 낙안읍성 서문 바로 안쪽 큰 길에 있는 집이다. 안채는 부엌 1칸, 방 2칸의 서민들이 살았던 작은 ‘-’자형 초가집이다. 작은방 옆에는 돌담을 쌓아 헛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앞쪽에는 후대에 지은 것으로 보이는 작은 사랑채가 있다. 아마도 관아에 소속되어 일했던 사람이 살았던 가옥으로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낙안읍성 대나무 서까래집. 서문 안쪽에 있는 서민들이 살았던 3칸짜리 작은 초가집이다.

순천 낙안읍성 대나무 서까래집 03-20100705마당은 넓은 편이며 대문 옆에 작은 사랑채를 후대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건물 한쪽편에 돌담을 쌓아 헛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큰길에서 본 모습.

낙안성 주두열 가옥
이 집의 건립 연대는 19세기 초로 추정된다. 한일자 모양의 3칸 전퇴집(앞에 마루가 있는집)으로 뒷벽은 처마밑까지 쌓아 내부 공간을 크게 쓸 수 있게 하였다. 부엌 1칸, 방이 2칸인 아주 작은 집이다. 집의 방향은 남서쪽이지만 서쪽으로 약간 치우쳐져 있다. 왼쪽에서부터 부엌, 안방, 작은방 순서로 되어 있다. 작은방의 옆쪽으로는 ‘ㄱ’자로 꺾인 돌담을 쌓아 그 사이의 공간을 헛간으로 이용되고 있다. 부엌 앞에는 우물이 설치되어 있고, 넓은 마당의 한 곳을 텃밭으로 쓰고 있어 민가의 고유한 정취를 맛보게 한다.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1.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순천 낙안읍성 마루방집

전남 순천시 낙안면 서내리 낙안읍성 안에 있는 마루방집이다. 낙안읍성 내 동.서를 연결하는 큰 길 옆에 있는 초가로 지은 가옥이다. 마당이 비교적 넓은 집으로 안쪽에 ‘-’자형 안채가 자리잡고 있다. 안채는 부엌.안방.마루.작은방이 나란히 배열되어 있으며, 부엌에는 조왕신을 모시던 자리가 남아 있다. 초가집이지만 비교적 큰 규모의 가옥으로 관아에 근무했던 아전 또는 향리가 살았던 것으로 보이는 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낙안읍성 마루방집. 19세기초에 지어진 것으로 비교적 넉넉한 규모의 초가집이다.

순천 낙안읍성 마루방집 05-20100705

부엌에는 조왕신을 모셨던 곳과 관솔불을 켜던 선반을 설치한 자리가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가옥 뒷마당에 있는 오래된 고목.

OLYMPUS DIGITAL CAMERA출입문과 담장.

OLYMPUS DIGITAL CAMERA이 가옥은 낙안읍성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큰 길에 위치하고 있다.

낙안성 김대자 가옥
19세기 초에 건축된 집으로 추정되며 평면은 중앙에 대청을 둔 한일자 모양의 4칸 전퇴집(앞에 마루가 있는집)이다. 특이한 점은 작은방 앞 처마 밑에 토담을 둘러쳐서 한칸반의 부엌을 만든 것으로 반칸은 후대에 넓혔다. 이것은 중부지방의 오래된 민가에서 가끔 볼 수 있는 방법이다. 부엌 중간쯤에 조왕전을 모시던 자리와 관솔 불을 켜던 선반을 설치한 자리가 있다. 선반은 돌이나 기왓장 깨어진 것을 이용하였다. 장독대의 모양새나 집 앞의 잇돌과 디딤돌의 구조, 그리고 각종 민구와 가정신앙에 관련된 부뚜막 위의 조왕 등 모두 선조들의 생활을 읽을 수 있게 해 준다.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1. 안내문, 순천시청, 2012년
  2. 국가문화유산포탈, 문화재청, 2019년

예산 수덕여관, 이응로 화백이 살았던 옛 집.

충남 예산군 덕산면 사천리에 있는 이응로(1904~1989년) 화백 사적지이다. 수덕여관으로 잘 알려진 이곳은 수덕사 입구에 있는 초가집으로 된 여관건물이다. 이응로 화백이 이 건물을 구입하여 한국전쟁 당시 머물면서 작업을 했던 곳이자, 1969년 동백림사건으로 옥고를 치른 후 요양하면서 남긴 암각화가 있다. 또한 최초의 여류 서양화가인 라혜석이 3년간 이곳에 머물면서 작품활동을 했다.

수덕여관은 수덕사 앞을 흐르는 작은 개울 건너편 언덕에 자리잡고 있다. 건물은 ‘ㄷ’자형의 초가집으로 규모는 약간 큰 편이다. 건물 앞쪽에 안마당을 출입하는 작은 중문을 두고 그 옆에 누마루 느낌을 주는 베란다를 설치하였다. 한옥의 형태를 하고 있지만 주택과는 다른 여관 건물을 특징들을 보여주고 있다. 예전에는 초가집으로 식당으로 운영했었는데 지금은 사적지로 바뀌었다. 식당으로 운영할 떄는 옛 모습이 살아있는 운치있는 수덕여관의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지금은 새로 지은 건물 느낌을 주고, 사람이 살지 않아 건물자체가 살아 있다는 느낌이 부족한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예산 수덕여관. 수덕사 입구에 있는 초가집으로 지은 옛 여관 건물로 이응로 화백이 살면서 작품활동을 하던 곳이다.

SANYO DIGITAL CAMERA여관으로 사용했던 건물로 ’ㄷ’자형 초가집이다. 앞쪽에 한옥의 누마루를 연상시키는 베란다를 설치했으며, 가운데 출입문을 두고 있다.

SANYO DIGITAL CAMERA수덕여관 출입문. 입구에 이응로 화백 사진을 걸어 놓고 있는데, 생전에 손님을 맞는 모습을 연상시킨다. 안쪽에 여관 객실들이 보인다.

OLYMPUS DIGITAL CAMERA이응로 화백이 머물렀던 방.

OLYMPUS DIGITAL CAMERA안마당에서 본 수덕여관.

SANYO DIGITAL CAMERA수덕여관 앞을 흐르는 개울.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 있는 작은 우물.

OLYMPUS DIGITAL CAMERA뒷마당에는 1960년대 동백림 사건으로 옥고를 치른 이후 이곳에서 요양할 때 남긴 바위에 새긴 암각화가 2점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바깥쪽 바위에 새긴 암각화. 사물과 현상의 성함과 쇠퇴함을 추상화로 표현한 작품이다.

OLYMPUS DIGITAL CAMERA안쪽 바위에 새긴 암각화
이응로 선생 사적지, 충남 예산군 덕산면 사천리
동양 미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드높인 고암 이응로(李應魯, 1904~1989년) 화백이 작품활동을 하던 곳이다. 화백이 1944년 구입하여 1959년 프랑스로 가기 전까지 거처하였다. 6.25동란 때 피난처로도 사용하였으며, 수덕사 일대의 아름다운 풍경을 화폭으로 옮긴 곳이기도 하였다. 건물은 ‘ㄷ’자형 초가집이며, 전면에 둘레 17 m, 높이 85 cm, 또하나는 둘레 7.6 m 높이 75 cm의 바위에 화백이 문자체로 그림을 조각하였다. 1969년 동백림 사건 당시 귀국하여 고향에서 잠시 거처하면서 화강암 바위에 온갖 사물과 현상의 성함과 쇠퇴함을 추상화로 표현한 작품이다. 후면에는 당시의 것으로 추정되는 우물이 남아 있다. (안내문, 예산군청, 2010년)

<출처>

  1. 예산군청
  2. 문화재청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소
  4. 두산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