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남사리 삼층석탑(보물), 정형화된 통일신라 말 석탑

경북 경주시 현곡면 남사리 옛 절터에 남아 있는 삼층석탑이다.  탑은 2층의 기단 위에 3층의 탑신을 올려놓고 있다. 기단과 탑신 몸돌에 기둥모양을 새겨놓은 것 외 특별한 장식이 없는 전형적인 통일신라 삼층석탑이다. 전체적인 비례와 조각수법은 양호한 편이나, 탑신은 형식적인 면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석탑이 남아있는 절터는 경주와 영천을 오가는 교통로와 부근 마을 뒷편 골짜기에 위치하고 있다. 출토유물이나 사찰에 대한 기록 등이 남아 있지 않아 사찰의 이름이나 규모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아마도 통일신라 말 경주의 귀족들이 국가나 집안의 번창을 빌기위해 세웠던 원찰(願刹)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절터는 현재 개인 묘역으로 사용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경주 남사리 마을 뒷편 계곡에 남아 있는 삼층석탑(보물). 석탑의 전체적인 비례나 조각수법은 양호한편이나 정형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석탑 기단부. 아래층 기단은 낮게, 위층 기단은 높게 만들어 안정감을 주고 있으며, 조각수법 또한 섬세한 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탑신 지붕돌을 날렵하게 표현하고 있으며, 조각수법 또한 양호한 편이나 정형화된 느낌을 주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앞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옆쪽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뒷편에서 본 모습.

OLYMPUS DIGITAL CAMERA절터에는 삼층석탑 외에는 특별한 유물이 남아 있지 않으며, 지금은 개인 묘역으로 사용되고 있다.

경주 남사리 삼층석탑, 보물 907호, 통일신라 9세기말, 경주시 현곡면 남사리
이 탑은 이중 기단 위에 3층으로 몸돌을 쌓아 올린 전형적인 신라 석탑 양식을 보여준다. 아래위 기단의 면마다 기둥 모양을 본떠 새겼고,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돌 하나로 되어 있다. 현재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을 받치던 네모난 받침돌만 남아 있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 수가 4단으로 추녀 끝이 살짝 들려 경쾌한 느낌을 주고, 각 부분의 비례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기단부의 섬세한 조각과 완벽함에 비하여 몸돌의 꾸밈이 다소 형식화된 흐름을 보이는데, 각부의 양식적 수법으로 보아 9세기 말에 만들어진 작품으로 추정된다. (출처: 문화재청, 2016년)

<출처>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2. 두산백과
3. 문화재청