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초상화

허목 초상 (보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허목 초상(보물)이다. 조선후기 정조가 허목을 그의 초상화를 얻고자하여 채재공을 중심으로 그의 집에 82세 때 모습을 그린 초상화를 화가 이명기가 보고 그린 그림이다. 생시에 그린 초상화는 아니지만 17세기 사대부 초상화의 형식을 잘 보여줄 뿐 아니라 당대의 이름난 화가의 솜씨를 잘 보여주는 초상화이다. 오른쪽에 채제공이 쓴 표제가 있다.

허목 초상 (보물)20230809_00
<허목 초상, 보물, 조선 1794, 복제품>

허목 초상 (보물)20230809_01<그림 부분>

허목 초상, 복제품, 이명기 (1756~?), 조선 1794년
미수 허목(1595~1682년)은 현종 1년 (1660)에 삼척부사로 임명받아 그해 10월에 부임해서 현종 2년(1662) 8월까지 재임했다. 허목이 삼척부사로 임명된 것은 기해예송(己亥禮訟)으로 인한 좌천성 인사였지만, 허목은 60대 후반에 2년 남짓 삼척부사로 재임하면서 삼척 최초의 사찬(私撰) 읍지인 <척주지(陟州誌)>를 발간했다. 또한 풍수해를 자주 입는 지역 상황을 보고 <동해송>을 지어 정라도에 척주동해비를 세웠다. 유학자였던 허목은 삼척 주민들에게 유교 윤리를 보급하기 위해 향약을 실시하고 100호 단위마다 마을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허목의 초상화는 초상화를 잘 그리기로 유명했던 화가 이명기가 본래 있었던 허목의 82세 초상화를 옮겨 그린 그림이다. 그림 장황 윗단에 있는 번암 채제공의 발문에는 정조 18년(1794) 정조가 허목을 오랫동안 흠모하여 초상화를 구해보기를 원하여 이명기에게 모사하여 올리도록 했다는 사실이 쓰여 있다. 검은 색 사모에 엷은 분홍색 포 소뿔로 만든 허리띠를 착용한 반신상으로 흰 눈썹과 수염이 바람에 날리는 것처럼 표현되었다. (안내문, 국립춘천박물관, 2023년)

<출처>

  1. 안내문, 국립춘천박물관, 2023년
  2. “보물 허목 초상”,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

 

송시열 초상(국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송시열 초상(국보)이다. 조선시대 초상화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가로 56.5cm, 세로 97cm로 비단바탕에 채색하여 그린 반신상이다. 과장되게 표현된 거구의 몸체와 개성적인 눈썹, 광대뼈의 주름에서 학식의 깊이를 느끼게 한다. 조선후기 지배계층이었던 서인이 영수이자 그들의 정신세계를 이끌었다고 평가받는 송시열의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 송시열의 초상은 현재 5점이 전해지고 있는데 그 중 이 초상화를 최고의 작품으로 손꼽는다.

OLYMPUS DIGITAL CAMERA
<송시열 초상(宋時烈 肖像), 국보, 작가모름, 조선, 18세기, 비단에 색>

그림 오른쪽에는 그가 45세 때 쓴 글이 있고, 그 위쪽에 정조가 쓴 찬문이 남아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얼굴부분>

평상복 차림인 심의(深衣)에 복건을 쓰고 공수 자세로 오른쪽을 향한 반신상이다. 송시열(1607~1689)은 평생 주자의 학설을 잇는 것으로 자부했다. 그의 제자들은 조선 성리학의 주류를 형성하였고, 후학들은 송시열을 추앙하고 존승하였다. 화면 상단에 어제와 1778년 간기(干記)가 있어서 18세기에 그려진 이모본으로 보인다. 얼굴의 주름과 수염에 가해진 섬세한 필치가 돋보이며, 옷 주름은 고른 선으로 간략히 표현되어 있다. 왼쪽 어깨가 오른쪽보다 약간 올라가 있으며 목이 앞으로 나온 구부정한 노인의 자세, 화면의 반을 차지하는 과장된 체구 등은 조선후기 학문과 사상을 지배한 거유(巨儒)의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해준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5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5년
  2. 국가문호유사포털, 문화재청, 2023년

 

이제현 초상(국보), 고려시대 초상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이제현 초상(국보)이다. 이 작품은 고려 충숙왕 때(1319년)이 이제현이 왕과 함께 원나라에 갔을 떄 당시 최고 화가인 진감여가 그린 초상화이다. 의자에 앉은 모습을 비단에 채색하여 그렸다. 다른 초상화와는 달리 왼쪽을 바라보고 있으며 두손은 소매 안으로 마주잡고 있다. 중국 화가가 그린 초상화이기는 하나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초상화 중 한 점이다. 구도가 안정되며 인물묘사가 매우 뛰어난 작품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원나라에서 충선왕을 모신 성리학자 이제현의 초상, 복제품, 국보 110호, 원元 1319년>

그림 윗부분에는 원나라 문장가 탕평룡이 쓴 찬(贊)과 이제현이 잃어버린 이 그림을 33년만에 다시 찾으면서 그 소감을 적은 글이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글이 적혀 있는 윗부분>

고려후기의 문신이자 유학자인 이제현의 초상화이다. 이제현이 33살이던 1319년에 왕위에서 물러난 충선왕과 함께 원나라 절강지방을 유람하던 중 충선왕이 진감여라는 원나라 화가를 시켜 그린 것이라 한다. 다른 사람에게 빌려준 후 그림의 행방을 알지 못하던 이제현은 21년 후에 우연히 그림을 다시 보게 되자 그 감회를 시로 읊었다. 그림의 윗부분에 이제현이 지은 시와 원나라 문장가 탕병룡이 지은 그림에 대한 찬이 함께 쓰여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4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14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

 

이하응 초상, 금관조복본 (보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이하응 초상(보물)이다. 금관조복을 입고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서울역사박물관에 있는 그림과 거의 유사하여 1863년 이한철 등이 그린 그림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인공의 이목구비를 또렷하게 드러내었으며, 금관조복은 매우 세밀하게 묘사하고 있다. 흥선대원군 섭정시기에 그린 그림으로 정치지도자로서의 모습을 표현하고 했다.

중앙박물관 서화의 즐거움 20211013_47
<이하응 초상, 전 이한철 유숙, 조선 1869년, 비단에 색, 보물>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50세 때 초상으로, 금관조복을 차려입은 모습이다. 화가는 필선과 명암으로 주인공의 이목구비를 또렷하게 드러내었다. 금박을 붙인 금량관은 물론 옷깃 바느질까지 한 땀 한 따 그려 넣은 정교한 묘사가 돋보인다. 이하응은 섭정 시기에 다양한 차림새의 자신의 초상을 남겼다. 정치가의 면모와 문인 서화가로서의 정체성을 복식으로 나타낸 것이다. 그 중에서도 이 초상은 가장 격이 높은 예복인 금관 조복 차림으로, 절정의 권력을 과시하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 소장의 이와 흡사한 초상에; 이하응이 1869년에 ‘화사 이한철, 유숙’이라고 쓴 글이 남아 있어 이 초상의 제작 시기와 작가를 추정할 수 있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1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1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

 

윤급 초상(보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윤급 초상(보물)이다. 조선후기 문신 윤급(1697~1770년)을 그린 영정이다. 관복인 사모와 흑단령을 착용하고 표범가죽을 깐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을 그렸다. 당대 최고의 어진화사였던 변상벽이 윤급의 초상화를 그렸다는 기록이 남아 있어 그의 작품으로 추정되고 있다

중앙박물관 서화의 즐거움 20211013_46
<윤급 초상, 전 변상벽, 조선 1762년경, 비단에 색, 보물>

관복 차림의 윤급(1697~1770년)이 표범 가죽을 깐 의자에 앉아 있다. 화가는 66세의 주인공 얼굴에 양미간의 주름, 곰보자국과 검버섯, 사마귀까지 숨김없이 그렸다. 얇은 사(紗)를 겹쳐 바른 오사모 날개에 어른거리는 무늬가 비치고, 구름무늬 비단으로 지은 단령은 실물처럼 질감이 느껴진다. 촘촘한 붓질로 그려낸 흉배와 발 받침의 화문석 문양 표현이 탁월하다. 윤급은 영조 때의 문신으로 1762년 종1품 판의금부사에 오르고 기로소에 들어갔으므로 이를 긴며하여 제작된 초상일 가능성이 크다. <근역서화징>에 변상벽이 윤급의 초상을 그렸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1년)

<출처>

  1. 안내문, 중앙박물관, 2021년
  2.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202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